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의 위기관리 0점, 이 와중에 언론의 박근혜 챙기기
승객은 죽게 하고 혼자 도망간 세월호 선장, 국민 죽게 하고 혼자 도망간 이승만
 
송태경 기사입력 2014/04/17 [20:10]
침몰한 '세월'호 선장은 꽃 같은 아이들 수백 명을 침몰하는 배 안에 두고 ‘제자리에 가만히 있으라’고 한 채, 혼자 살겠다고 제일 먼저 도망을 갔다. 선장은 인간을 포기한 동물이었다.
  
▲     ⓒ뉴스메이커
독재자 이승만은 6.25 전쟁이 발발하자 한강 다리 끊어 놓고 "국민 여러분. 안심하십시오. 대한민국 국군은 인민군의 공격을 막아내고 이미 해주를 탈환했습니다."라는 허위 내용을 녹음해 놓은 라디오 방송만 계속 틀어 놓고 혼자 살겠다고 도망을 갔다. 이승만은 인간을 포기한 동물이었다.  

세월호 사고를 보면서 대한민국이 총체적 부실국가라는 것을 증명했다.  

우선 선장이 없다. 혼자 살겠다고 도망갔다. 이명박근혜는 혼자 살겠다고 국가기관을 총 동원하여 선거쿠데타로 정권을 잡고 불법부정을 은폐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불법으로 도배를 하면서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다. 야당도 없고 언론도 없고 양심적인 지식인도 없고 피해자 국민만 있는 나라이다. 

꽃 같은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 있는데 사망보험금이 어쩌고저쩌고 하는 쓰레기 보도나 하고 있는 지상파 방송을 보면서 저 기자들의 머릿속은 무엇으로 채워져 있는가 싶다. 불법권력의 시녀로 전락한지가 오래 되었지만 자식을 기르고 있을 텐데 인간이 얼마나 잔인해 질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승객 300여명을 더 태워 돈을 벌겠다고 세월호를 개조했다고 한다. 돈만 벌수 있다면 변도 밥으로 먹는 세상이 제 정신인가? 사고는 이미 예상되어 있었던 것이다.  

세계 경제대국 11위라며 허세를 부리면서 고관대작들의 부정부패 꼼수 속에 고철 배나 수입해서 기간연장 허가 받아서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돈이나 뜯어 먹고 사는 나라가 조선업 1위라고 자랑할 수 있는가? 

생방송으로 국민들이 수장되어 가는 모습을 하루 종일 보면서 국민들은 멘붕으로 스트레스가 극에 달하고 있는데 쓰레기 언론의 쓰레기 기사는 북한 소행 의혹의 기사를 내보냈다. 박근혜 지킴이를 하려는 것인가? 폐간하라. 부끄럽지도 않은가? 데일리저널은 ‘북한은 지난해부터 무력을 사용한 도발을 언급해 왔다. 그러므로 이 사건을 안보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만약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난다면, 단호한 보복조치가 있어야 한다. 지금 피해자는 우리 대한의 어린 청소년들이다.’라고 했다. 

박근혜는 무능 그 자체를 드러냈다. 안행부를 비롯한 정부는 완전 부실 정부로 있으나 마나 하다. 우왕좌왕 변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노란색 잠바 하나 걸치고 나와서 아무것도 모르면서 왜곡된 브리핑이라고 하고 있다. 구조에 대한 기본 매뉴얼도 없는 것 같고 모르는 것 같다. 그저 분주하게 왔다 갔다만 하면서 사상자 하나 파악을 못해서 부정확한 내용을 발표하여 국민들을 멘붕으로 만들고 분노하게 하였다. 

세월호 선장은 배를 침몰시키고 승객들에게는 안심하라고 하고 혼자 유유자적 도망갔다. 이승만의 도망 수법과 똑 같다.  

독재자 이승만이 빨갱이로부터 나라를 지켰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1950년 6월 28일 새벽 2시 15분 국군은 북한군의 남하를 막기 위해 한강인도교를 폭파했다. 개미떼 같이 한강인도교 위에 있는 피난 국민들 1천여 명을 사망케 하였다. 이미 이승만은 하루 전인 27일 새벽 국민들에게 사기를 치고 자기만 살겠다고 도망을 갔다. 이승만은 국군통수권자로서 도망을 간 전범이다.

한강인도교 조기 폭파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치솟자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죄 없는 군인들을 군사 재판에 회부하여 공병감 최창식 대령을 희생양으로 삼아 1950년 9월 21일 총살형에 처했다. 그러나 14년 후에 최창식 대령의 부인은 재판을 청구하여 최 대령은 상관 명령에 복종한 것뿐으로 인정되어 무죄를 선고받았다. 불법부정부패 정치인들은 위기 상황마다 국민들을 억울하게 희생양으로 삼아 변명을 했을 뿐이었다.  

한강인도교에서 희생된 국민들은 가족들이 다 같이 한 순간에 죽어 울어줄 사람도, 제사상 차려줄 사람도 없이 63년이 흘렀다. 정부는 아직도 이 영령들에게 술 한 잔 부어주지 않는다. 민간단체인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피학살자 전국유족협의회가 구천을 떠도는 영령들에게 제사상을 차리고 있다.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해서 돈 몇 푼으로 때우며 억지 궤변으로 책임을 전가하면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절대로 그렇게 넘어가면 안 된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들에 대해서는 무한책임을 물어야 하고 재발 방지책을 확실히 세워야 할 것이다. 더 이상 억울한 국민들의 주검이 있어서는 안 된다.

언론에 권고한다. 이명박근혜의 기득권 수혜로 장악되어 국민에게 겨누고 있는 총을 거두고 하녀 노릇을 중단하라. 얼마나 언론이 부정부패해 있는지 국민들도 다 안다. 마약을 맞고 있는데 중독이 되면 결국 어떻게 되는가를 알 것이 아닌가? 폐인과 폐가망신 뿐이다. 정론이 없는 언론은 쓰레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46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92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2318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60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655   대한민국사랑
6329 [세월호 침몰 사고]새정치연합 “與, 재난청 검토 아닌 구조 전력할 때” 1 3039   title: 태극기OK
6328 새정치민주연합, 장애인의 날 맞아 “차별과 배제 시선 반성” 1 4562   title: 태극기OK
6327 박근혜식 규제개혁, 국방도 교육도 뒷전 대기업 특혜 2 3 5010 2014.04.20(by 다산제자) 철수랑
6326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채널A 허위사실 보도,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당장 정정보도하라” 2 1 4192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6325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침몰사고 나흘째, 마지막까지 최선 다해야” 0 3492   title: 태극기OK
6324 새정치연합 "4·19혁명 정신, 국민의 뜻 받들라는 명령" 0 3798   title: 태극기OK
6323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지원 강화 2 0 3407 2014.04.19(by OK) title: 태극기OK
6322 대한민국의 통곡 ‘이게 나라냐?’, 대한민국은 상가 - 국민은 상주 0 5127   철수랑
6321 새정치 "구조된 학생들 심리치료 필요"ㅡ"단원고 선생님들 굳건히 서주셔야" 0 3995   title: 태극기OK
6320 [세월호침몰] 새정치연합 "정부, 발표에 더 신중해라" 0 3225   title: 태극기OK
6319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안전 위해 반성하고 또 반성" 0 3300   title: 태극기OK
6318 바람직한 향후 대한민국 국가체제의 지향은? 0 4341   눈의아들
6317 자고로 위정자(국가지도자)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 0 4923   눈의아들
6316 진도 참사 CNN보도에 전세계 네티즌 눈물,분노! 0 3525   title: 태극기미개인
6315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실종자 가족들 “하루가 백년같다”… 정부 늑장대처 성토 0 4304   title: 태극기OK
6314 새정치연합, '정치색' 빼고 침몰사고 현장 지원 총력 0 3233   title: 태극기OK
6313 이번 참사는 대한민국 정부시스템의 리트머스지 결과를 증명한다 0 5122   눈의아들
6312 <여객선침몰> "국민 여러분 도와주세요" 실종 가족 호소문 발표ㅡ얼마나 답답하면..."국민께 직접" 0 3697   title: 태극기OK
» 박근혜의 위기관리 0점, 이 와중에 언론의 박근혜 챙기기 1 4422   철수랑
6310 저마다 자기만 옳다며 자기 말만 하는 세상이 안타깝긴 하지만 정치가들이 할 일은? 0 368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