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세월호 사과와 관련해 사과를 인정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가 유족들이 분노하자 약간 강도를 더했지만, 여전히 말을 아껴 비난을 사고 있다. 박근혜 정권 초기부터 김한길 대표 체제가 보여준 화합과 타협의 정치 프레임이 낳은 정세인식 결과라는 지적이다.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사과가 나오자 진보 야당들은 박 대통령의 사과에 ‘엎드려 절 받기 사과’라고 맹비난하는 논평을 내 보냈다. 반면 김한길 공동대표를 비롯한 새정치연합 공식 논평은 사과가 적절했다는 듯한 뉘앙스를 취했다.

김한길 대표는 사과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께서 사과의 말씀이 있었다고 한다. 국민들께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광온 새정치연합 대변인도 오후 현안브리핑 공식 논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사과했다.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과 국민들께 위로가 되기 바란다”며 “이제 박근혜 대통령은 무한책임의 자세로 사태수습에 나서야 한다. 구조 실패의 원인을 규명하는데도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사실상 대통령을 격려했다.

여론에 밀려 가까스로 대통령이 한 사과를 비판한다면 또 정쟁을 벌인다는 새누리당의 공세가 있을 것이므로 이에 말리지 않겠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이날 오전 홍문종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대통력의 책임을 비판하는 야권의 목소리를 두고 “정쟁을 일삼고 있다”고 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저녁 세월호 유가족들이 대통령의 사과를 사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분노하면서 김한길 대표와 새정치연합 지도부의 말도 강도가 세졌지만, 여전히 정쟁으로 비쳐지는데 대한 부담감이 역력했다.

김한길 대표는 30일 오전 6차 최고위원-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 국민께 위로가 되기를 바랐지만 어제 대통령의 사과는 유가족과 국민들에게 분노를 더하고 말았다”며 “대통령의 심정이 저보다 훨씬 더 비통하시리라 생각하지만 대통령께서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나도 죄인’ 이라고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씀하셨다면 유가족과 국민에게 작은 위로나마 드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아예 대통령 사과에 대한 언급조차 하지 않고 정부에 대해 국민 분향소 무제한 설치, 실종자 가족 생계 등의 당부만 하고 그쳤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그나마 약간 강도가 있었다. 전 원내대표는 “대통령 사과가 국민공감을 얻지 못하는 모든 문제의 원인은 불통에 있다”며 “소통의 대통령이 되시라”고 당부했다.

두 공동대표의 안일한 판단이 알려지자 트위터 등에선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트위터 아이디 ‘hee*****’씨는 “한국정치가 이 모양이 된 건, 무능한 야당지도부가 한 몫했다. 당신들에게 무슨 새정치를 기대하겠어”라고 비판했다.

‘ak******’씨는 “참혹한 국가재난 덕분에 야당이 이번 지방선거를 이길 거라고 기대하는 것 자체가 역겹다. 거짓과 불의에 대항하여 처절하게 싸울 생각 없이 공천 장사나 하면서 같잖은 여유를 부리며 박근혜의 사과를 받아들인 김한길, 안철수에 대해서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다”고 맹비난했다.

심상정, “마지못해 한 인색한 사과, 또 다른 멍울”
김재연, “무능 정부 즉각 총사퇴, 거국중립 비상내각”


다만 그나마 세월호 사건 내내 강도 높은 대정부 발언을 쏟아온 우원식 대책위원장은 이날도 강도 높게 청와대의 책임을 짚고, 대국민 약속을 전했다. 우원식 위원장은 “여전히 세월호 사고가 던지는 의미를 너무나 쉽게 생각하는 그 태도가 결국 청와대의 책임, 더 나아가 대통령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게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정말로 모르고 있다”며 “청와대는 청해진해운 전직 직원이 국민 신문고에 경고한 세월호 연관 민원을 권익위가 운영하는 것이니 청와대와 관계없다는 식의 너절한 해명을 할 때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우원식 위원장은 “도둑 제 발 저리듯 청와대의 ‘청’ 자만 나오면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식의 태도에 국민이 진절머리가 날 지경”이라며 “제발 청와대든 새누리당이든 대통령에게만 시선을 맞추지 말고 국민에게 시선을 맞추라는 말을 도대체 몇 번이나 해야 하느냐”고 촉구했다.

진보정당은 29일에 이어 30일도 강도 높게 박 대통령의 사과를 비판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시점에 와서 국무회의 석상에서 사과했는데 그게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열수 있겠느냐”며 “마지못해 하는 인색한 대통령의 사과는 사고를 당한 가족들의 가슴에 또 하나 멍울을 남길 것”이라고 비난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은 이번 참사 국면에서 대한민국 선장으로서 지도력을 상실했다”며 “사고 직후 진도 현장 방문도 면피용 방문에 결국 그치게 됐다. 진도체육관의 그 절박한 마음을 함께 했더라면 지난 2주를 그렇게 무대책으로 보낼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전날 ‘엎드려 절 받기 사과, 유체이탈 사과’라고 비난했던 김재연 통합진보당 대변인도 재차 논평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가족과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며 “무능한 정부는 즉각 총사퇴하고 여야 시민사회진영을 망라한 거국중립 비상내각을 구성해야 한다. 청와대 비서진 전면 교체, 남재준 국정원장 파면이 즉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8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7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47   대한민국사랑
6409 '의원겸직 완화案' 결국 통과.. 이 와중에 밥그릇 챙긴 여야 1 2736   title: 태극기OK
6408 개비씨가 국민의 방송이 아니라 정권의 시녀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시청료 인상을 반대한다! 2 1 4143 2014.05.0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07 이런 썩어빠진...도둑놈 잡으랬더니 도둑놈들하고 짜고 고스톱을 쳐? 0 3102   title: 태극기미개인
» 새정치연합 지도부, "박 대통령 사과 역풍에도 말 아껴" 0 3498   title: 태극기OK
6405 새정치민주연합, 왜 국민이 진정성을 못 느끼는지 되돌아보라 0 2262   title: 태극기OK
6404 안철수대표 “세월호 피해자 가족에 ‘긴급지원금’ 줘야”ㅡ“가족 잃은 고통에 생계곤란까지 ‘이중고’ 더해지고 있어” 0 2975   title: 태극기OK
6403 이 착하디 착하고 순수한 영혼들의 넋을 기리고 ,반드시 심판해 줍시다! 0 3290   title: 태극기미개인
6402 국민들 박근혜 불신임 선언? 박근혜가 왜 우주인으로 느껴지나? 1 2 3947 2014.04.30(by 나수사) 철수랑
6401 정치꾼들의 본색이 드디어 드러나는구나.열흘 남짓만의 일이다. 0 2976   title: 태극기미개인
6400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진실하십시오 2 3 6139 2014.04.30(by 나수사) 아사칸
6399 세월호 참사.선원들이 고의로 승객탈출 막았나? 0 3470   title: 태극기미개인
6398 박근헤,당신이 대통령이어야 하는 이유를 밝혀라!---선 대인 2 2 3628 2014.04.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7 그네의 뒷북,함량미달 사과문...진정성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보려도 없구먼! 0 2888   title: 태극기미개인
6396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살인범은 따로 있다!...이 철호의 시시각각 1 2966   title: 태극기미개인
6395 미숙한 처리로 다 죽여놓고,사과를 했으니 넘어가달라?신발~ 4 0 2824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4 새정치민주연합, "정부와 MBC, '국민 애도분위기'에 재뿌리지 마라" 0 3431   title: 태극기OK
6393 고위층을 보호하기 위한 음모는 현재진행형? 5 0 3166 2014.04.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392 '세월호 참사<--오대양 사건 배후<--구원파'의 커넥션? 0 5905   title: 태극기미개인
6391 애초에 있어선 안 되는 자리였던 것인가?안 철수와 도로 민주당의 갈등백태 0 2967   title: 태극기미개인
6390 박근혜 착각, ‘국무총리 사퇴’에 국민들 외면하는 뜻 모르는 것 같아 0 3692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