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침몰 사고 1주일째인 23일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는 ‘안전’이 화두로 올랐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꽃다운 아이들을 속절없이 보내면서 어른으로, 정치인으로 오늘도 비통한 심정으로 자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울먹였다. 김 대표는 “여야가 함께 자식을 잃은 부모의 절절한 심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개조하는 일에 정치권이 전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이들과 국민여러분께 다시한번 죄송하다”는 말을 마친 김 대표는 울먹이다 결국 잠시 자리를 떴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배에 실려 잡혀가는 새끼를 사흘 밤낮 쫓아간 어미 원숭이 창자가 토막토막 끊어져 죽었다는 고사에서 비롯된 “단장의 슬픔”이라는 말로 운을 뗐다. 안 대표는 “지켜보는 우리 모두 마음도 끊어질듯 고통스럽다”며 “불안하다. 우리 정부의 사고 대책에 관한 체계적 준비나 능력이 전혀 없다는 것을 모두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압축성장하며 과정보다 결과 중시하는 문화가 자리잡았다”며 “기본 무시하고 기본 지키는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우리사회 병폐를 지금부터라도 바꿔야 한다”고 경고했다. 제도적 기반을 만들기 위한 국회의 역할도 강조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국민의 안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이라며 “부끄러운 정부, 어쩔수 없는 대한민국 더 방치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 물을때가 아니라 한사람 생명 더 챙겨야 할때지만 정부와 대통령의 모습 보면 사과와 시스템은 없고 질타와 혼선만 난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여객선침몰사고대책위 위원장인 우원식 최고위원은 “재난관리 시스템이 이렇게 허술할 수 있나”고 개탄한 뒤 “해경의 대응에 대한 수사계획 없다는 발표로 봐주기 수사에 대한 의혹도 제기된다. 국민이 결코 좌시하지 않음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
    나수사 2014.04.23 22:59
    단장의 슬픔... 유족들이야 더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생떼 같은 자식 곱게 기른 자식을 이제 못 보게 되었으니요.
    이제 힐링과 함께 살아갈 희망과 신뢰를 줄 수 있는 새정연을 바랍니다.
    말로만이 아닌 행동으로 ..대한민국을 포기하지 않게 힘을 주기를요 !
  • ?
    title: 태극기OK 2014.04.23 23:43
    예 그렇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5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0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32   대한민국사랑
6369 새정치연합 "오바마 북핵·독도문제 입장 내놔야" 0 3019   title: 태극기OK
6368 새정치연합, 비례대표 기초 의원 후보 전원 여성으로 0 2619   title: 태극기OK
6367 <세월호참사> "대통령부터 국회의원까지 사과·반성해야" 6 0 3514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6366 골목골목까지 파고든 공권력 마피아의 손길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운지? 2 0 3315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5 모럴 해저드가 극에 달하니 ...구조선에 올라타 웃으며 휴대폰 통화하는 선원들ㅠㅠ 2 1 3867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기초 ‘혁신비례대표’ 전략 공천 ㅡ시·도당 인물 추천… 일각에선 ‘특정인 심기’ 될까 우려 0 4554   title: 태극기OK
6363 '청와대 무능' 정면 공격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0 2534   title: 태극기OK
6362 박근혜 변명이 국민의 분노,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은 방송사 오보 수사에 있다 0 3941   철수랑
6361 재난구조 콘트롤 타워 청와대는 답하라 ,오버! 2 1 2460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0 이게 우리의 군이고,이런 걸 조장하는 군최고 통수권자가 박근헤다! 2 1 3159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59 개판 1 0 2834 2014.04.24(by 나수사) 담대하게
6358 새정치민주연합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 제정신이냐…참 무책임” 성토ㅡ“세월호만 침몰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재난... 2 4111   title: 태극기OK
6357 청와대가 하는 일은 뭐냐?그리고 한 것 좀 내놔봐라! 1 3742   title: 태극기미개인
6356 종북 외눈박이 새누리당과 공무원으로 변질된 야당 1 1 4163 2014.04.25(by 나수사) 철수랑
6355 새정치연합, 여성·장애인에 가산점ㅡ경선 때 부여키로 2 3023   title: 태극기OK
6354 [세월호 침몰 사고] 김한길·안철수, "유가족 만남 없이 침묵 속 헌화" 2 3047   title: 태극기OK
6353 새정치민주연합, 정권견제론에서 정권심판론으로ㅡ정부의 총체적 미숙 도마 위에 5 3 2582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 새정치민주연합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2 2 3071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51 안철수대표, "기본 안지키는 우리 사회 병폐 고쳐야" ㅡ새정치 "정부, 구조활동에 존재 이유 보여라" 0 3287   title: 태극기OK
6350 박근혜, 망가진 국가위기관리 신발 밑창까지 보여 준 꼴 0 4521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