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필자는 소싯적 꿈인 소설가를 옛날 새정치연합 게시판에 정치소설 - 절묘한 신의 한수를 연재하였습니다. 처음쓰는 소설치고는 그래도 꽤 인기가 있었다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그 후, 새정치민주연합이 탄생한 후 게시판에 올리기 시작한 것이 바로 약수거사의 세상담론이었습니다. 필자 역시 과거 80년대 대학을 다닌 사람으로서 주체사상도 경험한 바 있습니다. 필자와 같은 많은 사람들이 야권을 떠나 박근혜 대통령과 여권을 지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안철수라는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그는 우익과 종북좌파에 질린 사람들의 희망으로 떠오르기 시작했고, 작년 대선에서의 양보는 그래도 아름다운 양보로 필자에게 인식되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민주당과 통합을 하였습니다.

   약수거사의 세상담론은 바로 여기서 부터 출발했습니다. 안철수의 새정치, 그 변화의 바람을 위하여 이미 기득권이 되어버린 소위 강성친노를 해부하고 고발하여 상식이 통하는 정치를 알리기 위하여 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첫번째, 낙선한 국회의원들이 정치권에 기생하며 삥뜯고 살아가다가 다시 정치권으로 돌아오는 이야기 부터, 진짜 개념없는 김광진이란 아이가 어떻게 국회의원이 되었나,  전두환, 노태우의 사망후 국민여론 분열 우려, 정청래와 조경태 등 벌써 35편의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필자는 이 글들을 통하여 친노와 민주당의 문제점을 고발하였습니다. 

   

   그러나 점점 민주당화 되어가는, 국민의 기대와 달리 그 어떤 구체적인 새정치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 안철수의 행보에 대한 비판과 나름대로의 대안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글의 흐름이 바뀌고 말았으며, 이제는 더 이상 담론이 아닌, 정치비평서나 정책제안서 같은 모습으로 글이 변해버렸습니다. 일부의 독자는 필자의 논조에 동의를 하였고, 일부는 반대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반대의 이유가 대부분 '안철수에 대한 사랑이 지나쳐 버려 필자의 비판을 안철수에 대한 매도로 잘못 해석하거나, 대안없이 말꼬리 잡는 모습이었고, 이에 필자는 실망을 느낀 것고 사실입니다. 물론 필자의 글이 너무 강력한 주장으로 일관하여 거부감을 준다는 점도 인정을 합니다.

 

   안철수가 말하는 합리적 보수와 성찰적 진보, 그 중심에는, 서로 상대를 인정하는 수용성과 서로의 비판을 받아들이며 대안을 찾아가는 열린 마음이 있다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필자는 이제 안철수가 기로에 서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는 국민들에게 새정치의 구체적 방향을 제시하며 국민의 지지를 넓혀가는 길과, 하나는 민주당 안에서 계파를 만들고 지분을 늘려 대권에 도전하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민주당 내에서 언제까지 안철수의 존재가 중요하고 필요할까 하는 점은 아직도 필자의 의구심입니다. 필자가 생각하지 못한 다른 길, 국민의 지지를 계속 높여가면서 자신의 지분을 늘려가는 길이 안철수에게는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동안 애독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약수 근서

 

    

  

  • ?
    퇴직교사 2014.04.14 14:21
    그 동안 기고하시느라 고생 많았습니다! 님이 정치씨리즈소설을 쓰게된 것은 안의원의 나아 갈길과 거기에 따르는 딜레마
    그리고 이러한 딜레마를 헤쳐나아가는데 있어서의 인적 걸림돌,
    제대로 짚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의 상황을 몰고온 언제나 화두는 민심과 당심의 문제가 아니겠습니까?
    이문제에 부쳐 본인의 가치는 민심이 천심이듯이 당심보다 민심이 먼져 일수 밖에 없지요 당원또한 국민의 일부분이기 때문 입니다
    안의원도 시구를 인용해 말했듯이 역설적으로 남들이 적게 선택한 길을 간다고 했으니 여기 모이신 대부분의 안사모인들은
    이러한 안의원의 가치에 동감하여 모인 분들이라 생각하며 , 물론 다른 가치도 가지신 분들도 계시는 줄 알지만 ,
    약수님도 새정치연합에서도 건의 했듯이 다만 인간적인 모욕과 막무가네식 비나은 자제함이 필요한것으로 이것은 다름아닌
    정치적논쟁을 떠난 인성의 문제로서 이것이 바로 서지 않으면 기고한 글속에서 나타난 몇몇 정치가들의 비툴어진 행태로 나타난다는 게지요

    또 다른 글 부탁합니다.... 행복하십시오~~~~~~
  • ?
    다산제자 2014.04.14 14:22
    장문의 글을 시리즈로 올리시느라 수고많으셨습니다. 논리가 비약이든 추리든 모든 것을 차치하고서 님의 열정에 경의를 표합니다.
  • ?
    poorsprite8 2014.04.14 23:44
    진심을 쓰는 일은 이렇게 언제나 참 아프고 위험한 것입니다. 진심이었기에 진짜로 아픈것이지요. 좋은글들 감사합니다. 진심이셨다고 느낍니다.
  • ?
    나수사 2014.04.15 00:01
    그동안의 읽어 본 글로 제가 보기엔
    꼬투리를 잡기 위한 돌직구나 탯클이 아닌 것 같았는데요 .
    너무 냉철하게 지적하니 아무래도 듣기야 좋지는 않지요.
    하지만 진정성 있는 쓴 소리야 안샘이나 안사모도 들을 귀는 있어야 성장하리라 봅니다.
    요즘 안사모 분들 심정 또한 편안하지 않으니
    조금은 날카로워지고 있는 것도 사실일 것입니다.
    수위를 조정하면서 저만치 사라질 것 같은
    새정치의 희망적인 대책이나 전략을 제시해 가시면
    여러분들을 설득할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71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80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303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54   대한민국사랑
6289 남재준의 ‘통감’은 국민을 향한 협박, 사퇴만이 사과 2 0 4535 2014.04.17(by 비비안리) 철수랑
6288 지방선거 새누리당 이념 검증론 vs 새정치민주연합 정권 심판론 충돌 0 3552   title: 태극기OK
6287 현오석·안철수 왜 만났을까ㅡ현오석 "경제활성화 법안통과" 요청, 안철수 "상황 파악해볼 것" 답변 0 3499   title: 태극기OK
6286 새정치민주연합 “국정원장은 핫바지 인정한 셈” 0 2865   title: 태극기OK
6285 안철수대표, “이제 정말 앞만 보고 달려가야 할 시점” 0 2776   title: 태극기OK
6284 국민의 대변인 국회의원 정청래의 입을 봉쇄하려는 새누리당 김진태는 종북 0 4098   철수랑
6283 안철수가 최근 읽은 책은…‘나를 지켜낸다는 것’ 0 4198   king012379
6282 새정치연합 먼저 심판? 가짜가 진짜로 둔갑하고 머슴이 주인 된 나라를 방치하고서 헛말 1 1 4916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81 與 “재판 지켜봐야” 野 “특검 도입”… 靑은 ‘남재준 지키기’ 1 2563   title: 태극기OK
6280 새정치민주연합, 기초공천 5대 원칙 발표…공천심사 기준 강화 1 3211   title: 태극기OK
»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5. 시리즈를 마치면서... 4 1 7741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8 박근혜 지지율 진위와 새정치민주연합 등 나갈 방향 1 1 5295 2014.04.15(by 나수사) 철수랑
627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2.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2) 1 1 4355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6 오늘 오후 예상되는 검찰의 국정원 증거조작 수사결과 발표, 그리고 예상되는 여야의 논평, 왜 안철수의 야당은 국민... 2 1 3653 2014.04.18(by 약수거사) 약수거사
6275 [유창선 칼럼]광주 국회의원들의 윤장현 지지 선언 의미 2 1 6203 2014.04.14(by 찬희) 찬희
6274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4-1. 민주당이 필요로 하는 안철수와 새정치의 유효기간(1) 0 3919   약수거사
627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3. 거듭된 악재에도 불구하고, 왜 집권 2년차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60%를 넘을까? 그리고 ... 3 2 5582 2014.04.15(by 나수사) 약수거사
6272 새정치민주연합,"유정복 후보는 인사청탁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를 사퇴하라" 1 2759   title: 태극기OK
6271 새정치연합, '민생·개혁공천' 지방선거 승부수 1 2779   title: 태극기OK
6270 효율성보단 대표성에 집중하라? 2 379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