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치인이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ㅡ청와대가 뭐하는 곳인지도 모르고 세금만 축내는 이런 ...

육시랄 년놈들을 봤나!

사고 이후 청와대와 그 졸개들이 한 일이라곤 어떻게 하면 책임에서 벗어나느냐에 치중했고,

결국 찾아낸 것이 이명박근혜가 한 패거리임을 주장하며 쥐새끼의 무책임을 넘겨받았을 뿐이라고 발뺌하는 걸로...

송영선이년하고 그네년이 파안대소를 하는 사진이 나돌더라니...

아마 저거 하나 찾아내곤 하이파이브를 하고 덩실덩실 춤을 추며 난리가 났겠지?

하지만 민중들은 더 이상 너희들의 꼼수에 놀아날만큼 어리석지 않단다.

지선 총선 대선 ...이어지는 선거에서 표로 심판해주마!



[세월호 참사] "前 정부서 넘겨받은 재난대응 시스템, 검증도 훈련도 안했다"
재난관리 컨트롤 타워 참여정부선 靑이 주도 MB정부때 안행부로 옮겨
직제상 한발 빠져있는 靑 "우린 컨트롤 타워 아니다"
첨단 모니터링 시설 갖춘 위기관리센터 활용하며 靑이 지휘력 발휘했어야

'국가안보실(위기관리센터) : 위기징후 목록 종합 관리 운영, 위기정보ㆍ상황 종합 및 관리, 국가위기평가회의 운영'

이는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6월 만든 '해양사고(선박) 위기관리 실무 매뉴얼'에 적혀 있는 내용이다. 이 매뉴얼에 따르면,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위기관리센터가 해양 선박사고를 관리하는 최고 컨트롤 타워다. 

하지만 정작 청와대는 위기관리센터가 재난 관리의 컨트롤 타워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실제 현 직제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안보 분야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대규모 재난은 재난및안전관리기본법상 안전행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대응하도록 짜여있다. 이에 따라 이번 세월호 침몰 대응 과정에서 청와대는 상황 파악이나 업무조정 정도만 하며 한 발 빠져있는 셈이다. 청와대는 세월호 침몰 당일인 16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위기관리센터에서 실시간으로 상황을 파악하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있다"고 밝히긴 했으나 이후 국가안보실 차원의 상황 조치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 

결국 국가안보실 위기관리센터를 컨트롤 타워로 상정하고 있는 해수부의 실무 매뉴얼은 이전 정부 매뉴얼을 그대로 답습한 서류상의 문서라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다. 위기관리 매뉴얼은 참여정부 때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당시에는 위기관리센터가 안보 뿐만 아니라 재난 관리에서도 컨트롤 타워였다. 이 매뉴얼에는 또한 현정부 들어 재난관리 컨트롤 타워로 위상이 격상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거론도 되지 않는다. 이번 세월호 침몰 수습과정에서 보인 정부의 총체적인 무능과 무사안일의 일면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나 직제 때문이라 하더라도 청와대가 이번 사고에서 컨트롤 타워 기능을 하지 않으면서 사고 대응에 극심한 혼선을 불렀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대규모 재난도 안보 위기 상황과 마찬가지로 범정부적 협업, 실시간 상황파악, 강력한 지휘력이 필요한데 이런 역할에 걸맞은 청와대는 뒤로 빠져 있고, 안행부는 상황 파악도 제대로 못한 채 부처 칸막이와 책임 떠넘기기 속에서 우왕좌왕하기에 급급했기 때문이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전 정부에서 넘어온 재난대응체계와 매뉴얼에 대해 검증도, 훈련도 하지 않은 안이함을 반성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대응 혼선이 드러난 만큼) 앞으로 컨트롤 타워를 어디에 둘지 연구,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일명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는 각종 첨단 시설을 통해 국내의 각종 안보 및 재난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국가 최고 중추 신경계와 같은 곳인데도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위기관리센터는 육해공군 사령부, 경찰청, 소방방재청, 한전 등 국내 주요 20여개 기관과 핫라인으로 연결돼 있고 전자상황판에는 한반도 주변을 운항중인 항공기 정보와 해군 함정, 주요 민간 선박 정보, 원자력 가동 현황, 화재 사고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모니터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기구는 애초 참여정부 때 NSC 사무처 산하 기구로 만들어진 것으로 재난 상황에 대한 컨트롤 타워 기능까지 부여돼 이 같은 시설이 구비됐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NSC 사무처가 폐지되면서 재난관리 컨트롤 타워 기능은 안행부(당시 행정안전부)로 이관됐고 현 정부 들어서는 안행부의 총괄ㆍ조정 기능이 강화돼 위상이 더 격상됐다. 재난 분야의 한 전문가는 "재난 관리가 청와대 시야에서 벗어나 부처로 내려오면서 부처 밥그릇 챙기기에 활용됐다는 것이 이번 사고에서 여실히 드러났다"며 "범부처 협력을 요하면서 실시간 상황 대응이 중요한 재난 상황도 국가안보실이 틀어쥐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0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6362 박근혜 변명이 국민의 분노,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은 방송사 오보 수사에 있다 0 3165   철수랑
6361 재난구조 콘트롤 타워 청와대는 답하라 ,오버! 2 1 1794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0 이게 우리의 군이고,이런 걸 조장하는 군최고 통수권자가 박근헤다! 2 1 2347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59 개판 1 0 2119 2014.04.24(by 나수사) 담대하게
6358 새정치민주연합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 제정신이냐…참 무책임” 성토ㅡ“세월호만 침몰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재난... 2 3349   title: 태극기OK
» 청와대가 하는 일은 뭐냐?그리고 한 것 좀 내놔봐라! 1 2507   title: 태극기미개인
6356 종북 외눈박이 새누리당과 공무원으로 변질된 야당 1 1 3153 2014.04.25(by 나수사) 철수랑
6355 새정치연합, 여성·장애인에 가산점ㅡ경선 때 부여키로 2 2288   title: 태극기OK
6354 [세월호 침몰 사고] 김한길·안철수, "유가족 만남 없이 침묵 속 헌화" 2 2375   title: 태극기OK
6353 새정치민주연합, 정권견제론에서 정권심판론으로ㅡ정부의 총체적 미숙 도마 위에 5 3 1952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52 새정치민주연합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2 2 2268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51 안철수대표, "기본 안지키는 우리 사회 병폐 고쳐야" ㅡ새정치 "정부, 구조활동에 존재 이유 보여라" 0 2674   title: 태극기OK
6350 박근혜, 망가진 국가위기관리 신발 밑창까지 보여 준 꼴 0 3446   철수랑
6349 '무개념' 새누리..국민은 아프다 2 1 1649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48 [사설] 새정치연합, 여당과 힘 합쳐 수습방안 찾아라 4 3 2216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47 새정치연합, 정부비판자제 ‘무능’ 맹성토ㅡ “치밀어 오르는 슬픔과 분노 억누르기 쉽지 않다” 1 1807   title: 태극기OK
6346 선심성 포퓰리즘에 더 이상 속지 맙시다! 2 1 2074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5 홧김에 서방질 하려다 ,새무리호 침몰에 동참하기로 마음을 고쳐 먹었다는 미개인 2 1 3569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4 권 은희 너야말로 종북에 종박이다!꺼져랏! 1 2826   title: 태극기미개인
6343 쿡~!환관이 그네 실정을 가려주느라 애쓴다! 2 1 2063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