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민들 박근혜 불신임 선언? 박근혜가 왜 우주인으로 느껴지나?
박근혜와 정부의 본질적 과제, 수습이 아닌 살인 행위 같다는 국민들 의혹 해소
 
송태경 기사입력 2014/04/29 [20:53]
4월 29일 오전, 박근혜는 국무회의에서 사과 발언을 했다. 그리고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위치한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그러나 박근혜가 떠난 후 조화는 곧 바로 밖으로 버려졌다.


▲     ⓒ뉴스메이커

이명박, 안행부장관 강병규, 교육부장관 서남수의 조화가 먼저 버려져서 박근혜의 조화를 맞이하였다. 비참한 대한민국의 현 주소를 입증하는 것이다. 국민들은 이명박근혜와 정부를 불신임한 것이다. 박근혜와 그 장관들은 국민들 마음에서 불신임 되고 총리는 사퇴하고 무정부가 된 것 같다. 국민들은 마음 둘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부에 대한 불신임과 야권에 대한 불안정으로 외로워한다. 


국민들의 불법부정과 불의에 침묵한 대가라는 자조의 자성 분출  


세월호 참사의 학생들의 억울한 죽음을 보면서 국민들의 분노와 절망감은 극으로 달리고 있다. 미안하고 불안하고 화가 나고 그렇다고 어디에 하소연 할 곳도 없고 인간 존엄의 가치도 못 느끼고 희망을 잃어버린 절망 그 자체이다. 


이런 상황에서 특이한 것은 박근혜와 정부 사람들에 대해 매우 낯설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같은 지구인이 아닌 우주인 같다는 것이다. 우리들의 보편적 상식을 뛰어 넘는 비상식 비정상 행태를 보이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공간만 같은 대한민국이지 삶의 방식과 태도에 있어서 너무나 다른 것이다. 극단적 이기적으로 자신만 살면 다른 사람의 생명은 아랑곳하지 않는 것이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가족과 함께 먹고 살아가는 공무원들이 세월호 수습을 하는 과정에서 일반 국민들과 달라도 너무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갖고 있고 판단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어떻게 저럴 수가 있지 라며 혀를 차는 것 외에 달리 설명할 방법이 막혀버리는 것이다.  


국민들은 분노와 함께 비참함을 느끼고 있다. 자식들에게 한 가지라도 좋은 것을 해 주고 싶어서 소위 간 쓸게 다 내놓고 피땀 흘려 일터를 세우고 민주주의를 일으켰는데 일터는 불법부정부패로 약육강식 쓰레기장으로 변했고, 민주와 법치는 불법부정으로 기득권을 찬탈한 세력들에 의해 독재와 인권 말살로 변질된 것에 대해 자존심 팍팍 상한 수치심으로 세계를 향해 낯을 들 수가 없게 된 것이다. 앞으로 이런 창피함과 부끄러움을 무엇을 어떻게 해야 극복할 수 있는지가 국민들의 관심이다. 


너무나 어려운 과제 앞에 망망대해의 돛단배를 타고 있는 기분이다. 인간의 최고 가치는 생명 존중인데 국가 공권력에 의해 생명이 헌신짝 취급당함으로써 짓밟힌 자존감을 어떻게 회복하고 찾아야 할 지 막막한 것이다. 


정의를 무시하고 정직을 얕보는 비틀어진 비상식이 정상이라고 우기며 작동케 한 업보가 이렇게 부메랑이 된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본질적인 문제는 전두환이 총칼로 국민을 학살하고 민주정부를 전복하고 장악한 불법권력에 있다. 쿠데타 세력들은 천방지축 안하무인으로 대한민국을 요리하였다. 오대양 사건으로 32명의 사람이 죽었는데 집단자살이라며 은폐 조작 의혹이 강한데도 전두환 세력의 압력으로 유야무야로 묻었다. 당시 정경유착 불법부정에 대한 뿌리를 뽑지 못하자 이 악의 뿌리는 더욱 강해져 오늘 세월호라는 엄청난 참사로 이어진 것이다. 


이 악의 축 독버섯들은 국민의 생명이 아닌 돈을 탈취하기 위해 국민의 목숨을 파리 목숨으로 보았고 어린 생명들이 죽어가고 있는 현장을 돈벌이의 수단과 계기로 삼았다는 의혹의 증언들이 나오면서 필자 자신도 멘붕에 빠졌다. 그들의 잔인함의 극치를 보면서 치가 떨린다. 이런 잔인함을 국가 공권력이 보호해 주었다니 더 말해서 뭐 하겠는가? 


살인의 현장 같다는 의혹을 떨치지 못하겠는데 이를 단순히 안보불감증 탓으로 돌리려는 박근혜와 장관들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정부 불신임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진실만이 불신을 해소할 수 있다. 철저하고 정확한 진상규명이 최우선이다. 그리고 책임자들에 대한 강력한 정치적 행정적 법적 처벌이다. 재발 방지를 위한 통합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이 세 가지에 대해 한 점 의혹이라도 남는다면 모든 것이 헛것이 될 것이고 불신의 방향이 어디로 갈지는 아무도 짐작할 수 없다는 것을 박근혜와 여야 정치권 모두가 명심해야 할 것이다.


  • ?
    나수사 2014.04.30 20:02

    우리들의 책임이라는 것이 바로 그 부정의한 정권을

    그대로 둔 책임이라는 거지요.
    이제야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한다면...

    그나마 세월호 희생자들의 목숨을 걸고 얻은 거랄까요.
    아픕니다만 이번 사건으로도 변화하지 않는다면

    저 세상으로 간 그 희생자분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174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2048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240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156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2675   대한민국사랑
» 국민들 박근혜 불신임 선언? 박근혜가 왜 우주인으로 느껴지나? 1 2 3006 2014.04.30(by 나수사) 철수랑
6401 정치꾼들의 본색이 드디어 드러나는구나.열흘 남짓만의 일이다. 0 2182   title: 태극기미개인
6400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진실하십시오 2 3 4258 2014.04.30(by 나수사) 아사칸
6399 세월호 참사.선원들이 고의로 승객탈출 막았나? 0 2434   title: 태극기미개인
6398 박근헤,당신이 대통령이어야 하는 이유를 밝혀라!---선 대인 2 2 2691 2014.04.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7 그네의 뒷북,함량미달 사과문...진정성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보려도 없구먼! 0 2070   title: 태극기미개인
6396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살인범은 따로 있다!...이 철호의 시시각각 1 2075   title: 태극기미개인
6395 미숙한 처리로 다 죽여놓고,사과를 했으니 넘어가달라?신발~ 4 0 1981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4 새정치민주연합, "정부와 MBC, '국민 애도분위기'에 재뿌리지 마라" 0 2517   title: 태극기OK
6393 고위층을 보호하기 위한 음모는 현재진행형? 5 0 2179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2 '세월호 참사<--오대양 사건 배후<--구원파'의 커넥션? 0 4901   title: 태극기미개인
6391 애초에 있어선 안 되는 자리였던 것인가?안 철수와 도로 민주당의 갈등백태 0 2177   title: 태극기미개인
6390 박근혜 착각, ‘국무총리 사퇴’에 국민들 외면하는 뜻 모르는 것 같아 0 2705   철수랑
6389 청와대 자유게시판 ‘이런 대통령은 필요 없다’, 원작자 박성미 감독으로 밝혀져 0 4229   1:10000(안원장)
6388 새정치민주연합, '세월호 침몰 사고 진상규명 등 결의안' 제출 0 2456   title: 태극기OK
6387 박근혜 국무총리로 꼬리 자르기? 총리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야? 0 3969   철수랑
6386 폐허를 떠도는 성난 눈,눈,눈... 0 3046   title: 태극기미개인
6385 추모비 0 3032   Seongh Lee
6384 박근헤는 떠들어라,우린 로비한다,그리고 사정기관이 감싸준다.제기랄... 0 2808   title: 태극기미개인
6383 <여론조사> 박근혜 직무 평가, 사상 최저 file 0 481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