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영 손뗀 정몽준 곳간에 ‘반재벌 정서’ 모락

현대중…10년간 3000억원, 순익 감소에도 고배당


현대그룹의 창업주 고 정주영 명예회장은 우리나라 경제사를 논할 때 빼놓지 않고 거론되는 인물이다. ‘왕회장’이라는 수식어로 더욱 유명한 그는 살아생전 “임자 해보긴 해봤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 정도로 불도저 같은 추진력을 보였다. 실제로 그가 이끈 현대그룹은 당시 미개척 분야였던 조선, 자동차, 건설 등의 사업에 활발히 진출해 세계시장에서 당당히 성공을 거뒀다. 이후 이들 업종 분야는 국가경제의 기간산업으로 발전했고, 고 정 명예회장은 국가 경제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인물로 평가받았다. 

성공한 기업가로 승승장구하던 그는 1992년 통일국민당을 창당하고 14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해 전국구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1992년 말에는 14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며 대권에까지 도전했다. 탄탄한 기업이라도 정치적 격동 앞에서는 ‘풍전등화’의 신세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직접 정치 전면에 나설 결심을 한 것으로 당시 대중들에게 각인됐다. 투표결과 김영삼 후보가 당선되면서 왕회장은 쓰라린 패배와 좌절을 경험했다. 이후 국회의원직까지 버리고 정계에서 은퇴했다. 이에 정 명예회장을 두고 ‘유독 정치 하나만 정복하지 못했다’는 세간의 평은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정 회장은 정치에 대한 소망을 끝내 이루지 못한 채 2001년 세상을 떠났다. 다만 그의 정치에 대한 염원은 다섯째 아들인 정몽준 의원으로 불씨가 살아 이어졌다. 정 의원은 아버지보다 먼저 1988년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했다. 13대부터 19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거푸 7연속 당선되며 ‘7선 의원’이라는 보기 드문 타이틀을 거머줬다. 

4반세기 25년 동안 ‘국회의원’직을 수행한 그에게는 국회의원이라는 수식어가 자연스럽게 따라붙어 다니게 됐다. 정치인 말고도 그에게는 ‘현대중공업 그룹의 실질적인 소유주’라는 수식어가 있다. 고 정 명예회장으로부터 현대중공업의 실질적인 소유권을 물려받았던 그는 현대중공업의 회장과 고문을 역임했다. 정치에 몸담으며 2002년에는 완전히 그룹 경영에서 손을 뗐지만 여전히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회사격인 현대중공업의 최대주주에 올라 있다. 지난해 기준 2조430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정 의원은 국회의원 재산순위에서 1위 자리를 수십년째 독보적으로 차지하고 있다. 그런 정 의원이 최근 새로운 행보에 나섰다. 오는 6·4 지방선거에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것이다. 그는 야권의 대표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일한 ‘대항마’로 불리며 두터운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다. 최근 정 의원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현대중공업’이 순이익 급감에도 과도한 배당을 주주들에게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 관계자들은 이런 행태가 정 의원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추정을 제기하면서 “현대중공업이 자칫 승승장구하는 정 의원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시각을 보이기도 한다. 지난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정 의원이 받은 배당금만 약 3000억원에 달했다. 스카이데일리가 정몽준 의원과 현대중공업을 둘러싼 고액 배당 논란 등을 취재했다. 



 ▲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최근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지난 1988년 정계에 입문해 단 한 차례의 낙선 없이 지금까지 7선의 국회의원직을 역임하고 있다. 이 같은 탄탄한 정치적 입지로 정몽준 의원은 야권 후보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항마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현대중공업의 곳간(배당) 논란으로 인해 정 의원의 정치적 행보가 발목을 잡힐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울산에 위치한 현대중공업 본사 전경. ⓒ스카이데일리

재벌가 출신 ‘7선의원’ 서울시장 출사표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달 2일 서울 남산의 백범 김구 선생 동상 앞에서 기회회견을 열고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1000만 서울 시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심장, 수도 서울이 힘차게 고동치게 하고자 서울 시장 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1988년 13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한 후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되기까지 단 한 차례도 국회의원 직을 내려놓은 적이 없는 인물이다. 좀처럼 보기 드문 ‘7선 의원’이 바로 정 의원이다. 그런 정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은 대한민국 사회 전체에 이슈를 불러 일으켰다.
 
올해 나이 63세인 정 의원은 우리나라 대표 로열패밀리다. 그는 현대그룹의 창업주 고 정주영 회장의 다섯째 아들이다. 더불어 재계서열 2위의 현대기아차그룹을 이끄는 정몽구 회장을 비롯해 현대백화점그룹의 정몽근 명예회장, 현대해상화재보험의 정몽윤 회장, 현대기업금융의 정몽일 회장, 현대그룹의 고 정몽헌 회장 등 통칭 ‘범현대가’로 불리는 기업들의 수장들과는 피를 나눈 형제관계다.
 
정 의원은 형제들과 마찬가지로 아버지로부터 현대그룹의 계열사 중 하나였던 현대중공업을 물려받았다. 1982년 사장에 취임하며 현대중공업과 인연을 맺은 후 1987년 회장직에 오르데 이어 1991년 고문이 됐다.
 
고문으로 재직하며 현대중공업의 경영에서 한 발짝 물러난 정 의원은 그룹의 일보다는 체육과 정치적인 행보에 집중했다. 특히 1993년 대한축구협회 회장, 1994년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 1997년 2002년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우리나라 축구계와 깊은 인연을 이어갔다.
 
 ▲ ⓒ스카이데일리

2002년에는 현대중공업 고문직에서 물러나며 그룹 내 모든 업무에서 손을 떼겠다는 심중을 드러냈다. 정 의원이 나온 후 현대중공업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됐고 현재까지 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정·재계에서는 정 의원이 현대중공업에서 물러난 배경과 관련해 기업활동 보다 정치활동의 보폭을 더욱 확대하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당시 정 의원은 2002년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와 국가대표팀의 4강 진출에 힘입어 국민적 스타로 올라섰고 대권후보에 오를 정도로 정치적 입지가 급상승했다. 이렇게 형성된 입지를 공고히 다지기 위해 경영보다는 정치에 무게를 뒀다는 것이 재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재벌기업과의 선 긋기를 명확히 하려는 움직임”이라는 견해도 제시됐다. 반(反)재벌 정서가 유독 심한 우리나라의 특성상 정치인에게 재벌그룹과의 관계는 득보다는 실이 더 많다고 판단한 것으로 비춰졌다.
 
작년 순익 85.8% 감소 불구, 배당액 20% 감소 그쳐
 

 ▲ 정 의원에 대한 시민들의 표심향방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그가 대주주로 있는 현대중공업을 놓고 일각에서는 반(反)재벌 정서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가 흘러 나오고 있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가 소재한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 전경. ⓒ스카이데일리

정 의원은 2002년 이후 현대중공업그룹의 경영에 관여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경영에만 관여하지 않을 뿐 실질적인 소유권은 갖고 있어 ‘재벌 국회의원’이라는 꼬리표가 항상 붙어 다닌다.
 
최근 정 의원이 새누리당의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당당히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현대중공업의 행보가 정 의원과 연관된 의혹으로 불거져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의 행보가 정 의원의 정치적 행보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지난해 실적(연결)은 매출액 약 54조1881억원, 영업이익 약 8020억원, 당기순이익 약 1463억원 등을 시현했다. 이는 2012년 실적에 비해 매출액 약 1.4%, 영업이익 약 60%, 당기순이익 약 86%씩 각각 감소한 수치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현금배당성향 27.1%로 약 1226억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주당액면가액은 5000원이고 주당 현금배당금은 2000원이었다. 현금배당성향은 현대중공업 개별실적에 기반해 측정됐다. 이 기간 현대중공업 개별기업의 당기순이익은 4517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들이 계열사들 간 활발한 자금거래를 실시한다는 점에서 실적과 배당을 관련지을 때는 대부분 연결실적을 기반으로 평가한다는 것이 증권가 애널리스트의 설명이다.
 
 ▲ 2010~2013년 연결실적 / 2002~2009년 개별실적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정 의원은 전체 지분 중 본인 소유의 지분 10.15%(771만7769주, 지난해 기준)를 통해 총 154억원의 배당금을 가져갔다. 여기까지는 이렇다 할 문제점은 보이지 않는다. 기업이 이익을 내고 주주에게 배당을 실시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로 치부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년의 실적 및 배당금 지급현황 등과 비교하면 얘기가 달라진다는 게 증권가의 시각이다. 현대중공업의 2012년 실적(연결)은 매출액 약 54조9737억원, 영업이익 약 2조55억원, 당기순이익 약 1조296억원 등을 기록했다.
 
2012년 현대중공업은 현금배당성향 13.8%로 약 1532억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실적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현금배당성향은 낮았다. 주당 현금배당액은 2500원으로 정 의원은 약 193억원의 배당금을 수령했다.
 
 ▲ 재계의 한 관계자는 “일반 상식을 초월한 정 의원의 재산에 반감을 드러내는 유권자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은 정몽준 의원 <사진=뉴시스>
지난해와 2012년을 비교했을 때 당기순이익은 약 86% 감소했지만 현금배당성향은 오히려 13.3% 증가한 것이다. 또 정 의원이 챙긴 배당금도 불과 20.2% 감소하는 데 그쳤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이익감소분에 비해 배당이 비교적 높게 책정됐다”며 “유독 지난해에 배당성향을 높게 잡은 이유가 정 의원의 정치적 행보와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정·재계 일각에서 제기됐다”고 귀띔했다.
 
이어 그는 “통상적으로 현금배당성향은 불황기엔 높게, 호황기에는 낮게 책정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일반적인 경우다”며 “지난해의 현금배당성향은 지난 2007년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나 이 같은 논란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현대중공업의 2008년 이후 현금배당성향은 2008년 13.3%, 2009년 9.9%, 2010년 11.4%, 2011년 12.5%, 2012년 13.8%, 2013년 27.1% 등으로 확인됐다.
 
재계 관계자는 “재산을 보유한 정 의원은 국회의원 재산순위에서 수년째 부동의 1위다. 지난해 재산은 2012년보다 1181억원 증가한 2조430억원이었다”며 “일반 상식을 초월한 정 의원의 재산에 반감을 드러내는 유권자가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기업의 이익실적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중공업은 정 의원 등 주주에게 고배율의 배당성향을 보여줬다. 이는 현대중공업이 정 의원의 정치 행보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주장을 방증하는 대목이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정 의원의 재산 증식 일등공신은 현대중공업이다. 현대중공업은 주식 가격 상승 뿐 아니라 과거부터 큰 규모의 배당금을 정 의원에게 안겨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 자료: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금감원 공시에 따르면 정 의원이 현대중공업 고문직에서 물러나며 그룹에서 손을 뗀(2002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현대중공업이 정 의원에게 챙겨준 배당금은 약 2975억원(2004~2013년)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166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471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583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551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0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5558   대한민국사랑
6309 새정치민주연합 여객선 대책위 구성 24시간 가동 2 0 3029 2014.04.18(by OK) title: 태극기OK
6308 헐~자신은 책임이 없다는 말을 이리 에둘러 하다니... 0 3437   title: 태극기미개인
6307 <세월호 여객선침몰> 온 국민이 울었다…대한민국이 멈췄다.! 1 3203   title: 태극기OK
6306 뚫린 주둥이라고 말은 잘 한다... 0 3098   title: 태극기미개인
6305 친일 매국노를 척결하고 반일 사상을 고취해야 하는 더욱 분명해진 이유! 0 3397   title: 태극기미개인
6304 총체적 인재가 어찌 이뿐일꼬?ㅠㅠ 4 2 3470 2014.04.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03 아~이렇게 착한 아이들을...ㅠㅠ 1 2571   title: 태극기미개인
6302 어민들이 생생한 증언을 하고 있는데,어떻게든 천재지변쯤으로 호도할 궁리만 해대고 있는 꼴이라니... 0 2570   title: 태극기미개인
6301 해경, 세월호 침몰 원인 "급격한 회전·전복때문" 추정 0 3509   title: 태극기OK
6300 새정치민주연합, 13가지 혁신안 담은 '새정치 제언' 백서 발간 0 3725   title: 태극기OK
6299 머릿속에 든 건 똥뿐이요,생각하는 건 환관노릇 잘 하는 것 뿐이니...ㅠㅠ 3 0 2973 2014.04.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298 [선거무효소송인단 성명서] 부정선거백서 저자 김필원 한영수 재판 - 불법공화국 박근혜는 대통령 아니다 0 9187   철수랑
6297 이런 어이없는 선장을 봤나? 0 3266   title: 태극기미개인
6296 박근혜는 또 다른 국정원 관행 간첩 조작 사건 밝혀야, 국회는 박근혜 탄핵해야 2 5303   철수랑
6295 지자체장들 4년 성적표(2006~2010) 0 5428   title: 태극기미개인
6294 새정치연합, 지방선거 로고송에 ‘승리를 위하여’ 선정 0 3876   title: 태극기OK
6293 새정치연합 "여객선 침몰, 가용자원 총동원 인명구조" 0 3257   title: 태극기OK
6292 새정치비전위 ‘혁신’ 제안에 안철수 “차분히 검토”ㅡ당헌·당규 반영-기구상설화-개헌 제안 2 3357   title: 태극기OK
6291 판을 깨버려야 할 시점인 듯! 0 2851   title: 태극기미개인
» 현대중공업, 순익 감소에도 정몽준에게 10년간 3천억원 고배당 0 5502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