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권력 마피아는 
어느 곳 하나 마수를 뻗치지 않은 곳이 없다고 봐야 하는데...
우리 서민들은 과연 이런 시궁창에서 자유롭기만 한가?
관행이다보니 공범이 될 수 밖에 없다며 합리화하지 말고
대오각성의 계기로 삼길...

 "해피아에 로비 없이는 사업 불가능… 
만날때마다 수십만~수백만원 뒷돈"
■ 해운사 사장이 말하는 업계 실태
해운업체 10곳 중 7~8곳은 로비… 1년에 수천만원 이상씩 지출 예상
선사 이익 대변 해운조합도 '관리'… 로비 관행화로 문제의식도 못느껴

서민준기자 morandol@sed.co.kr

"공무원 뇌물이요? 해운 관련 업체 10개 가운데 7~8곳은 주고 있다고 봐야죠." 

해운업계에 20년 이상 몸담아왔다는 인천의 한 해운업체 사장 A씨는 24일 서울경제신문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업계의 고질적인 로비 관행을 털어놓았다. A씨는 "관리 당국을 대상으로 한 로비가 실제로 많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민국에서 선박회사를 꾸리면서 그런 거 안 할 수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세월호 여객선 대참사 이후 정부와 해운업체 간 유착이 주요한 사고 이유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세월호의 증축이나 화물 선적 과정에서 정부의 관리감독이 엉터리였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정부가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고 운항안전, 선박 검사 등 의무를 태만히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A씨는 "감독 당국 관계자들과 같이 식사나 술자리를 하면서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까지 용돈으로 쓰라고 찔러준다"며 "어느 정도 규모가 되는 회사들은 1년에 몇 천만원 정도는 로비자금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로비 대상은 업계 관리감독을 총괄하는 해양수산부와 정부의 선박 검사를 대행하는 한국선급이다. 해운업체들은 해수부의 안전과 관련된 부서나 산하 지방항만청 직원들에게 뒷돈을 건넨다고 A씨는 전했다. "통상 안전관리는 한국해운조합에, 선박 검사는 한국선급 등에 업무를 맡기지만 결국 전체적인 감사·감독권은 해수부가 다 쥐고 있기 때문에 해수부에도 로비를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는 "예를 들어 선박 검사를 할 때 보조발전기가 고장 난 것으로 밝혀지면 '우리(회사)가 알아서 고칠 테니 보고서에 기재하지 말아달라'는 식으로 한국선급에 청탁을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사고 때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것이 밝혀져 질타를 받고 있는 해운조합의 경우 주된 로비 대상은 아니지만 약간은 '관리'를 한다고 A씨는 설명했다. A씨는 "해운조합은 정부기관이 아니라 선사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이기 때문에 정부나 한국선급 정도의 로비는 안 한다"며 "다만 해운조합에서 운영하는 사업자금 대부 등 각종 사업에 지원할 때 평소 친분이 있으면 서류절차 등을 수월하게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손을 쓰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해운업계와 정부 간 로비는 실제로 몇 번 적발된 적이 있다. 지난해 1월 부산에서 항만청 공무원들이 7년 동안 5억여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으며 소형 선박의 검사를 맡는 선박안전기술공단도 부산지부 직원들이 업체로부터 뇌물 8,000만여원을 받은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A씨는 "수면 위로 드러난 로비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며 실제는 이보다 훨씬 많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공무원 뇌물 수수 등은 선박사고가 났을 때 이를 수사하다가 '어쩔 수 없이' 밝혀지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로비 자체에 대한 수사는 거의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A씨는 "이런 로비는 너무나 일반화돼 큰 문제의식도 못 느끼는 것이 사실"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정부의 허술한 선박 안전관리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여객선은 해운조합에서, 화물선은 항운노조에서 주로 안전관리를 하는데 해당 조합에서는 이를 귀찮은 일로 여기고 사실상 선사가 알아서 하도록 방임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출항할 때 화물 선적·고박 등 기본적인 검사만 제대로 이뤄졌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A씨는 "공무원들의 전문성이 떨어지는 것이 1차적인 문제"라며 "전문성이 없으니 각종 업무를 용역을 주면서 뒷돈이나 퇴직 후 일자리 챙기기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이런 고질적인 해운 비리에 대해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부산지검은 이날 한국선급의 전·현직 임원이 회사 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본사 사무실과 임원 사무실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수사 대상에는 지난 2012년 신사옥 공사비 등 회사 자금 9,350만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한국선급 회장 A(62)씨도 포함됐다. 검찰은 한국선급과 해운업계의 유착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할 방침이다. 

인천지검도 현재 진행 중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에 대한 수사와 별도로 해운비리특별수사팀을 꾸려 해운조합 본사와 인천지부를 압수수색해 70박스 이상의 압수물을 확보했고 24일에는 해운조합 직원 2명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또 이날 국세청과 관세청·금융감독원 관계자들과 세월호 사고 관련 유관기관 회의를 열어 청해진해운과 관계회사 핵심 관계자의 횡령, 배임, 은닉재산 추적에 있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나수사 2014.04.25 23:27
    뇌물 문화를 없애지 않는한... 대한민국은 또 침몰을 반복할 겁니다.
    정치인은 뇌물의 온상이니 믿을 수도 얺는 노릇이고
    의식있는 시민들이 나서서 뇌물문화를 없애는 운동이라도 펼쳐야 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ㅠㅠ
    확대해 나가야 하지 않나 싶은데요..~~!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4.26 01:22
    뇌물을 주는 놈이 있으니 바라게 되고 요구하게 되는 것입니다.
    결국 뇌물은 우리들이 만들어낸 것일지도...
    자성합시다!
    뇌물 줘가며 편의를 얻는 자들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0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6382 정권 따까리 기자의 치사한 변명에서 우리가 얻어야 할 것! 2 1 2932 2014.04.2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81 청와대 게시판에 올랐다는 ,박근헤가 대통령이어선 안 되는 이유란 글. 15 4 2306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80 나의 마음을 대신 표현해준 ...하루빨리 쾌차하시길... 2 1 3117 2014.04.2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79 점차 침몰하고 있는 새무리호,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욱 조심하길... 1 1857   title: 태극기미개인
6378 수습도 제대로 못 하고,책임지는 인간도 안 나오고 새무리 늬들도 답답하지?ㅠㅠ 1 1987   title: 태극기미개인
6377 '해피아'의 실체,악랄하구나! 1 1899   title: 태극기미개인
6376 박근헤 정부는 과연 최선을 다 했을까?말뿐이진 않았나? 2 2308   title: 태극기미개인
6375 새정치연합 '국민안전 이슈' 어떻게 키우나? 1 1551   title: 태극기OK
6374 새정치연합 "오바마 방한 통해 한미 동맹 굳건해져야" 0 1735   title: 태극기OK
6373 새정치민주연합 "유우성 간첩혐의 무죄, 명확한 판단" 0 1912   title: 태극기OK
6372 새정치연합 등 야당, 내각 총사퇴가 아닌 ‘박근혜 사퇴’를 외쳐야 정상 4 2 3987 2014.04.26(by 미개인) 철수랑
6371 6·4 지방선거 전략 수정.. 與 '종아리론' vs 野 '내책임론'ㅡ새누리 “세월호 회초리 맞겠다” 새정치 “국정동반자 책임... 5 1 3306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6370 침몰 중인 대한민국호의 사이비 선장 박근헤는 보아라!-두 타선 칼럼 1 2258   title: 태극기미개인
6369 새정치연합 "오바마 북핵·독도문제 입장 내놔야" 0 2253   title: 태극기OK
6368 새정치연합, 비례대표 기초 의원 후보 전원 여성으로 0 1882   title: 태극기OK
6367 <세월호참사> "대통령부터 국회의원까지 사과·반성해야" 6 0 2666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 골목골목까지 파고든 공권력 마피아의 손길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운지? 2 0 2269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5 모럴 해저드가 극에 달하니 ...구조선에 올라타 웃으며 휴대폰 통화하는 선원들ㅠㅠ 2 1 3016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기초 ‘혁신비례대표’ 전략 공천 ㅡ시·도당 인물 추천… 일각에선 ‘특정인 심기’ 될까 우려 0 3723   title: 태극기OK
6363 '청와대 무능' 정면 공격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0 178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