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침몰중 대한민국 박근혜 정부에 부치는 대자보
겁박과 회유로는 흉흉한 민심을 가라앉힐 수 없습니다...

백발이 듬성듬성한 초로의 이 천부가 외람되지만 대한민국 정부에 안부를 묻습니다.  

슬퍼하고 계십니까? 아픔을 느끼고 계신가요? 금지옥엽으로 기른 자식이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와 예정에도 없던 이별을 해야하는 부모의 애달픈 사연들도 들리시나요? 식음을 전폐하고 오직 자식의 생환만을 기원하는 그들의 간절한 기도가 들리십니까?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겨를도 없이 아이들을 가둔 바다를 향해 자식을 돌려달라는 부모의 처절한 외마디 절규도 듣고 계십니까? 실낱같던 기대와 희망도, 아이들 생사의 마지노선인 금쪽같던 시간, 이른바 골든타임도 이미 지난지 오래, 속절없는 한숨으로 체념할 수밖에 없는 아이들의 부모, 그들이 쏱아내는 비통함을 헤아리고 계십니까? 원망도, 분노도, 저절로 새어나오는 긴 탄식 속에 묻을 수밖에 없는 그들의 서러움을 무엇으로 달래 줄 수 있을까요? 극에 달한 국민들의 정신적 고통은 차치하고라도 말입니다. 

청와대의 벽은 참으로 높은가 봅니다. 살려달라고,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아이들을 부모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모두의 바람이 담긴 이 아우성이 그 담을 넘지 못하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가늠컨대, 죽음의 슬픔과 고통은 다 같겠지만 누구의 죽음인가에 따라 느끼는 아픔의 정도는 많은 차이가 있을 것입니다. 또한 부모가 돌아가신 자식의 슬픔과 자식이 죽은 부모의 슬픔은 그 무게와 차원이 전혀 다를 것이라 감히 짐작해 보기도 합니다. 하물며 예기치 않은 사고를 당한 가정의 아픈 사연과 후회스런 고통을 누가 감히 헤아릴 수가 있겠습니까. 제 자식 생각하여 슬픔에 빠져들기도 하고 누구를 향한 것인지 알 수 없는 분노가 일어나기도 할 것입니다. 누구나 그러하듯... 

더더욱 버팀목이던 국가에게 버림받았다면, 그 설움은 섣부른 위로로 달랠 수 없을 것입니다. 



위 사진을 보고 무엇을 느끼십니까? 아직 돌아오지 않은 아이들의 영정자리를 미리 마련한 합동분향소, 조문을 위해 먼 길마다 않고 찾아오신 분들이 저 빈자리를 보고 어떤 생각을 할까요? 이 순간에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지금 이런 상황 속에서도 살아야 하는 이유와 의미를 찾을 수가 있을까요? 내가 당한 일이 아니기에 이것도 그냥 지나쳐야 되는 것일까요? 

세월호가 침몰하기 전까지 그 길지 않은 순간에 배에 갇힌 아이들이 두려움에 떨며 누군가의 구조를 기다렸을 것을 생각하면 차마 분향소를 올려다 볼 용기 조차 낼 수 없습니다. 아흐레 동안 흘린 눈물이 한 말이오, 갈갈이 찢겨진 가슴에 뿌린 소금이 석 되인데, 미개한 어른의 미안함과 죄스러움은 좀체 사그러들지 않습니다. 온국민이 비탄에 젖는 것도 이 천부의 심정과 다르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아이들에게 진 빚이 너무 많기에 미안하다는 말 밖에 할 수 없다는.... 

수많은 어린 생명들을 죽음으로 내 몬 이번 참사가 온 국민을 충격과 혼란으로 몰아 넣을 즈음, 어려운 걸음으로 사고현장을 찾아준 국정최고책임자의 방문이 희망일 수도 있었을 겁니다. "최선을 다하겠다" 는 이 짧막한 한마디는 모두에게 힘이 될 수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거기까지 였습니다. 

중앙안전대책본부의 허둥지둥은 혼돈을 자초하여 불신을 초래하고, 뒤이어 차려진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미숙한 대응으로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입히고 말았습니다. 이 와중에 청와대는 입을 닫고 여론의 향배를 쫓는데 급급하고, 유명무실한 총리는 총알받이란 비아냥을 피해갈 수 없었으니, 그야말로 총체적 부실이라는 말을 실감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 대참사의 전적인 책임이 국가에 있다는 주지의 사실을 애써 부정하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더라 이 말입니다... 

# 겁박과 회유로는 흉흉한 민심을 가라앉힐 수 없습니다. 

정부의 난감한 입장을 모르는 바 아닙니다. 콘트롤타워의 붕괴, 메뉴얼을 무색케하는 시스템의 부재, 사회 저명인사들의 연이은 몰지각한 망언과 망발, 날로 드러나는 정부의 무능, 그에 비례해 높아지는 국민들의 비난과 원성, 도무지 갈피를 잡을 수 없었을 겁니다. 하지만 책임회피에 연연하고 재앙에 속수무책인 정부를 속절없이 바라봐야 하는 국민들의 심정만 하겠습니까. 구심점을 잃은 국민은 실망과 절망감에 분노를 표출할 수밖에 없을 터, 반감이 높아지는 것이야 당연한 수순이겠죠. 이런 정부를 비판하면 반정부세력으로 몰아세워 본질을 흐리려는 구태에 국민들은 거부감을 나타냈던 것이고, 책임지는 자세가 아닌 변명으로 일관하는 정부가 미덥지 못하다는 경고마저 무시함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구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정부가 수십년째 이어온 관행을 타파하고, 실속없는 부처들에게 추상같은 경고를 가하고, 소위 해피아와 해운조합간의 커넥션을 밝혀내고, 선박회사 지주의 비리를 들춰 법의 심판을 받게하는 것, 쌍수로 환영할 일입니다. 하지만 순서를 뒤바꾼다면 그 의미가 퇴색되고 말 것입니다. 이번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아이들의 희생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면 결코 국민들의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없다는 것이지요. 

더더욱 폐기대상인 언론에게 보도지침을 내려 여론을 호도하려는 몰상식한 짓은, 단언컨대 이 정부에 도움될 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진심은 통한다" 고 했습니다. 시간을 허비하지 마시고 더 늦기 전에 용단을 내리십시요. 오만함으로 버티기에는 너무 멀리 왔습니다. 아직도 사태를 직시하지 못하고 국민들의 눈과 귀를 현혹하려 한다면 돌이키기 힘든 악몽을 경험하게 될 겁니다. 국민의 분노는 이미 극에 달해 있다는 말씀입니다... 

듣기 싫은 소리로 이 천부의 심정을 전할 수밖에 없는 외람됨을 이해하여 주십시요. 하지만 국가란 국민이고, 그 국민이 곧 이 땅의 주인이기에 도리를 다 한 것 뿐입니다. 부디 언짢케 받아들이지 마시고 많은 국민의 충심을 헤아려 주시길 강권합니다. 환관들의 달콤한 귓속말에 시기를 놓치는 우를 범하지 마십시요... 

세월이 지나면 세월호도 또 잊혀질 것입니다. 우리는 무엇을 잊고 무엇은 잊지 말아야 하는가 다시 한 번 되돌아보고. 또 다시 수많은 어린 생명이 허무하게 사라지도록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입니다. 생명의 가치보다 경제적 가치를 높인 우리 모두의 탐욕과 어리석음의 죄가 낳은 희생양들이기 때문입니다. 
  
성경에 따르면 "욕심이 잉태한 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 즉 사망을 낳는다" 고 했습니다. 새로운 법의 제정과 재난 메뉴얼의 정비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죄가 무엇인지 확인하는 성찰의 시간을 갖는 것, 부끄러운 어른들로서 도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꽃보다 아름답던 아이들, 부디 슬픔도 고통도 없는 곳에서 꽃향기 머금은 채 편히 쉬렴... 
남은 너희 친구들, 기적이 있다면 반드시 일어나기를 빌고 또 빌께... 
지켜주지 못해서 참으로 면목없고...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87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62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4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15   대한민국사랑
6382 정권 따까리 기자의 치사한 변명에서 우리가 얻어야 할 것! 2 1 2927 2014.04.2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81 청와대 게시판에 올랐다는 ,박근헤가 대통령이어선 안 되는 이유란 글. 15 4 2302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80 나의 마음을 대신 표현해준 ...하루빨리 쾌차하시길... 2 1 3107 2014.04.2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79 점차 침몰하고 있는 새무리호,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욱 조심하길... 1 1852   title: 태극기미개인
6378 수습도 제대로 못 하고,책임지는 인간도 안 나오고 새무리 늬들도 답답하지?ㅠㅠ 1 1978   title: 태극기미개인
6377 '해피아'의 실체,악랄하구나! 1 1898   title: 태극기미개인
6376 박근헤 정부는 과연 최선을 다 했을까?말뿐이진 않았나? 2 2308   title: 태극기미개인
6375 새정치연합 '국민안전 이슈' 어떻게 키우나? 1 1551   title: 태극기OK
6374 새정치연합 "오바마 방한 통해 한미 동맹 굳건해져야" 0 1735   title: 태극기OK
6373 새정치민주연합 "유우성 간첩혐의 무죄, 명확한 판단" 0 1904   title: 태극기OK
6372 새정치연합 등 야당, 내각 총사퇴가 아닌 ‘박근혜 사퇴’를 외쳐야 정상 4 2 3985 2014.04.26(by 미개인) 철수랑
6371 6·4 지방선거 전략 수정.. 與 '종아리론' vs 野 '내책임론'ㅡ새누리 “세월호 회초리 맞겠다” 새정치 “국정동반자 책임... 5 1 3303 2014.04.26(by OK) title: 태극기OK
» 침몰 중인 대한민국호의 사이비 선장 박근헤는 보아라!-두 타선 칼럼 1 2247   title: 태극기미개인
6369 새정치연합 "오바마 북핵·독도문제 입장 내놔야" 0 2246   title: 태극기OK
6368 새정치연합, 비례대표 기초 의원 후보 전원 여성으로 0 1877   title: 태극기OK
6367 <세월호참사> "대통령부터 국회의원까지 사과·반성해야" 6 0 2661 2014.04.25(by OK) title: 태극기OK
6366 골목골목까지 파고든 공권력 마피아의 손길로부터 얼마나 자유로운지? 2 0 2266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5 모럴 해저드가 극에 달하니 ...구조선에 올라타 웃으며 휴대폰 통화하는 선원들ㅠㅠ 2 1 3007 2014.04.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64 새정치민주연합, 광역·기초 ‘혁신비례대표’ 전략 공천 ㅡ시·도당 인물 추천… 일각에선 ‘특정인 심기’ 될까 우려 0 3718   title: 태극기OK
6363 '청와대 무능' 정면 공격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0 178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