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이 11일 6.4지방선거를 위한 중앙 선거대책위원장단 첫 회의를 열고 “이제 승리하는 일만 남았다”며 한 목소리로 필승의지를 다졌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중앙 선거대책위원장단 첫 회의에 앞서 “이제는 지금까지의 혼선을 모두 덮고 앞만 보고 나아가자”라며 “오로지 국민의 삶을 조금이라도 바꾸겠다는 민생중심의 기치를 높이 들고 전진한다면 지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한길 대표도 “선대위원장단에 참여해주신 우리당 지도자들과 함께 우리 모두 하나로 뭉쳐서 파부침주의 각오로 승리를 향해 전진하는 일만 남았다”면서 “우리의 단합은 승리의 필요조건이고 분열은 패배의 충분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중앙 선대위원장단에는 당초 합류가 예상돼 관심이 집중됐던 문재인 상임고문을 비롯해 김두관, 정세균, 정동영 상임고문이 포함됐다.

이들은 두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오른쪽에는 대선후보였던 문재인·정동영 고문이, 왼쪽에는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김두관·정세균 고문이 앉았다. 김 대표에 따르면 원래 참석하기로 했던 손학규 상임고문은 같은 시각에 “변경이 어려운 선약이 있다”며 미리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앞서 두 공동대표와 네 명의 선대위원장당은 서로 손을 맞잡거나 주먹을 쥔 채 가슴높이로 들어올리고 “민생승리 파이팅, 민주승리 파이팅, 새정치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재차 외치며 사진촬영에 임하기도 했다.

이날 밝은 청록색 넥타이를 매고 온 문 상임고문은 이번 지방선거의 목표에 대해 “박근혜정부의 심각한 불통과 독선을 바로잡고 줄줄이 이어지는 대선공약 파기를 심판하는 것”과 “위기에 빠진 민주주의를 구하고 대선 때 약속한 경제민주화와 복지를 살리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문 고문은 이어 “그리하여 우리 새정치민주연합을 전국정당, 수권정당으로 키워내는 것”이라며 “그런 목표를 이루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이들은 무공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휴유증을 애써 털어내려는 듯 ‘혼란은 종결됐다’는 식의 발언을 쏟아냈다.

정동영 고문은 전날 기초선거 공천 유지로 방향을 튼 데 대해 “어려운 현실 속에서 분열을 최소화하기 위한 최선의 결정, 사려깊은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오늘부로 이제 털고 일어서야한다. 정치는 소통이고 결단이라고 하지 않나. 반대말은 불통과 독선”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세균 고문도 “이제 4년 후에도 10년 후에도 공천 논란은 다시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충분히 논의했고 국민 뜻도 물었고 당원 뜻도 물었다. 같은 문제를 다시 꺼내드는 일 있어서는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공천 유지 결정에 대해 "새정치라는 간판을 떼어야한다"고 비판했던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선대위원장단 회의 직후 이어진 의원총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조 최고위원은 전날 당원과 국민여론조사 결과 '공천 유지'로 확정이 난 것을 두고 "한 마디로 오호통재라"고 개탄하며 "기초공천 폐지하라고 농성했던 건 결국 다 쇼 아닌가.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린 바 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76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64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57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16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888   대한민국사랑
6249 새정치민주연합…‘국민·희망·미래·평화 정당’ 의지 담은 새 PI 공개 0 2638   title: 태극기OK
» 안철수·김한길·문재인 "이젠 승리하는 과제만"ㅡ무공천 파기 휴유증 애써 떨치려는 듯 "오늘부로 털어야" 0 3032   title: 태극기OK
624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9. 안사모에서 맞아 죽을 각오로 쓰는 칼럼, 정치인 이전의 안철수, 그리고 이후의 안철수 6 7 4471 2014.04.12(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46 국방부가 종북? 국방부에 위장 간첩 의혹? 0 3542   철수랑
6245 새정치 ‘무지개 선대위’ 7인 체제로…안철수·김한길+문재인·손학규·정세균·정동영·김두관 2 0 3204 2014.04.11(by OK) title: 태극기OK
6244 결국 여야 모두 공천...선거 판도는? 0 2269   title: 태극기OK
6243 굿바이, 안철수 2 1 3390 2014.04.11(by 고성인) 남수단
6242 안철수와 새정치민주연합에 결코 도움이 안되는 조경태... 그는 자기만 살기를 바라는 정치인인가? 7 1 4287 2014.04.12(by 모임초년병) 약수거사
6241 安, 無공천 불이행 사과…"선거승리 앞장서겠다"(종합) 0 2188   title: 태극기OK
6240 안철수의 선언,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그러면 이제 우리가 할일을 생각합시다. 11 3 2992 2014.04.12(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39 친노와 민주계 등 안철수를 흔든 양아치들에게 복수하는 법 1 3 4102 2014.04.10(by 닥이다) 약수거사
6238 안철수가 탈당한다면? 그 순간 안철수는 유력 대권주자에서 이인제,정동영, 정몽준, 손학규, 박찬종 등 고만고만한 대... 0 8907   약수거사
6237 상수의 정치와 하수의 정치, 내려놓고 포기하고 탈당하는 것은 쉽습니다.. 정치는 국민에 대한 책임입니다. 10 1 2747 2014.04.12(by 모임초년병) 약수거사
6236 오늘은 가게 앞에 게시한 태극기를 조기로 고쳐 게양해야겠군요!ㅠㅠ 1 1 3561 2014.04.10(by 남수단) title: 태극기미개인
6235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8. 안철수를 한번 더 믿어보자. 그래도 안철수 만큼 우리에게 희망을 준 정치인이 있는가? 4 4654   약수거사
6234 김진표 "새누리 지지자도 여론조사 포함시켜야", 김상곤-원혜영 "'보이지 않는 손', 김진표 밀고 있는 거냐"...백찬홍... 0 4034   평화세상
6233 무공천 철회, 왜 끝났다고 생각할까? 0 2781   약수거사
6232 박정희의 용공조작 사법살인 광란 잊으면 안 돼, 이해하기 어려운 나라 대한민국 1 1 5116 2014.04.11(by 메리골드) 철수랑
6231 새정치민주연합 기초선거 공천-무공천 투표결과 오늘 발표 1 1 6430 2014.04.10(by OK) title: 태극기OK
6230 주둥이 닥치고 박으라면 박아랏? 2 1 2978 2014.04.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