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방부가 종북? 국방부에 위장 간첩 의혹?
국방부의 천방지축 북한 고무 찬양, 국가보안법 위반 처벌해야
 
송태경 기사입력 2014/04/07 [01:05]
국방부는 이번 북한의 무인기가 “겉으로 보기에는 허접한 수준으로 보일 수 있지만 한 대에 수십~수백억 원에 달하는 첨단 무인기의 기본 기능 정도는 갖췄고, 이를 통해 첨단 감시 장비가 배치된 우리 방공망을 뚫었다.”고 했다. 국방부는 북한이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감시 장비를 무력화 시킨 것을 무슨 자랑이라고 떠벌렸다. 조중동은 이런 발표를 듣고 부끄러움도 모르고 물 만나 고기처럼 “이번에 이 무인기가 우리 방공망을 무력화 시킨 사실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서특필되면서 북한산 무인기에 대해 홍보가 톡톡히 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국방부나 조중동이나 천방지축이다. 

▲     ⓒ뉴스메이커
북한보다 국방비를 무려 40배를 더 쓰며 미국제 첨단 장비를 가지고도 허접한 북한에게 이렇게 처참하게 당하고도 부끄러움을 모른다. 이제 미국 무기는 우리의 생명을 지킬 수 없는 것으로 판명되었으니 수입을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아무리 정치적 의혹을 갖고 있는 발언이라고 해도 국방부와 조중동의 행동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국방부는 대한민국의 영토와 국민을 지켜야 할 마지막 보루이다. 그런데 국민을 지키기는커녕 국민이 국방부를 지켜야 할 처지다. 북한군이 휴전선을 넘어와서 귀순한다고 노크해야 알게 되고, 어뢰가 쥐도 새도 모르게 군함을 파괴하고, 무인기로 청와대까지 넘보고, 디도스로 전산망이 뚫려도 당하고 나서야 알게 되는 이런 무능력 군을 어떻게 믿고 국민들의 생명을 맡길 수 있겠는가?  

한미합동군사훈련 기간 중에 쥐도 새도 모르게 북한이 우리 군함 천안함을 부시고 젊은 군인들의 생명을 앗아가고 쥐도 새도 모르게 도망갔다. 그런데 군인들의 희생을 막지 못한 군 고위 인사들은 모두 승진했다는 보도에 정신 나간 국방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는 북한에서 무인기를 띄워서 대한민국 최고의 심장부인 청와대를 탐색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에게 이정도 두들겨 맞았으면 국민들에게 먼저 “죄송합니다. 직무유기 했습니다. 장관 이하 책임자들은 모두 옷을 벗고 석고대죄 하겠습니다. 국민여러분 용서해 주십시오.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회를 다시한번 더 주십시오.”라고 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런데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두들겨 맞은 것이 훈장이나 되듯 번쩍번쩍하는 계급장을 달고 나와서 당당하게 국민들에게 브리핑을 한다. 북한 김정은에게 이렇게 몽땅 두들겨 맞았으니 국민들께서 ‘호’ 해 주세요라는 것인가? 국방부는 모자란 것인가? 뻔뻔한 것인가? 

국방부의 이런 태도의 배경에는 국방부에 침투한 간첩이 있다는 의혹이 든다. 왜냐하면 북한은 못하는 것이 없는 최고의 실력을 갖고 있는 나라라고 선전해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북한을 최고로 고무 찬양하는 것이다. 이 고무 찬양이 김정은이 뚱뚱하게 잘 생겼다는 정도이면 국민의 생명과는 관계가 없기 때문에 들어 줄만 하지만, 북한의 무기 실력은 미국도 앞질러 가는 것처럼 설명하는 것을 보면서 저 사람들이 대한민국 군인인지, 김정은의 부하인지 구분이 안 간다. 

국방부가 나서서 북한을 ‘여자를 남자로 만드는 것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을 하는 신기한 나라’로 만들고 있는데, 이는 국방부 내에 북한을 고무 찬양하는 세력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다는 의심이 간다. 국정원은 간첩 조작할 일이 아니고, 국방부에 간첩 등이 있는지 철저히 수사해야 할 것이다. 

국방부가 국민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불안에 떨게 하는 설명을 할 때마다, 정말 김정은이 불장난 도발을 하면 어떻게 될 것인가를 걱정하게 된다. 지난번에는 국방부 모 장군이 북한과 1:1 전쟁하면 패배한다는 말 같지도 않은 헛소리를 하여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였다. 

박정희 때부터 수많은 북한의 공격이 있었는데 그 때마다 패하고 당했다. 박정희나 전두환, 이명박근혜 등이 종북 정권으로 몰이하는 김대중 정부에서 북한을 한 번 크게 혼내 준 것이 북을 이긴 실적으로 기억 될 뿐이다. 뉴라이트 등 수구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종북으로 몰아 세운 김대중은 원조 빨갱이 김정일을 이긴 아이러니 아닌가? 

북한을 못하는 것이 없는 신기한 나라로 만들고 있는 국방부는 즉시 자체 수사를 통해 국방부 내에 간첩이 있는지 수사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것이 국민들에게 안보에 대한 신뢰를 주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1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7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1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7   대한민국사랑
6262 새정치민주연합(野),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 '촉구' 1 1673   title: 태극기OK
6261 새정치민주연합 "아동학대 '사회적 살인' 방지 위한 법제도 강화에 나설 것" 0 2369   title: 태극기OK
6260 새정치연합, 뇌물죄 등 '5대범죄자' 예외없이 공천배제 ! 2 2490   title: 태극기OK
6259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희화화, 도를 넘었다” 강력 반발ㅡ‘철수’ ‘안 철수’ 새누리당 비아냥에 새정치연합 발끈..“막... 1 2214   title: 태극기OK
6258 이런 의견에 반박만 하고 욕만 해댈 수 있는 지지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4 0 1783 2014.04.1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25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1. 언제부터 김상곤은 안철수 사람이었나? 만일 그가 패한다면? 그가 경기지사가 된다고 안철수... 3 2 3664 2014.04.12(by 모임초년병) 약수거사
6256 박근혜, 죄 멈추고 불법대선 법대로 재판 해법 나서야 1 2 3867 2014.04.12(by 나수사) 철수랑
6255 선거 대결구도 ‘원점회귀’… 與野 ‘인물론’으로 승부한다.! 0 1612   title: 태극기OK
6254 정치세계에서 아마추어가 존재할 수 있을까? 거듭된 실수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유력한 대권후보로 존재하는 안철수, ... 18 4 2706 2014.04.12(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5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0. '개혁공천이 승리의 관건, 국회의원이 아닌 국민에게 줄서는 후보를 뽑겠다' 만일 실패하면?... 2 0 3458 2014.04.11(by 보라순이) 약수거사
6252 새정치연합 "몽골 기병의 속도로 선거하자"ㅡ '새정치 승리위원회' 0 2069   title: 태극기OK
6251 새정치(野), '개혁공천', 현역 물갈이 폭이 시금석…우려도 커 0 1657   title: 태극기OK
6250 김효석 "안철수 '철수정치'는 도 넘은 막말… 새누리당 적반하장이다" 0 2847   title: 태극기OK
6249 새정치민주연합…‘국민·희망·미래·평화 정당’ 의지 담은 새 PI 공개 0 1969   title: 태극기OK
6248 안철수·김한길·문재인 "이젠 승리하는 과제만"ㅡ무공천 파기 휴유증 애써 떨치려는 듯 "오늘부로 털어야" 0 2453   title: 태극기OK
624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9. 안사모에서 맞아 죽을 각오로 쓰는 칼럼, 정치인 이전의 안철수, 그리고 이후의 안철수 6 7 3564 2014.04.12(by 약수거사) 약수거사
» 국방부가 종북? 국방부에 위장 간첩 의혹? 0 2521   철수랑
6245 새정치 ‘무지개 선대위’ 7인 체제로…안철수·김한길+문재인·손학규·정세균·정동영·김두관 2 0 2458 2014.04.11(by OK) title: 태극기OK
6244 결국 여야 모두 공천...선거 판도는? 0 1611   title: 태극기OK
6243 굿바이, 안철수 2 1 2729 2014.04.11(by 고성인) 남수단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