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렇게 갈팡질팡하며 1주일을 보내고 있는데 

콘트롤 타워는 청와대가 아니라고 발뺌만 하고 있고,아랫것들은 청와대 눈치만 살피며 우물쭈물대고만 있으니...

콘트롤 타워의 정체부터 밝히고 콘트롤 좀 해봐라...


[세월호참사] 수색·구조작업 곳곳에서 정부·민간 '엇박자'

  • 연합뉴스

  • 관련사진
  • 공기공급호스를 문 민간잠수사(머구리)가 24일 오전 전남 진도군 병풍도 세월호 침몰 해상을 수색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고 있다. 머구리들은 길이를 연장한 공기호스를 착용해 깊은 곳에서 들어가 수색할 수 있다. 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 침몰사고의 실종자 구조·수색 과정 곳곳에서 정부기관이 민간구조단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

크고 작은 마찰 때문에 민간 잠수사들이 대거 떠났고 각종 수색 장비 사용 여부도 오락가락하는 모습이다.

사고 초기 300명을 넘었던 민간 잠수사는 24일 오전 현재 20∼30명가량만 팽목항에 남은 상태다.

잠수기회를 얻기가 기대만큼 많지 않아서이다.

수색활동보다 대기시간이 길어지면서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민간 잠수사는 "제대로 설명도 듣지 못하고 수색에서 제외될 때가 있어 답답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 22일에는 민간 잠수사가 "해경 관계자로부터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이런 논란과 관련 "자원봉사 민간 잠수사의 뜻과 달리 군·경의 수색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어 최대의 성과를 내야하는 현실을 고려해 자원봉사 잠수부의 참여를 제한했다"며 "미리 설명하지 못한 점은 죄송하다"고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욕설 논란과 관련해서는 "민간 잠수사가 아니라 부하직원에게 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대책본부의 이날 브리핑은 사실상 민간 잠수부의 참여가 수색에 도움보다 방해가 된다는 것으로 또 다른 갈등의 소지를 남겼다.

잠수 방식이나 장비를 놓고도 혼란이 벌어지고 있다.

최근 들어 구조팀은 수색방식을 선박에 산소공급 장치를 두고 에어호스를 이용하는 일명 머구리 잠수사 위주로 전환했다.

머구리는 수심 30∼40m 아래에서도 1시간가량 구조활동을 펼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공기통을 들고 바다로 들어가는 일반 민간 잠수사들의 수색 참여가 상대적으로 줄어들면서 해군·해경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emotely-Operated Vehicle·ROV) 2대는 지난 21일 투입됐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는 것으로 판단돼 하루 만에 철수시켰다.

최근에는 해경이 '다이빙벨'을 몰래 투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다이빙벨은 잠수용 엘리베이터로 잠수부들이 다이빙벨 안에서 머물며 수중 깊은 곳에서 20시간가량 작업이 가능한 장비다.

당초 해경은 지난 21일 실종자 가족의 요청을 받은 해난구조 전문가 이종인씨가 다이빙벨을 현장에 들고갔으나 안전 문제 등으로 사용을 거부했다.

하지만 23일 새벽 대책본부가 한국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산업잠수관에서 다이빙벨을 몰래 빌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대책본부는 "다이빙벨을 가져 온 것은 맞지만 투입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사고 대처와 수습 과정에서 혼란과 마찰이 끊이지 않으면서 실종자 가족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형 재난 사고에 대한 민간과 정부의 협조 시스템 매뉴얼을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정준금 울산대 사회과학부 교수는 "정부가 대형 재난 발생을 대비해 민간 전문가, 전문업종의 인력풀을 평소 확보하고 있어야 한다"며 "재난 상황별로 어떤 기관과 민간지원단을 어느 시기에 투입할지 매뉴얼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나수사 2014.04.24 23:18

    알기로는 민간 잠수사들은 봉사하러 온 것이라고 알고 있는데...
    관료적인 권위로 또 얼마나 무시했을까요!
    박통이 죽을 힘을 다하라고 명령을 받아서... ? 명령이 아니면 대충하려고 했을까요.
    어차피 내 아이라고 생각하지 않은 거지요.
    내 아이라면 수단방법 안 가렸겠죠!
    유족도 국민도 이젠 생존은 이미 포기.. 주검과의 대면 하루빨리 끝나기를 바랄 뿐일 것입니다 !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4.25 05:34
    요즘은 어떤 생각까지 드느냐면...
    구원파라는 것들이 자신들의 신에게 희생을 바치려고 저지른 짓이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들어요.
    그들의 사주를 받은 부정부패 세력들이 협조를 한 것이 아니고서야...
    어찌 이런 몰상식한 일이 벌어질 수 있었을까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10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8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7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9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924   대한민국사랑
6362 박근혜 변명이 국민의 분노, 세월호 진상규명 핵심은 방송사 오보 수사에 있다 0 3165   철수랑
» 재난구조 콘트롤 타워 청와대는 답하라 ,오버! 2 1 1800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0 이게 우리의 군이고,이런 걸 조장하는 군최고 통수권자가 박근헤다! 2 1 2347 2014.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59 개판 1 0 2121 2014.04.24(by 나수사) 담대하게
6358 새정치민주연합 “김장수 청와대 안보실장, 제정신이냐…참 무책임” 성토ㅡ“세월호만 침몰한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재난... 2 3354   title: 태극기OK
6357 청와대가 하는 일은 뭐냐?그리고 한 것 좀 내놔봐라! 1 2513   title: 태극기미개인
6356 종북 외눈박이 새누리당과 공무원으로 변질된 야당 1 1 3155 2014.04.25(by 나수사) 철수랑
6355 새정치연합, 여성·장애인에 가산점ㅡ경선 때 부여키로 2 2288   title: 태극기OK
6354 [세월호 침몰 사고] 김한길·안철수, "유가족 만남 없이 침묵 속 헌화" 2 2378   title: 태극기OK
6353 새정치민주연합, 정권견제론에서 정권심판론으로ㅡ정부의 총체적 미숙 도마 위에 5 3 1956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52 새정치민주연합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는데 매진해야" 2 2 2268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51 안철수대표, "기본 안지키는 우리 사회 병폐 고쳐야" ㅡ새정치 "정부, 구조활동에 존재 이유 보여라" 0 2676   title: 태극기OK
6350 박근혜, 망가진 국가위기관리 신발 밑창까지 보여 준 꼴 0 3450   철수랑
6349 '무개념' 새누리..국민은 아프다 2 1 1662 2014.04.23(by OK) title: 태극기OK
6348 [사설] 새정치연합, 여당과 힘 합쳐 수습방안 찾아라 4 3 2221 2014.04.24(by OK) title: 태극기OK
6347 새정치연합, 정부비판자제 ‘무능’ 맹성토ㅡ “치밀어 오르는 슬픔과 분노 억누르기 쉽지 않다” 1 1811   title: 태극기OK
6346 선심성 포퓰리즘에 더 이상 속지 맙시다! 2 1 2083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5 홧김에 서방질 하려다 ,새무리호 침몰에 동참하기로 마음을 고쳐 먹었다는 미개인 2 1 3573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44 권 은희 너야말로 종북에 종박이다!꺼져랏! 1 2831   title: 태극기미개인
6343 쿡~!환관이 그네 실정을 가려주느라 애쓴다! 2 1 2063 2014.04.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