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자의 눈] 해군의 방송용 '그림만들기'

  • 관련사진
22일 오후 6시50분쯤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정박한 해군 청해진함 갑판.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17년 경력의 베테랑 잠수사 A상사가 흠뻑 젖은 잠수복 차림으로 방송사 카메라에 둘러싸여 실종자 수색 상황을 설명했다. TV에서 이 인터뷰 장면을 볼 시청자들은 A상사가 막 수색 작업을 마치고 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 것이다. 그러나 그의 머리카락에서 뚝뚝 떨어지는 물방울이 실은 바닷물이 아니라 맹물이었다. 

A상사는 이날 오전 수색 작업을 마친 뒤 활동복으로 갈아입고 대기하던 중 인터뷰 10분 전에 불려왔다. 해군 관계자들은 '현장감 있는 영상이 필요하다'는 방송사 몇 곳의 요청을 받자, A상사에게 드라이수트(방수 잠수복)로 갈아 입으라고 지시했다. 그래도 현장감이 덜하다고 판단했는지, 해군 관계자는 급기야 장병을 시켜 갑판에 설치된 수도 장치로 A상사의 전신에 물을 뿌려 적시기 시작했다. 

해군은 '말 맞추기'도 했다. A상사가 바다 속 상황에 대해 "오늘은 시정이 50~60㎝로 이전보다 잘 보인다"고 말하자, 해군 관계자가 끼어들었다. "그렇게 말하면 시계가 좋아 보이잖아. 30~40㎝로 가자." 머쓱해진 A상사는 말을 바꿔 인터뷰를 다시 해야 했다. 

해군의 무리수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이날 해군은 사고 현장에서 잠수사들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는 바지선 '2003금호'에 취재진을 데리고 가려 했지만, 그곳에 있던 실종자 가족들이 뒤늦게 이를 전해 듣고 반대해 무산됐다. 사고 피해자들에게 신뢰를 얻지 못한 언론의 책임이 크다. 그렇다고 해서 실종자 가족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하지 않은 채 무작정 언론을 통해 수색 상황을 홍보하려 했던 해군의 실책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이날 청해진함에 설치된 감압 챔버(급속한 수압 변화로 생기는 잠수병 치료장비) 안에서는 고된 수색 작업을 마친 후 잠수병 증세를 보인 잠수사 두 명이 고개를 숙인 채 거친 숨을 몰아 쉬고 있었다. 부실한 사고 대처로 원성을 사고 있는 정부는 이들처럼 묵묵히 구조에 힘써야 마땅하다. 방송용 '그림 만들기' 같은 얕은 포장은 1주일 넘도록 피붙이의 생사조차 모른 채 비탄에 젖어 있는 실종자 가족과 국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할 뿐이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나수사 2014.04.24 23:24
    조작을 하는 국정원 보더니 이젠 해군 구조도 거짓 연출??
    참 할 말을 잊네요 ㅠㅠ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4.25 05:36
    전사회적으로 만연한 사기,조작,꼼수의 일부분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미개인은...
    분기탱천해야하는데...
    저항을 하고 혁명을 해야하는데...
    이번에도 여지없이 입으로만 들끓다가 이내 잊고 말 겁니다.500원 걸게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87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62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4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15   대한민국사랑
6362 박근혜 변명이 국민의 분노,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은 방송사 오보 수사에 있다 0 3164   철수랑
6361 재난구조 콘트롤 타워 청와대는 답하라 ,오버! 2 1 1790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이게 우리의 군이고,이런 걸 조장하는 군최고 통수권자가 박근헤다! 2 1 2340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59 개판 1 0 2119 2014.04.24(by 나수사) 담대하게
6358 새정치민주연합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 제정신이냐…참 무책임” 성토ㅡ“세월호만 침몰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재난... 2 3344   title: 태극기OK
6357 청와대가 하는 일은 뭐냐?그리고 한 것 좀 내놔봐라! 1 2505   title: 태극기미개인
6356 종북 외눈박이 새누리당과 공무원으로 변질된 야당 1 1 3143 2014.04.25(by 나수사) 철수랑
6355 새정치연합, 여성·장애인에 가산점ㅡ경선 때 부여키로 2 2288   title: 태극기OK
6354 [세월호 침몰 사고] 김한길·안철수, "유가족 만남 없이 침묵 속 헌화" 2 2375   title: 태극기OK
6353 새정치민주연합, 정권견제론에서 정권심판론으로ㅡ정부의 총체적 미숙 도마 위에 5 3 1952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52 새정치민주연합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2 2 2254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51 안철수대표, "기본 안지키는 우리 사회 병폐 고쳐야" ㅡ새정치 "정부, 구조활동에 존재 이유 보여라" 0 2674   title: 태극기OK
6350 박근혜, 망가진 국가위기관리 신발 밑창까지 보여 준 꼴 0 3446   철수랑
6349 '무개념' 새누리..국민은 아프다 2 1 1649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48 [사설] 새정치연합, 여당과 힘 합쳐 수습방안 찾아라 4 3 2207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47 새정치연합, 정부비판자제 ‘무능’ 맹성토ㅡ “치밀어 오르는 슬픔과 분노 억누르기 쉽지 않다” 1 1807   title: 태극기OK
6346 선심성 포퓰리즘에 더 이상 속지 맙시다! 2 1 2074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5 홧김에 서방질 하려다 ,새무리호 침몰에 동참하기로 마음을 고쳐 먹었다는 미개인 2 1 3565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4 권 은희 너야말로 종북에 종박이다!꺼져랏! 1 2826   title: 태극기미개인
6343 쿡~!환관이 그네 실정을 가려주느라 애쓴다! 2 1 2058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