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첫 시신, 언딘이 찾았다고 속여라' 의혹 파장
JTBC, 시신 발견 조작 의혹 제기… "정부, 언딘에 작업 넘기려 구조 지체" 주장도

  • 관련사진
  • JTBC '뉴스9'은 28일 세월호 수색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언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사진=JTBC '뉴스9' 화면 캡처)
세월호 수색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민간 구조 업체 언딘에 대한 충격적인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JTBC '뉴스9'는 28일 언딘이 민간 잠수요원이 발견한 시신을 자신들의 성과로 조작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뉴스9'에 따르면 세월호 침몰 사고 나흘째인 지난 19일 오전 4시 20분께 자원봉사에 나선 민간 잠수사가 세월호 희생자의 첫 번째 시신을 발견했다. 그런데 오전 7시께 언딘의 고위 간부가 해경 지휘함에서 건너와 시신을 언딘이 발견한 것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민간 잠수사는 문제의 간부가 "지금 시신을 인양하면 안 된다. 이대로 시신이 인양되면 위선에서 다칠 분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해경이 나흘간 구조작업을 한 상황에서 민간잠수사가 먼저 시신을 인양하면 해경 구조 능력에 대한 비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민간 잠수사들은 주장했다. 

일부 민간 잠수사는 언딘측으로부터 "직원으로 계약해주겠다. 모든 일을 비밀로 하자"라는 제의를 받았다고도 했다. 

'뉴스9'은 "당시 구조에 참여했던 8명의 민간 잠수사를 통해 확인했고 복수의 잠수사가 언딘의 발언을 들었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공식 브리핑에서 당국은 언딘이 시신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뉴스9'은 언딘 측의 해명도 전했다. 언딘은 "민간 잠수사들이 시신을 발견한 게 맞고 실력이 좋아 함께 일하자고 했다"면서도 나머지 의혹은 부인했다. 또 "윗선에서 다칠 분이 많다는 발언은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JTBC는 당국이 언딘을 주도적으로 참여시키기 위해 구조 활동을 한동안 중단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민간잠수사들은 지난 19일 오전 7시 언딘의 고위 인사가 시신 인양을 중단하라고 요구하면서 구조 작업이 중단됐다고 주장한다. 15시간 뒤 언딘의 구조 작업이 재개됐는데, 당시 해경은 기상 악화와 거센 조류때문에 구조 작업이 지연됐다고 밝혔다. 고명석 범정부사고대책본부 대변인은 "강한 조류와 기상 불량으로 인해 수중 수색에 상당한 제약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민간 잠수사들은 기상 탓이 아니라 구조 작업을 언딘에게 넘기려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JTBC는 민간 잠수사들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실제 기상 상황을 비교했다. JTBC는 "해경은 어제(27일)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는데도, 수색을 위해 함정과 잠수요원 18명을 투입했다. 사고 해역의 유속은 초당 2.2m였다. 그런데 민간잠수사들이 언딘 때문에 수색을 중단시켰다고 주장한 지난 19일의 유속은 초당 2.3m로 어제와 비슷했다"고 보도했다. 기상청 관계자도 "거기서 나오는 자료 값들이 비슷하다고 보면 사고 해역에서도 거의 비슷한 상황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민간 잠수사들은 해경이 언딘에게 작업을 넘기기 위해 시간을 지연시킨 바람에 최소 6시간, 한 물 이상 아까운 구조 시간이 지체됐다고 주장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6402 국민들 박근혜 불신임 선언? 박근혜가 왜 우주인으로 느껴지나? 1 2 2917 2014.04.30(by 나수사) 철수랑
6401 정치꾼들의 본색이 드디어 드러나는구나.열흘 남짓만의 일이다. 0 2102   title: 태극기미개인
6400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진실하십시오 2 3 4107 2014.04.30(by 나수사) 아사칸
6399 세월호 참사.선원들이 고의로 승객탈출 막았나? 0 2385   title: 태극기미개인
6398 박근헤,당신이 대통령이어야 하는 이유를 밝혀라!---선 대인 2 2 2533 2014.04.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7 그네의 뒷북,함량미달 사과문...진정성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보려도 없구먼! 0 2016   title: 태극기미개인
6396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살인범은 따로 있다!...이 철호의 시시각각 1 2026   title: 태극기미개인
6395 미숙한 처리로 다 죽여놓고,사과를 했으니 넘어가달라?신발~ 4 0 1933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4 새정치민주연합, "정부와 MBC, '국민 애도분위기'에 재뿌리지 마라" 0 2404   title: 태극기OK
» 고위층을 보호하기 위한 음모는 현재진행형? 5 0 2052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2 '세월호 참사<--오대양 사건 배후<--구원파'의 커넥션? 0 4791   title: 태극기미개인
6391 애초에 있어선 안 되는 자리였던 것인가?안 철수와 도로 민주당의 갈등백태 0 2061   title: 태극기미개인
6390 박근혜 착각, ‘국무총리 사퇴’에 국민들 외면하는 뜻 모르는 것 같아 0 2632   철수랑
6389 청와대 자유게시판 ‘이런 대통령은 필요 없다’, 원작자 박성미 감독으로 밝혀져 0 4154   1:10000(안원장)
6388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 사고 진상규명 등 결의안' 제출 0 2369   title: 태극기OK
6387 박근혜 국무총리로 꼬리 자르기? 총리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야? 0 3903   철수랑
6386 폐허를 떠도는 성난 눈,눈,눈... 0 2958   title: 태극기미개인
6385 추모비 0 2964   Seongh Lee
6384 박근헤는 떠들어라,우린 로비한다,그리고 사정기관이 감싸준다.제기랄... 0 2737   title: 태극기미개인
6383 <여론조사> 박근혜 직무 평가, 사상 최저 file 0 470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