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거 민주당의 안방격이었던 광주에서의 시장 경선 구도에 파란이 일고 있다. 광주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5명의 새정치연합 소속 국회의원들이 새정추 출신 윤장현 후보에 대한 적극적 지지를 선언하고 나선 것이다. 강기정, 김동철, 박혜자, 임내현, 장병완 의원은 13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윤 전 위원장을 지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현재 광주의 국회의원은 모두 8명. 이 가운데 통합진보당 오병윤 의원을 제외하면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은 모두 7명이다. 여기서 경선 출마 당사자인 이용섭 의원을 제외하면 새정치연합의 광주 지역 국회의원 가운데 박주선 의원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윤장현 후보 지지를 선언한 셈이다.

 

이렇게 광주에서 새정치연합 소속 대부분의 국회의원들이 자신들과 같은 민주당 출신이 아닌 새정추 출신 인사 지지로 목소리를 모은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장면이어서 눈길을 끈다. 이들이 이용섭 의원이나 강운태 시장의 반발을 무릅쓰고 윤장현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큰 틀에서의 전략적 선택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지하듯이 새정치연합은 지금 대단히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있다. 민주당과 새정추 측이 통합을 해서 신당을 만들었지만 그 효과가 제대로 살아나지 못해 새누리당 우위의 구도가 지속되고 있다. 더구나 최근 있었던 기초선거 무공천 철회 결정을 놓고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은 새정치는 사망했다, 안철수는 철수했다, 도로 민주당이 되었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서 안철수 효과가 사라지고 새정치연합이 유권자들에게 도로 민주당으로 인식되는 상황이 전개된다면 새정치연합은 6월 선거에서 선전을 기대하기 어렵게 되는 위기를 맞고 있다. 결국 이같은 상황을 막고 신당창당의 효과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선거전략이 요구되는 것이고, 그 가운데서 핵심이 과거 민주당의 심장부였던 광주에서의 개혁적 공천이라 할 수 있다.

 

새정치연합에게 있어서 광주지역의 공천이 갖는 상징적 의미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과거 야당사를 돌아보면 광주에서부터 변화의 바람이 불었을 때 그것이 전국적인 영향을 미치며 한국정치 전체의 변화를 낳곤 했다. 지난 2012년 대선 정국 때부터 특히 광주에서는 안철수 바람이 강하게 불곤 했다. 그것은 안철수를 야권의 대안으로 특별히 신뢰해서라기 보다는, 그동안 민주당을 지지했지만 그 의미를 찾을 수 없는 현실에 대한 불만의 표시였다. 비록 안철수의 행보 또한 광주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되지 못하고 있지만, 민주당의 낡은 정치를 넘어서고자 하는 광주 민심의 바람에는 변함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광주지역 의원들이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은 상당한 의미를 갖는 일로 보인다. 민주당 출신이 아니기에 당연히 조직력에 있어서 열세에 있던 윤 후보는 광주 지역 의원들의 적극적 지원 속에서 정치적 명분을 선점하게 되었다. 그동안 읽을 수 있었던 광주 민심의 방향을 돌아보면 아마도 이들의 선택은 광주민심에 별 무리없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일단 광주에서의 경선에서 상징적 변화가 생겨나게 되면 전국적 차원에서 호남 민심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새정치연합으로서는 광주에서의 변화를 기점으로 새로운 바람을 수도권지역으로 올라오게 하는 전략을 구사해야 할 것이다. 특히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새로운 정치를 상징하는 아이콘들을 전면에 내세워 이제까지 무공천 논란 속에 갇혀있었던 새정치연합의 부진을 반전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새정치연합의 광주 경선은 그 지역만의 경선이 아니다.

 

출처)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03041

  • ?
    약수거사 2014.04.13 21:24
    광주에서 지지한 국회의원 5명, 그들은 강경친노의 강기정과 나머지는 박지원계입니다. 그들은 통함당시 그들이 인정했던 안철수의 기초선거 무공천을 흔들고 결국은 파기시켜 버렸습니다. 그리고 이제와 안철수를 배려하는 듯 한 모습을 보입니다. 광주지역 단체장 한 명, 그것이 안철수의 당내 지지세력 확대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요? 오히려 그것은 안철수 역시 계파와 당내 지분에 급급해하는 기존 정치인의 모습으로 작용할 것이며, 역으로 국민들의 안철수에 대한 기대감을 떨어뜨릴 위험이 있습니다. 안철수가 아무리 용을 써도, 안철수의 지분은 보장받은 5을 결코 채울 수 없습니다. 이것은 안철수에게 독이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합니다.
  • ?
    찬희 2014.04.14 13:12
    거기 같지는 생각 못 했습니다.
    충분히 그럴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7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80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9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302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54   대한민국사랑
6289 남재준의 ‘통감’은 국민을 향한 협박, 사퇴만이 사과 2 0 4535 2014.04.17(by 비비안리) 철수랑
6288 지방선거 새누리당 이념 검증론 vs 새정치민주연합 정권 심판론 충돌 0 3552   title: 태극기OK
6287 현오석·안철수 왜 만났을까ㅡ현오석 "경제활성화 법안통과" 요청, 안철수 "상황 파악해볼 것" 답변 0 3499   title: 태극기OK
6286 새정치민주연합 “국정원장은 핫바지 인정한 셈” 0 2865   title: 태극기OK
6285 안철수대표, “이제 정말 앞만 보고 달려가야 할 시점” 0 2776   title: 태극기OK
6284 국민의 대변인 국회의원 정청래의 입을 봉쇄하려는 새누리당 김진태는 종북 0 4098   철수랑
6283 안철수가 최근 읽은 책은…‘나를 지켜낸다는 것’ 0 4198   king012379
6282 새정치연합 먼저 심판? 가짜가 진짜로 둔갑하고 머슴이 주인 된 나라를 방치하고서 헛말 1 1 4916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81 與 “재판 지켜봐야” 野 “특검 도입”… 靑은 ‘남재준 지키기’ 1 2563   title: 태극기OK
6280 새정치민주연합, 기초공천 5대 원칙 발표…공천심사 기준 강화 1 3211   title: 태극기OK
6279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5. 시리즈를 마치면서... 4 1 7741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8 박근혜 지지율 진위와 새정치민주연합 등 나갈 방향 1 1 5295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7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2.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2) 1 1 4355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6 오늘 오후 예상되는 검찰의 국정원 증거조작 수사결과 발표, 그리고 예상되는 여야의 논평, 왜 안철수의 야당은 국민... 2 1 3653 2014.04.18(by 약수거사) 약수거사
» [유창선 칼럼]광주 국회의원들의 윤장현 지지 선언 의미 2 1 6199 2014.04.14(by 찬희) 찬희
6274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1.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1) 0 3919   약수거사
627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3. 거듭된 악재에도 불구하고, 왜 집권 2년차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60%를 넘을까? 그리고 ... 3 2 5580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2 새정치민주연합,"유정복 후보는 인사청탁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하라" 1 2759   title: 태극기OK
6271 새정치연합, '민생·개혁공천' 지방선거 승부수 1 2779   title: 태극기OK
6270 효율성보단 대표성에 집중하라? 2 379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