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많은 사람들과 언론이, '당내 지분이 전혀 없는 정치초년생 안철수가 정치9단들의 민주당에 당했다.' '호랑이 잡으러 들어갔다가 오히려 잡아먹혔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지자는 안철수 대표의 탈당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1. 무공천 폐지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

 

   우선 무공천 논란에 대한 당원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한번 보겠습니다.   

 

                                                  투표(여론조사)참가자                       공천해야 한다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

 

        권리당원 투표          8만9826명(전체당원의 25.5%)            5만1323명 (57.14%)             3만8503명 (42.86%)

                                          

        국민여론 조사      1570명(2000명중 잘모름 응답자 제외)         782명(49.75%)                    788명 (50.25%)

                                 

              계                                                                                                  53.44%                                    46.56%

 

    국민여론 조사는 워낙 표본수도 작고, 그리고 설문 문항 자체의 왜곡이 심한 상태였기 때문에 그 결과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표본수를 늘리고 질문형태를 바꾸었다면, 아마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는 결과가 최소 10% 이상 더 나왔을 거라고 필자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2. 권리당원 투표의 의미

 

    복지세상을 비롯한 많은 분들은, 이번 무공천논란과 이것이 투표까지 이르게된것에 대해 손학규, 정동영 등 비노그룹이 당내 잠재적 대권 주자인 안철수를 제거하기 위한것이며, 또한 친노의 음모라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정치9단들에 둘러쌓인 정치초년병 안철수의 실수이며 이같은 실수를 피하여야 한다고 주장을 합니다.

 

   그런데 필자는 여기에 한가지 의문을 가집니다. 그것은 이 모든 것이 정치9단들의 음모라면, 어째서 권리당원의 투표에서 무공천을 유지하자는 견해가 43%까지 나왔을까요? 모두 알다시피 안철수는 당내 기반이나 지지세력이 전혀 없는 상태이며, 기존 민주당원 35만명 대비,  새정치연합 당원수는 1만5천명에 불과합니다. 1만5천명은 민주당 당원수의 채 4%에 불과합니다.

 

   지난 대선후보로 전 국민의 48% 지지율을 받았고 지금은 친노의 좌장이라고 불리는 문재인 의원 역시 기초선거 무공천 철회에 대하여 당원의 의견을 묻자고 하였고, 또 박지원, 정청래, 우원식, 최재성, 신경민 등 많은 국회의원들이 무공천철회에 대하여 목소리를 높였으며, 복지세상님의 의견대로 정동영, 손학규 같은 비노그룹의 음모였는데도 불구하고, 그리고 무공천폐지를 유도하는 설문조사 문항에도 불구하고, 어째서 안철수 대표의 의견에 동조하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을 폐지하여야 한다'라는 의견에 지지하는 비율이 43%나 나올 수 있었을까요? 

   또한 이번 투표에 참가한 권리당원 대부분은 무공천에 반대하는 지방선거 출마자와 지역 국회의원들의 독려에 의하여 투표한 당원이 많았을 것이라고 추론할 수 있습니다. 만약, 설문문항이 공정했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잘 표시하지 않는 당원을 포함하여 표본수가 늘어났다면 아마 거의 정당 공천 폐지 의견이 50%를 넘었다고 필자는 추론합니다.

 

   필자는 여기서 안철수에 대한 희망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3. 안철수의 당내 기반

 

    아무 세력없이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라는 명분하나만을 들고 제1야당이 대표에 오른 안철수, 언론과 안철수 주위에서는 그를 매우 위태롭게 보았습니다. 그런데, 기초선거 무공천만 가지고 민주당과 합당한 안철수가, 아무 지지기반과 세력이 없는 안철수가, 불리한 여론조사 문항에도 불구하고 권리당원 투표에서 기초공천 무공천 유지를 지지하는 비율이 무려 43%나 나왔습니다. 기초선거 출마자와 그의 지지세력 대부분이 기초선거 무공천 철회를 요구하고 있고, 당내 많은 의원들이 무공천 철회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안철수를 지지하는 의견이 무려 43%나 나온겁니다. 물론 이 43%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와 통합의 약속인 무공천을 유지하라는 의미이며, 이것이 모두 안철수를 지지한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런 안철수의 불리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권리당원 43%, 국민여론조사 50%의 무공천 유지 의견은, (실제로는 필자가 예상하는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에 대한 당원과 국민의 50%이상 지지한다고 보는 견해입니다)  안철수의  기초선거정당공천폐지 주장이 최소한 당원과 국민들에게 일단은 먹혀들어갔다는 의미이며, 대다수 국민이 기초의원 폐지 또는 무공천을 지지한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습니다. 국민대다수가 동의하며 지지하는 안철수의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는, 다시말해 안철수가 국민 대다수가 공감하고 명분있는 정당개혁안과 정치개혁안에 대하여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는다면, 당원과 국민은 안철수를 지지할 것이며, 그것이 안철수의 당내 지지기반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필자는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4. 안철수의 실수

 

    안철수는 당내 기반이 없으며 정치경험도 일천합니다. 무공천 철회는, 안철수의 전략은 옳았으나 전술에서 패배한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안철수는 통합과정에서도, 통합이후에도 국민에게 공감을 받을 수 있는 후속적인 구체적인 정치개혁안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는 계속해서 구체적인 정치개혁안도 내놓지 않았고,  무공천에 대한 당내 분란은 곧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 하락을  가져왔습니다. 그는 정치개혁안도 국민들에게 제시하지 않았고, 당내 분란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서 당대표로서 그 어떤 적극적인 모습도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만약, 그가 정치개혁안, 정당개혁안의 후속타를 연달아 내놓았다면, 그래서 정당 지지율이 더욱 올라갔다면, 기득권을 지키려는 국회의원들이 그토록 공개적으로 반발하지 못하였을 것이며 당내 분란도 이토록 외부에 비쳐지지는 않았을 겁니다. 이것은 분명히 안철수의 실수입니다.

 

5. 결론

 

   어차피 당내 아무 지지기반이 없는 안철수가 지분 5에 집착하다고 하여도 그의 당내 기반이 굳건해 진다고 필자는 믿지 않습니다. 오히려 국민의 공감을 얻는 정치개혁안을 내놓으며 당내 기득권 세력을 압박하고 자신의 대권 지지율을 올리는 것이야 말로, 안철수의 당내 기반을 만드는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다 죽어가던 민주당을 살려낸 손학규의 경우, 국민에 대한 직접적인 정치 대신 계파 세력 늘리기에 집착한 결과, 그의 계파가 10여석 늘어 났지만 그의 대권지지율은 계속 고만고만 합니다.

   이번 무공천에 대한 당원 43%의 무공천 유지 결정, 그것은 안철수의 희망일 수 있으며 그의 당내 기반이 될 가능성입니다.

 

약수드림  

  • profile
    복지세상 2014.04.12 19:18
    약수거사님의 분석은 타당합니다. 다만 통합의 명분인 무공천에 대해 여론조사를 했어야 하는지는 여전히 의문입니다. 그리고 기회만 되면 차기 대권 주자들의 안철수 흔들기는 계속될 것입니다. 또한 언급하신 대로 무공천 지지가 바로 안철수 지지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김한길 대표와 손학규계도 무공천 지지쪽으로 봐야 하니까요. 하여튼 기초선거 출마자들의 집요한 공략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무공천을 유도하는 여론조사 문항에도 불구하고, 무공천에 대해 당원들에게서 저 정도 지지율이 나왔다는 것은 놀랍습니다.
  • ?
    약수거사 2014.04.12 19:39
    감사합니다. 언제 기회가 되면 한번 뵙고 싶습니다. 그리고 제기 지금 기획하고 있는 진노위노에 대하여도 의견을 나누었으면 합니다,. 끝으로 조금 전 제가 올린 글, '안철수는 스스로 왕이 되기를 바라는 것이가, 왕으로 추대되기를 바라는 것이가?'에 대한 의견도 부탁드립니다. 저는 진짜 모르겠습니다.
  • ?
    나수사 2014.04.12 21:02
    자세히 알면 알수록 권력욕에는 한계가 없는 듯하네요.
    반새누리에 맞서서 정권교체에 누가 가능할까 고민하는 게 순서이고
    그래야 다음에 자기 차례도 돌아올텐데 말입니다.
    생각없는 국민들이 보면 그놈이 그놈이라는 말이 나오죠. 쩝
    암튼 안샘의 정치 경험 부족이 들어난 통합과 무공천 여론조사 등등이었습니다만
    그래도 희망을 갖는 건 ... 안샘보다 깨끗할 것 같은 자가 없다는 거지요.
    올려주신 글도 시간 나면 읽어 보겠습니다. 공부가 될 것 같네요.
  • profile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014.04.13 08:34
    와~~~~~대단 하시네요.*
  • ?
    약수거사 2014.04.13 08:37
    설머 욕은 아니겠죠? 아니라면추천은 왜 안하시죠.. 농담입니다. 고맙습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014.04.13 08:43
    약수거사님의 분석력이 대단.* 저는 욕할일은 욕으로 바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34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00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18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60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447   대한민국사랑
6269 새무리당과 친노를 '새정치'살해죄로 고발합시다! 3 2704   title: 태극기미개인
6268 "김부겸은 새정치의 상징, 지역주의 넘어 기적 만들 것"ㅡ[현장] 김부겸 대구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 안철수,... 1 4897   title: 태극기OK
6267 탐욕은 사망의 블랙홀, 고장 난 사법부 통로는 공안1부로? 1 1 4240 2014.04.13(by 나수사) 철수랑
6266 유 우성 사건을 계기로 현정국을 진단한다...권 종상 칼럼 1 2850   title: 태극기미개인
6265 요즘은 너무 진지하지만은 않고 놀이처럼 가벼운 게 좀 먹히더라고요 1 2 2378 2014.04.19(by 나수사) 포치블루
6264 안철수는 스스로 왕이 되기를 바랄까? 아니면 왕으로 추대되기를 바랄까? 욕먹을 각오로 씁니다. 5 1 3289 2014.04.14(by 다산제자) 약수거사
»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2. 당원 투표 43%의 무공천 지지, 안철수의 당내 지지세력은 이미 생겨나고 있었다. 희망은 매... 6 1 4670 2014.04.13(by 행복한재능) 약수거사
6262 새정치민주연합(野),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 '촉구' 1 2374   title: 태극기OK
6261 새정치민주연합 "아동학대 '사회적 살인' 방지 위한 법제도 강화에 나설 것" 0 3013   title: 태극기OK
6260 새정치연합, 뇌물죄 등 '5대범죄자' 예외없이 공천배제 ! 2 3045   title: 태극기OK
6259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희화화, 도를 넘었다” 강력 반발ㅡ‘철수’ ‘안 철수’ 새누리당 비아냥에 새정치연합 발끈..“막... 1 2821   title: 태극기OK
6258 이런 의견에 반박만 하고 욕만 해댈 수 있는 지지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4 0 2572 2014.04.1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25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1. 언제부터 김상곤은 안철수 사람이었나? 만일 그가 패한다면? 그가 경기지사가 된다고 안철수... 3 2 4536 2014.04.12(by 모임초년병) 약수거사
6256 박근혜, 죄 멈추고 불법대선 법대로 재판 해법 나서야 1 2 4930 2014.04.12(by 나수사) 철수랑
6255 선거 대결구도 ‘원점회귀’… 與野 ‘인물론’으로 승부한다.! 0 2239   title: 태극기OK
6254 정치세계에서 아마추어가 존재할 수 있을까? 거듭된 실수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유력한 대권후보로 존재하는 안철수, ... 18 4 3541 2014.04.12(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5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0. '개혁공천이 승리의 관건, 국회의원이 아닌 국민에게 줄서는 후보를 뽑겠다' 만일 실패하면?... 2 0 4338 2014.04.11(by 보라순이) 약수거사
6252 새정치연합 "몽골 기병의 속도로 선거하자"ㅡ '새정치 승리위원회' 0 2603   title: 태극기OK
6251 새정치(野), '개혁공천', 현역 물갈이 폭이 시금석…우려도 커 0 2152   title: 태극기OK
6250 김효석 "안철수 '철수정치'는 도 넘은 막말… 새누리당 적반하장이다" 0 3445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