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도 여객선침몰]日누리꾼, 여객선 참사 '침몰 축하?' 망언 논란

  • 뉴시스

  • 뉴시스

일본 NHK, 아사히, 마이니치신문 등 주요 언론들은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를 실시간으로 잇달아 보도하고 있으며 야후 재팬 등 포털 사이트에서도 주요 기사로 다루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반한 감정을 드러내는 등 도가 넘은 태도를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한 일본 누리꾼은 "우리는 침몰을 축하한다고 할 생각은 없으며 사망한 사람들의 명복을 빈다"며 "유감이지만 그러나 인도적 지원을 할 생각은 없다"며 비아냥거렸다. 

또 다른 누리꾼은 "승무원들은 먼저 도망 나왔다던데, 이거야말로 코리안 체질"이라고 비꼬기도 했고 "비참한 사고인 것은 틀림없지만, 배가 일본제라는 등 이상한 말을 한다"며 세월호가 일본제라는 보도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그 외에도 여객선 참사로 슬픔에 잠긴 한국을 행한 망언은 계속됐다. 

아이디 sup*** '확실히 일본 선박이지만 좌초되면 어느 나라 배라도 가라앉는다. 일본에 책임을 전가하지 마라! GPS에 암초에 대한 정보도 없었다니 질 떨어진다.'

 아이디 aoi*** '뭔가 있으면 일본제라는 말이 꼭 나오는데 좌초는 틀림없이 인위적인 사고다. 일본과 연관 지을 여유가 있으면 한 명이라도 더 구해라.' 

아이디 alp*** '일본 아이들을 한국으로 수학여행 보내는 것은 절대 반대다.' 

아이디 piyotap*** '한국 매스컴이 구조된 학생에게 "(배 안에) 남겨진 실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라고 물었다며 구조된 학생에게 실종된 친구에 대한 코멘트를 요구하는 건 잔인한 소행이다'라며 반한 감정을 드러냈다. 

반면 이런 무분별한 누리꾼들에 대해 일침을 놓으며 애도하는 댓글도 줄을 이었다. 

한 일본 누리꾼은 "이런 비참한 사고에 대해서도 반한감정과 불쾌감을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인간쓰레기들이 있다는 것에 놀랐다"며 "죽은 사람들이 무슨 죄가 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이게 무슨 실수인지, 왜 갑판으로 유도하지 못했나?" "가라앉기 전까지 꽤 시간이 있었을 텐데…" 등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본 주요 언론들은 실시간 사고 상황을 타진하며 애도와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

아사히신문 온라인판은 17일 0시 40분께 '침몰선에 남겨진 남학생으로부터 온 메시지 "아직 죽지 않았어"'라는 내용을 전했다. 

이 신문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침몰선에 남겨진 것으로 보이는 남학생이 형에게 보낸 휴대폰 메시지를소개하면서 "지금 여기는 배 안인데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며 "남자들과 여학생이 울고 있다. 나는 아직 죽지 않았어"라고 적혀 있었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17일 오전 9시 20분께 "물이 순간적으로 밀려들어와 순식간에 천장까지 차올랐다"며 생존자의 인터뷰를 인용하는 등 집중분석 기사를 보도했다. 

이에 일본 누리꾼들은 많은 관심을 보이며 "한 명이라도 많은 생명이 구조되길" "구조대의 안전 확보도 필요하다고 생각되지만 가능한 빠른 대응으로 구출하기 바란다" "갇혀있는 아이들의 구출을 빨리 서두르길" 등 신속한 구조를 기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일본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개인적인 악플은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며 "지금 현재로서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한국홍보전문가)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동일본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당시에 대일감정이 안좋았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인류애적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도왔다"며 "배가 일본제라는 보도만 가지고 잘못됐다며 반한감정을 부추기고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 말도 안된다. 사람의 목숨이 걸린 일에 다른 감정적 이유나 해석으로 비난을 쏟을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앞서 일본은 지난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논란이 된 '김연아 채점의 확인을 요구하는 한국 요청, IOC는 거부'란 제하의 기사에서 "국민 전체가 집단히스테리에 걸린 모양…저 민족(한국은) 특유의 홧병이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듯하다"라는 망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한편 미국 CNN방송은 사고 발생 초기부터 상황을 주시하며 실시간으로 주요 소식들을 보도했고 뉴욕타임즈는 한국이 전시가 아닌 평시로는 최대의 참사를 격고 있다고 보도했고 미국 국무부는 한국 여객선 참사에 대해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305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99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79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48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4125   대한민국사랑
6309 새정치민주연합 여객선 대책위 구성 24시간 가동 2 0 2850 2014.04.18(by OK) title: 태극기OK
6308 헐~자신은 책임이 없다는 말을 이리 에둘러 하다니... 0 3295   title: 태극기미개인
6307 <세월호 여객선침몰> 온 국민이 울었다…대한민국이 멈췄다.! 1 3051   title: 태극기OK
6306 뚫린 주둥이라고 말은 잘 한다... 0 2901   title: 태극기미개인
» 친일 매국노를 척결하고 반일 사상을 고취해야 하는 더욱 분명해진 이유! 0 3216   title: 태극기미개인
6304 총체적 인재가 어찌 이뿐일꼬?ㅠㅠ 4 2 3351 2014.04.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03 아~이렇게 착한 아이들을...ㅠㅠ 1 2428   title: 태극기미개인
6302 어민들이 생생한 증언을 하고 있는데,어떻게든 천재지변쯤으로 호도할 궁리만 해대고 있는 꼴이라니... 0 2396   title: 태극기미개인
6301 해경, 세월호 침몰 원인 "급격한 회전·전복때문" 추정 0 3367   title: 태극기OK
6300 새정치민주연합, 13가지 혁신안 담은 '새정치 제언' 백서 발간 0 3550   title: 태극기OK
6299 머릿속에 든 건 똥뿐이요,생각하는 건 환관노릇 잘 하는 것 뿐이니...ㅠㅠ 3 0 2794 2014.04.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298 [선거무효소송인단 성명서] 부정선거백서 저자 김필원 한영수 재판 - 불법공화국 박근혜는 대통령 아니다 0 9054   철수랑
6297 이런 어이없는 선장을 봤나? 0 3092   title: 태극기미개인
6296 박근혜는 또 다른 국정원 관행 간첩 조작 사건 밝혀야, 국회는 박근혜 탄핵해야 2 4967   철수랑
6295 지자체장들 4년 성적표(2006~2010) 0 5186   title: 태극기미개인
6294 새정치연합, 지방선거 로고송에 ‘승리를 위하여’ 선정 0 3705   title: 태극기OK
6293 새정치연합 "여객선 침몰, 가용자원 총동원 인명구조" 0 3064   title: 태극기OK
6292 새정치비전위 ‘혁신’ 제안에 안철수 “차분히 검토”ㅡ당헌·당규 반영-기구상설화-개헌 제안 2 3132   title: 태극기OK
6291 판을 깨버려야 할 시점인 듯! 0 2677   title: 태극기미개인
6290 현대중공업, 순익 감소에도 정몽준에게 10년간 3천억원 고배당 0 5199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