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지지율 진위와 새정치민주연합 등 나갈 방향
6.4선거 쟁점 여론조사 - 박근혜 부정선거 심판 : 야당 심판 팽팽
 
송태경 기사입력 2014/04/14 [01:10]
박근혜 지지율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고 민주진보 진영에서는 이해가 안가는 결과라고 혀를 찬다. 여권은 공고하다고 말하며 힘 받아 언행 한다. 여론조사의 허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     ⓒ뉴스메이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에서 지난 4월 4-5일에 가장 신뢰하는 방송에 대한 여론조사를 하였다. 지난12월 조사에 비해 KBS 29.7%로 2.3%상승, SBS 14.5%로 3.4%상승, MBC 12.3%로 1%상승, JTBC 11.7%로 1.6%하락, TV조선 7.9%로 2.4%하락, MBN 3.5%로 1.6%하락, 채널A 2.5%로 비슷했다.

국민들은 하루 종일 지상파와 종편을 통해 박근혜 찬양과 종북으로 세뇌 당하고 있다. 권력을 동원하여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지상파와 종편이 동원되어 반칙과 비상식을 국민들에게 세뇌시키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박근혜가 애를 써도 6.4지방선거에서 대선 부정선거 심판과 야당 심판이 팽팽하다는 리서치뷰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새정치민주연합 등 민주진보진영이 부정선거에 대한 확실한 투쟁을 전개하면 정의라는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새정치민주연합이 국민의 뜻을 파악하지 못하고 행동도 못하고 하지도 않기 때문에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 그리고 국민들은 진실이 아닌 가짜에 사로 잡혀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국민들은 진실이라는 송곳에 계속 찔림을 받고 있기 때문에 허탄한 마음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다. 

상식과 정상은 간 데 없고 궤변과 변명의 쓰레기만 쌓여, 부정 권력은 반드시 심판으로 귀결  

국민은 답답해하고 있다. 생활의 쪼들림 속에서 걱정이 태산이기 때문에 하루살이처럼 살아가고 있다. 진실과 정의만을 찾아서 노력할 여유가 없다. 그러나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는 몰상식에 삶은 더욱 고통스러워져 한 숨만 더 깊어지고 있다. 결국 이 한 숨마저 쉴 여력이 없어질 수 있고 그 마지막은 책임을 물을 것이다.  

부정세력에 장악된 기득권은 부패와 야비, 저급과 무능으로 국민을 힘으로 억압하고 있다. 죄상을 감추기 위한 끝없는 이념 갈등 양산과 재벌과 유착된 경제는 국민들의 삶의 수준을 추락시키고 있다. 사회는 지역감정으로 갈려 있고 이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전하고 승화 발전시키는데 앞장서야 할 언론은 이미 자신들의 정체성을 상실하고 불법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했다. 교육이 본질을 상실하고 헤매고 있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상식과 정상은 간 데 없고 궤변과 변명의 쓰레기만 쌓이고 있다. 역사정의에 의한 청산의 과제만 쌓여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불행한 현실에 대해 정치가 가장 큰 책임이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 따라서 오늘의 비겁하게 타락한 정치인들에게 대한민국 역사정의는 책임을 물을 것이다. 

교육은 가르치는 것이 아니고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한다. 불법 무법 몰상식 비상식 비정상을 보여 주고 바르게 하라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 인간이 이성의 존엄성을 상실하면 동물원이 된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법을 동원하여 권력을 탈취하고 그것을 가지고 좀 더 누리고 살겠다고 하는데 그 누리는 기간이 몇 십년 몇 백년이 될 수 있겠는가? 

가짜가 진짜로 행세를 하고 있는데, 국회의원들이고 정치권력 있는 사람들이 모두 침묵하며, 판검사 경찰 국정원 언론이 이 가짜와 불법을 지켜주기 위해 혈안이다. 국민들 눈에는 떡고물 좀 더 얻어먹겠다고 악에 악을 더하는 모습으로 보여 진다. 

다산 정약용은 ‘요즘의 도지사인 감사는 큰 도둑이고 현감이나 군수들은 작은 도둑이라고 하면서 감사는 도둑질 할 거리가 많아서 큰 도둑이 된다며 권한이 크고 힘이 센 큰 도둑에게는 큰 벌을 주어야 한다고 하였다. 

빵 하나 훔치면 감옥가고 쉽게 비난하면서, 군사반란을 일으켜 총칼로 국민을 죽이고 민주정부를 전복한 쿠데타는 영웅이 되며 이 살인자에게 아부 아첨 못해서 안달하고 떡고물 좀 더 얻어먹겠다고 양심을 파는 관료와 지식인들이 있는 한 희망을 갖기 어렵다. 고관대작들이여 부끄러움을 알고 양심을 깨워주기를 기대한다. 부정부패가 영원할 수는 없다. 


  • ?
    나수사 2014.04.15 01:11
    기대했던 무공천이 철회로 기어이 새정치 기대가 무너지니
    큰도둑놈 새누리가 오히려 새정연이 도둑이라고 누명을 쒸우고
    이제 국민은 피곤에 지쳐떨어질 겁니다.
    무언가 수를 내야지요. 그래도 한 가닥 안샘에게 기대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61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4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04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5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92   대한민국사랑
6282 새정치연합 먼저 심판? 가짜가 진짜로 둔갑하고 머슴이 주인 된 나라를 방치하고서 헛말 1 1 3179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81 與 “재판 지켜봐야” 野 “특검 도입”… 靑은 ‘남재준 지키기’ 1 1645   title: 태극기OK
6280 새정치민주연합, 기초공천 5대 원칙 발표…공천심사 기준 강화 1 2099   title: 태극기OK
6279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5. 시리즈를 마치면서... 4 1 6266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 박근혜 지지율 진위와 새정치민주연합 등 나갈 방향 1 1 3517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7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2.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2) 1 1 2863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6 오늘 오후 예상되는 검찰의 국정원 증거조작 수사결과 발표, 그리고 예상되는 여야의 논평, 왜 안철수의 야당은 국민... 2 1 2418 2014.04.18(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75 [유창선 칼럼]광주 국회의원들의 윤장현 지지 선언 의미 2 1 4483 2014.04.14(by 찬희) 찬희
6274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1.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1) 0 2927   약수거사
627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3. 거듭된 악재에도 불구하고, 왜 집권 2년차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60%를 넘을까? 그리고 ... 3 2 3885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2 새정치민주연합,"유정복 후보는 인사청탁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하라" 1 1816   title: 태극기OK
6271 새정치연합, '민생·개혁공천' 지방선거 승부수 1 1768   title: 태극기OK
6270 효율성보단 대표성에 집중하라? 2 2568   title: 태극기미개인
6269 새무리당과 친노를 '새정치'살해죄로 고발합시다! 3 1831   title: 태극기미개인
6268 "김부겸은 새정치의 상징, 지역주의 넘어 기적 만들 것"ㅡ[현장] 김부겸 대구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 안철수,... 1 3806   title: 태극기OK
6267 탐욕은 사망의 블랙홀, 고장 난 사법부 통로는 공안1부로? 1 1 3275 2014.04.13(by 나수사) 철수랑
6266 유 우성 사건을 계기로 현정국을 진단한다...권 종상 칼럼 1 1984   title: 태극기미개인
6265 요즘은 너무 진지하지만은 않고 놀이처럼 가벼운 게 좀 먹히더라고요 1 2 1613 2014.04.19(by 나수사) 포치블루
6264 안철수는 스스로 왕이 되기를 바랄까? 아니면 왕으로 추대되기를 바랄까? 욕먹을 각오로 씁니다. 5 1 2414 2014.04.14(by 다산제자) 약수거사
626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2. 당원 투표 43%의 무공천 지지, 안철수의 당내 지지세력은 이미 생겨나고 있었다. 희망은 매... 6 1 3535 2014.04.13(by 행복한재능) 약수거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