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통한 엄마 “내 딸이 바다 속에 있어요” CNN 보도…세계 네티즌, 눈물 분노
입력시간 : 2014.04.18 14:51:20
관련사진
  • 진도 여객선 대참사가 전 세계로 타전된 가운데 한 엄마의 애달픈 사연을 보도한 CNN에 많은 해외 네티즌들이 안타까운 댓글을 달고 있다. CNN은 17일(미 동부시간) ‘A Mother's grief: My dauughter's in the water(비통한 엄마 “내 딸이 바다속에 있어요)’ 기사에서 김모씨의 사연을 진도발로 소개했다. (사진=CNN 캡처)
진도 여객선 대참사가 전 세계로 타전된 가운데 한 엄마의 애달픈 사연을 보도한 CNN에 많은 해외 네티즌들이 안타까운 댓글을 달고 있다.

CNN은 17일(미 동부시간) ‘A Mother's grief: My daughter's in the water(비통한 엄마 “내 딸이 바다 속에 있어요)’ 기사에서 김모씨의 사연을 진도발로 소개했다.

CNN은 “끊임없는 빗줄기와 가슴을 후비는 듯한 바람이 눈물로 얼룩진얼굴을 때렸지만 그녀는 차가운 회색항구에 그대로 서 있었다”고 전했다.

그녀는 황해 바다의 거센 파도를 가리키며 저 물 속에 딸아이와 내가 가르치던 아이들이 있어요“하고 말했다. 사설 학원의 영어교사로 일하는 그녀의 딸과 친구들이 제주 여행을 가기 위해 세월호를 탔다.

당국에 따르면 한국시간 18일 오전까지 26명의 사망이 확인됐고 270명은 실종 상태이다. 실종자 중에는 ‘빌리’라는 미국 이름을 가진 김씨의 딸이 들어 있다. “내 딸이 바다 속에 있어요.” 그녀는 울부짖었다.

김씨의 딸은 이번 여행을 내켜 하지 않았다. 몇 달 전에 온 가족이 제주도를 다녀온 적이 있기 때문이다. “한번 가봤으니까 이번엔 가기 싫다”며 안 가려 했지만 엄마는 “학교 생활에서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며 딸을 설득했다.

엄마는 “모든 게 나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오열했다.

침몰 지점에서 20㎞ 떨어진 팽목항에 실종자 가족들은 16일 밤부터 모여 있다. 플라스틱 의자에 앉아 담요를 두른 채 엄마들과 할머니들은 아이들의 생환을 애타게 기다리며 오열하고 또 서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김씨는 “벌써 30시간도 더 지났다. 딸아이가 저렇게 추운 바다 속에 있는데 어떻게 잠을 잘 수 있냐. 한 숨도 잘 수 없다”고 말했다.

사고 이후 한국 언론은 세월호에서 학생들이 보내온 문자 메시지를 보도했다. 어둠 속에 여힉생들이 비명을 지른다는 것도 있었고 한 아빠는 딸이 선실에 갇혀 있다는 문자를 받았다. 한 남학생은 죽음을 예감한 듯 엄마에게 사랑한다는 문자를 보내왔다.

부모들은 생존자가 더 발견될 수 있는데 당국이 아이들의 문자 메시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분노한다. 김씨는 “우리는 배에 있는 아이들로부터 문자를 받고 있지만 정부는 우리를 믿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들을 구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현장을 찾아와 가족들을 위로하며 구조 작업을 벌이는 이들에게 “부디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김씨는 “정부는 우리 아이들의 목숨이 넘어가고 있는데도 한 일이 없다”고 비난했다.

딸이 ‘빌리’라는 미국 남자아이 이름을 어떻게 갖게 됐는지 설명할 때 엄마는 절박한 순간에도 미소를 내비쳤다.

“딸아이는 아주 어릴 때부터 염소를 좋아했어요. 그래서 스스로 빌리라는 이름을 골랐어요.”

빌리는 엄마에게 제주에서 맛있는 과자를 사오겠다고 약속했다. 엄마는 딸을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

CNN의 보도에 네티즌들은 수백개의 댓글을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디 ‘샤나’는 “한국은 국제금융의 중심망과 5성급 호텔, 주요 산업체계를 갖춘 고도의 선진국이다. 국민들의 교육 수준도 높고 국방력도 최고다. 몇 달 전 올림픽에선 최고의 선수들도 나왔다. 학생들이 이렇게 차가운 바다 속에 배에 갇혀 빠졌는데 정부는 뭘 하고 있나? 겨우 몇 명의 잠수부가 들어가서 하는 게 구조냐? 침몰한 배에 아이들이 가득 찼다.”고 비난했다.

아이디 ‘패트리어트’는 “사고 선박은 1994년에 일본에서 건조됐다. 18년을 쓰고 더 이상 서비스할 수 없게 되자 제3국인 한국에 팔았다. 한국인들은 두 개의 데크를 더 만드는 등 구조 변경으로 배가 침몰할 위험성을 추가했다”고 지적했다.

‘에밀 라로자’는 “주여, 배에 갇힌 빌리와 나머지 아이들이 돌아오게 해주세요. 전능하신 하나님, 비극적 사고로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부디 힘을 주소서”하고 기원했다.

한 네티즌이 “겁장이 선장은 가장 먼저 바다에 뛰어들어 가장 먼저 구조됐다. 승무원들도 승객들을 구하다 숨진 23살 여성 외에 누가 도왔냐. 자신들만 생각하는 사람들 때문에 내가 한국인인 게 슬프다”고 말하자 ‘마틴’은 “선장이 정말 그랬다 해도 당신 나라 사람들을 부끄러워 하지 마라. 모두를 매도해선 안된다. 난 지금까지 인명을 위해 헌신하는 존경할만한 한국인들을 많이 만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루브 스프링’은 “사고 직후 몇 시간 동안 더 많은 사람들이 동원됐어야 한다. 왜 한국은 이런 엄청난 사고가 일어났는데도 국제적인 도움을 청하지 않는가. 며칠째 아이들이 물과 음식도 없어 공포 속에 선실에 갇혀 있지 않냐?”고 답답해 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701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830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799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753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7958   대한민국사랑
6329 [세월호 침몰 사고]새정치연합 “與, 재난청 검토 아닌 구조 전력할 때” 1 2373   title: 태극기OK
6328 새정치민주연합, 장애인의 날 맞아 “차별과 배제 시선 반성” 1 3920   title: 태극기OK
6327 박근혜식 규제개혁, 국방도 교육도 뒷전 대기업 특혜 2 3 4399 2014.04.20(by 다산제자) 철수랑
6326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채널A 허위사실 보도,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당장 정정보도하라” 2 1 3448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6325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침몰사고 나흘째, 마지막까지 최선 다해야” 0 2728   title: 태극기OK
6324 새정치연합 "4·19혁명 정신, 국민의 뜻 받들라는 명령" 0 3111   title: 태극기OK
6323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지원 강화 2 0 2761 2014.04.19(by OK) title: 태극기OK
6322 대한민국의 통곡 ‘이게 나라냐?’, 대한민국은 상가 - 국민은 상주 0 4659   철수랑
6321 새정치 "구조된 학생들 심리치료 필요"ㅡ"단원고 선생님들 굳건히 서주셔야" 0 3235   title: 태극기OK
6320 [세월호침몰] 새정치연합 "정부, 발표에 더 신중해라" 0 2613   title: 태극기OK
6319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안전 위해 반성하고 또 반성" 0 2633   title: 태극기OK
6318 바람직한 향후 대한민국 국가체제의 지향은? 0 3381   눈의아들
6317 자고로 위정자(국가지도자)가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 0 4033   눈의아들
» 진도 참사 CNN보도에 전세계 네티즌 눈물,분노! 0 2798   title: 태극기미개인
6315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실종자 가족들 “하루가 백년같다”… 정부 늑장대처 성토 0 3470   title: 태극기OK
6314 새정치연합, '정치색' 빼고 침몰사고 현장 지원 총력 0 2592   title: 태극기OK
6313 이번 참사는 대한민국 정부시스템의 리트머스지 결과를 증명한다 0 4278   눈의아들
6312 <여객선침몰> "국민 여러분 도와주세요" 실종 가족 호소문 발표ㅡ얼마나 답답하면..."국민께 직접" 0 3000   title: 태극기OK
6311 박근혜의 위기관리 0점, 이 와중에 언론의 박근혜 챙기기 1 3937   철수랑
6310 저마다 자기만 옳다며 자기 말만 하는 세상이 안타깝긴 하지만 정치가들이 할 일은? 0 3071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7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