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영은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23일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무능력한 위기대응 시스템을 질타하며, 체계적인 구조활동에 전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내 아이, 내 부모 형제가 갇혀있는데 구해내지 못하는 고통을 겪고 있다. 그렇게 일주일이 지났다"며 "지켜보는 우리 마음도 끊어질 듯 고통스럽고 또 불안하다. 우리정부가 사고대책에 대한 체계적인 준비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기본에 대해 다시 생각해본다. 우리 사회는 압축 성장을 하면서 과정보다 결과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잡았다"며 "일을 벌이기만 하고 꼼꼼히 관리하거나 점검하는 일은 소홀히 했다. 위험에 대해 감수만 했지 위험관리, 위기관리는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재난은 기본을 지키지 않는 것부터 시작하고 재앙이 커지는 원인도 기본을 지키지 않는 것에서 비롯된다"면서 "기본을 무시하고 지키지 않는 사람, 기본을 존중하지 않는 우리사회의 병폐를 지금부터라도 바꿔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전병헌 원내대표 역시 "오늘로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지) 8일째다. 침몰 이후 단 한 명의 생존자도 구조하지 못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이야 말로 국가의 존재 이유인데, 이런 정부가 있다는 것을 아직까지 국민에게 보여주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일갈했다.

전 원내대표는 "구조는 없고 희생자만 늘어나고 있다. 이 와중에도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반성하긴커녕 다른 곳으로 상황을 돌리고 가족들 절규와 분노조차 선동에 의한 것으로 치부해 버리려는 못된 버릇이 드러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발 단 한명의 생존자라도 구조해 달라. 정부의 존재 이유를 보여주길 바란다. 염원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당내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최고위원은 "재난 초기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 책임과 예방적 안전관리를 하지 못한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정부는) 구조작업에 혼신의 힘을 다하는 동시에 책임을 회피하려는 불순한 시도를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본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기사의 원형을 변형하거나 훼손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6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4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7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811   대한민국사랑
6369 새정치연합 "오바마 북핵·독도문제 입장 내놔야" 0 3018   title: 태극기OK
6368 새정치연합, 비례대표 기초 의원 후보 전원 여성으로 0 2619   title: 태극기OK
6367 <세월호참사> "대통령부터 국회의원까지 사과·반성해야" 6 0 351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6366 골목골목까지 파고든 공권력 마피아의 손길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운지? 2 0 3309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5 모럴 해저드가 극에 달하니 ...구조선에 올라타 웃으며 휴대폰 통화하는 선원들ㅠㅠ 2 1 3863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기초 ‘혁신비례대표’ 전략 공천 ㅡ시·도당 인물 추천… 일각에선 ‘특정인 심기’ 될까 우려 0 4551   title: 태극기OK
6363 '청와대 무능' 정면 공격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0 2527   title: 태극기OK
6362 박근혜 변명이 국민의 분노,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은 방송사 오보 수사에 있다 0 3937   철수랑
6361 재난구조 콘트롤 타워 청와대는 답하라 ,오버! 2 1 2448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0 이게 우리의 군이고,이런 걸 조장하는 군최고 통수권자가 박근헤다! 2 1 3159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59 개판 1 0 2824 2014.04.24(by 나수사) 담대하게
6358 새정치민주연합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 제정신이냐…참 무책임” 성토ㅡ“세월호만 침몰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재난... 2 4111   title: 태극기OK
6357 청와대가 하는 일은 뭐냐?그리고 한 것 좀 내놔봐라! 1 3731   title: 태극기미개인
6356 종북 외눈박이 새누리당과 공무원으로 변질된 야당 1 1 4158 2014.04.25(by 나수사) 철수랑
6355 새정치연합, 여성·장애인에 가산점ㅡ경선 때 부여키로 2 3017   title: 태극기OK
6354 [세월호 침몰 사고] 김한길·안철수, "유가족 만남 없이 침묵 속 헌화" 2 3047   title: 태극기OK
6353 새정치민주연합, 정권견제론에서 정권심판론으로ㅡ정부의 총체적 미숙 도마 위에 5 3 2577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52 새정치민주연합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2 2 3068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대표, "기본 안지키는 우리 사회 병폐 고쳐야" ㅡ새정치 "정부, 구조활동에 존재 이유 보여라" 0 3284   title: 태극기OK
6350 박근혜, 망가진 국가위기관리 신발 밑창까지 보여 준 꼴 0 451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