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 대통령 세월호 사과, 적절했나' 논란 여지
대국민사과 방식ㆍ타이밍ㆍ강도 놓고 비판 제기

  • 한국아이닷컴 채석원 기자

  • 관련사진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새로 설치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분향하고 있다. 안산=고영권 한국일보 기자 youngkoh@hk.co.kr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13일 만에 대국민 사과를 했다. 방식, 타이밍, 강도를 놓고 논란의 여지를 남긴 사과였다.

박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사고로 희생된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가족, 친지, 친구를 잃은 슬픔과 고통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위로를 드린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고로 어린 학생들의 피어보지 못한 생이 부모님들의 마음속에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아픔일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사전에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초동대응과 수습이 미흡했던 데 대해 뭐라 사죄를 드려야 그 아픔과 고통이 잠시라도 위로를 받으실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고로 많은 고귀한 생명을 잃었는데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며 국무위원들에게 "이번 사고에 대해 (정홍원) 총리께서 사의(辭意)를 표하셨지만 지금은 실종자를 찾기 위한 노력이 더 중요하다. 각자의 자리에서 국민과 국가를 위한 충정으로 최선을 다한 후에 그 직(職)에서 물러날 경우에도 후회 없는 국무위원들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사과 방식 적절했나' 논란

박 대통령이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국정 현안에 대해 사과한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지난 15일 국무회의에서 국정원의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지 2주 만에 대국민사과를 내놓은 건 세월호 참사를 그만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그러나 별도로 기자회견을 열거나 담화를 갖는 대신 국무회의에서 사과한 것이어서 사고의 중대성에 비춰 사과 방식이 약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과 자체가 소통의 한 형태인 만큼 국민과의 소통에 소홀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물론 박 대통령은 참사를 수습한 뒤 대국민사과를 포함한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지만, 정부 수반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자신과 청와대의 책임은 피해가는 처신을 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던 만큼 사과 형식을 놓고 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 '사과 타이밍' 놓고도 비판 일어

대국민사과 타이밍을 이미 놓쳤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역대 대통령들과 비교하면 박 대통령의 사과는 시기적으로 늦은 감이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29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1993년 10월 10일 서해 훼리호 사고 때 8일 만에 임시국무회의를 소집해 새 정부 출범 이래 대형안전사고가 수차례 발생하고 있는데 대해 국민 앞에 거듭 죄송하고 대통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듬해 10월21일 33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성수대교 붕괴 사고 때는 사흘 만에 "이번 사건으로 희생당한 분들과 가족들에게 애도와 조의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 여러분께 이 사건으로 많은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참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대국민담화를 발표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대형참사 하루 만에 유족들에게 사과한 바 있다. 그는 1999년 6월30일 경기 화성 씨랜드 화재 사건으로 유치원생 19명 등 23명이 숨지자 다음날인 7월1일 합동분향소를 찾아 "대통령으로서 미안하다"고 유족들에게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2003년 2월18일 대구 지하철 화재로 3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하자 당선인 신분으로 사고발생 사흘 만인 2월21일 대통령직 인수위 회의에서 "희생자 가족들과 국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한다. 하늘을 우러러 보고 국민에게 죄인 된 심정으로 사후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 '사과 강도'는 알맞았나

역대 대통령이 대형참사 뒤 "대통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대통령으로서 미안하다" "하늘을 우러러 보고 국민에게 죄인 된 심정으로 사후 대처하겠다"며 사과한 것과 비교하면 박 대통령의 사과는 강도가 약한 측면이 있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책임은 모두 나에게 있다'는 통렬한 자기반성의 내용이 담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박 대통령은 "저는 과거로부터 겹겹이 쌓여온 잘못된 적폐들을 바로잡지 못하고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너무도 한스럽다. 집권 초에 이런 악습과 잘못된 관행들, 비정상적인 것들을 정상화하는 노력을 더 강화했어야 하는데 안타깝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오래전부터 우리 사회에 고질적으로 뿌리내려 고착화된 비정상적인 관행과 '봐주기'식 행정문화가 큰 영향을 끼쳤다"고 했는데, 사고 초기 당국이 제대로 대처만 했더라도 인명 피해를 최소화했을 것이라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일단 현 정부의 잘못을 사과하고 반성하는 데 무게를 뒀어야 옳았다는 지적이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6402 국민들 박근혜 불신임 선언? 박근혜가 왜 우주인으로 느껴지나? 1 2 2917 2014.04.30(by 나수사) 철수랑
6401 정치꾼들의 본색이 드디어 드러나는구나.열흘 남짓만의 일이다. 0 2102   title: 태극기미개인
6400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진실하십시오 2 3 4107 2014.04.30(by 나수사) 아사칸
6399 세월호 참사.선원들이 고의로 승객탈출 막았나? 0 2385   title: 태극기미개인
6398 박근헤,당신이 대통령이어야 하는 이유를 밝혀라!---선 대인 2 2 2533 2014.04.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그네의 뒷북,함량미달 사과문...진정성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보려도 없구먼! 0 2020   title: 태극기미개인
6396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살인범은 따로 있다!...이 철호의 시시각각 1 2026   title: 태극기미개인
6395 미숙한 처리로 다 죽여놓고,사과를 했으니 넘어가달라?신발~ 4 0 1933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4 새정치민주연합, "정부와 MBC, '국민 애도분위기'에 재뿌리지 마라" 0 2404   title: 태극기OK
6393 고위층을 보호하기 위한 음모는 현재진행형? 5 0 2052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2 '세월호 참사<--오대양 사건 배후<--구원파'의 커넥션? 0 4791   title: 태극기미개인
6391 애초에 있어선 안 되는 자리였던 것인가?안 철수와 도로 민주당의 갈등백태 0 2061   title: 태극기미개인
6390 박근혜 착각, ‘국무총리 사퇴’에 국민들 외면하는 뜻 모르는 것 같아 0 2632   철수랑
6389 청와대 자유게시판 ‘이런 대통령은 필요 없다’, 원작자 박성미 감독으로 밝혀져 0 4154   1:10000(안원장)
6388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 사고 진상규명 등 결의안' 제출 0 2369   title: 태극기OK
6387 박근혜 국무총리로 꼬리 자르기? 총리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야? 0 3903   철수랑
6386 폐허를 떠도는 성난 눈,눈,눈... 0 2958   title: 태극기미개인
6385 추모비 0 2964   Seongh Lee
6384 박근헤는 떠들어라,우린 로비한다,그리고 사정기관이 감싸준다.제기랄... 0 2737   title: 태극기미개인
6383 <여론조사> 박근혜 직무 평가, 사상 최저 file 0 4705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