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은 21일 이번 사고는 인재(人災)이자 관재(官災)라며 "정부의 최악의 대응에 실종자 가족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닷새 만에 정부의 대응에 직접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여객선 침몰 사고 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참으로 답답하고 비통한 5일이 지났다"며 "정부의 최악의 대응에 실종자 가족의 분노가 폭발하고 국민은 기가 막힌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어제부터 다양한 구조 장비가 나서고 5줄의 가이드라인이 설치됐는데 왜 처음부터 이렇게 하지 않았냐"며 "구조자·실종자·승선자 집계조차 제대로 못하는 이 정부는 실종자 가족이나 민간전문가 의견도 귀담아 듣지 않아 실종자 구조 기회마저 놓쳤다"고 비판했다.

또 "진도 교통관제센터는 오전 7시 8분에 관할 해역에 들어선 세월호를 2시간 동안 전혀 파악하지 못해서 이상징후를 알지 못했다"며 "세월호가 8시 48분에 급선회할 때도 3분 가량 항적기록이 없다고 8시 52분에 제주와 반대방향으로 움직였음에도 불구하고 9시 6분에야 세월호를 호출했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할 말은 많지만 여기까지만 한다"면서 "실종자 가족을 위해서라도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해서 최단 기간 내에 구조·수색을 끝내야 한다. 초동 대응에 문제가 있었던 만큼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많은 국민들이 정부를 지켜보고 있다. 혹시라도 구조 작업에 방해가 될까봐, 행여라도 실종자 가족에 누가 될까봐 할 말을 참고 지켜보고 격려하고 있다"며 "더 이상 실수가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전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실종자 가족들의 목소리에 더 기울여 달라"면서 "할 말을 꾹 참고 있는 국민의 심정을 헤아려서 한 순간, 한 순간 최선을 다해주고 좋은 소식이 있기를 국민의 염원과 함께 기원한다"고 덧붙였다.{RELNEWS:right}

김한길 공동대표는 "우리는 아직 포기할 수 없다. 어딘가에서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을 이들을 생각하면서 마지막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도 "체계적인 구조활동과 정확한 정보의 전달을 위해 대통령과 정부는 혼신의 힘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구조된 생존자들의 심리 치료에도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 주소: http://www.nocutnews.co.kr/401096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412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2322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479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398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5281   대한민국사랑
6340 가장 우선시해야 할 국민의 생명도 지켜주지 못하는 부끄러운 나라!대~한민국! 0 1915   title: 태극기미개인
6339 세월호 참사 실소유자 5천억 자산, 정경 유착 등 비리와 부정부패 철저한 수사 요구됨 1 0 9674 2014.04.23(by 나수사) 철수랑
6338 세월호 참극 속에 새누리당의 종북 침몰, 정신장애? 1 2562   철수랑
6337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사고, 기가 막힌다” 1 2126   title: 태극기OK
6336 새정치연합 "세월호 구조 정부 혼선 반복, 더 이상 안 돼" 0 1938   title: 태극기OK
» [여객선 침몰] 새정치연합 "이번 사고는 인재이자 관재" 0 2021   title: 태극기OK
6334 새정치연합 "단원고에 심리치료 인력 10명 지원" 0 2159   title: 태극기OK
6333 세계 최악의 후진국형 사고 세월호 침몰과 박근혜 책임, 잘 못 끼운 첫 단추 해법은? 2 3 4714 2014.04.22(by 나수사) 철수랑
6332 정권시녀 지상파 3사와 종편,구역질 난다!(두타선 칼럼) 2 3120   title: 태극기미개인
6331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대변인 "할 수 있는 모든일,다 해야 할 때" 2 1 3344 2014.04.20(by OK) title: 태극기OK
6330 새정치연합 "대조영함 해군 병사 순직, 깊은 애도" 1 2649   title: 태극기OK
6329 [세월호 침몰 사고]새정치연합 “與, 재난청 검토 아닌 구조 전력할 때” 1 1681   title: 태극기OK
6328 새정치민주연합, 장애인의 날 맞아 “차별과 배제 시선 반성” 1 2931   title: 태극기OK
6327 박근혜식 규제개혁, 국방도 교육도 뒷전 대기업 특혜 2 3 3509 2014.04.20(by 다산제자) 철수랑
6326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채널A 허위사실 보도,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당장 정정보도하라” 2 1 2762 2014.04.22(by OK) title: 태극기OK
6325 [세월호 침몰사고]새정치연합 “침몰사고 나흘째, 마지막까지 최선 다해야” 0 2043   title: 태극기OK
6324 새정치연합 "4·19혁명 정신, 국민의 뜻 받들라는 명령" 0 2226   title: 태극기OK
6323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지원 강화 2 0 1994 2014.04.19(by OK) title: 태극기OK
6322 대한민국의 통곡 ‘이게 나라냐?’, 대한민국은 상가 - 국민은 상주 0 3922   철수랑
6321 새정치 "구조된 학생들 심리치료 필요"ㅡ"단원고 선생님들 굳건히 서주셔야" 0 259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