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불법부정권력과 정경유착 부패, 관행 용납이 아닌 뿌리를 뽑는 청산 과제
 
송태경 기사입력 2014/05/01 [00:10]
지난 대선이 민관군이 총 동원된 불법부정선거라는 외침에도, 국정원의 간첩조작 사건에도 국민들은 깊은 정치 불신으로 긴 침묵을 하였다. 불의를 용납한 것은 아니지만 그 밥에 그 나물이라며 정치인들에 대한 절망은 마음에 빗장을 채웠다. 

▲     ⓒ뉴스메이커
이런 국민들의 침묵이 국민의 생명을 헌신짝 취급하는 불법부정 부패의 공권력에 침묵을 깨고 녹슨 청와대 빗장을 열어 재꼈다. 

그리고 분노했다. 박근혜가 대통령이어서는 안 되는 이유를 말하며 탄핵 한다고 외쳤다. 물러나라고 했다. 청와대 게시판에는 국민들의 분노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박근혜 사퇴, 이명박 구속’을 외치며 서울역 고가에서 분신한 이남종 열사의 유언인 ‘두려움은 내가 가지고 갈 테니 일어나라’는 외침에 국민들이 반응하기 시작한 것이다. 공안 폭력을 깨야겠다는 국민들의 의지가 담겨 있다.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다. 국민은 불법부정과 무능한 정부에 대해 해고를 명령할 수 있다. 국민의 명령을 거역할 수 있는 것은 없다.  

국민의 권리인 탄핵의 절차는 국민의 심부름꾼인 국회의원들이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야당은 당연히 국민들의 명령에 귀를 기울이고 실천해야 할 의무가 부과되는 것이다. 

국민들은 억울하고 분하지만 참고 절망을 이겨내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이제는 한 숨만 쉬고 있을 수도 없고, 침묵도 할 만큼 해 주었다는 것이다. 이제 이것은 아니라며 안 된다며 분노하라고 야당에게 명령하고 외치고 있다. 있으나마나한 야당은 해고하겠다는 것이다.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 야당이라면 그 기능을 상실했으니 국민의 해고 명령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야당은 해체하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라. 

일본인보다 더 비열하며 악랄한 인간이 일본인 앞잡이였다. 국민의 생명을 뒷전으로 하는 국민을 무시한 새누리당을 일본인이라고 빗대면,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권은 일본인 앞잡이라는 비아냥이 있다. 국민의 심중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공권력을 총 동원하여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은폐하며 국민들을 속이고 있는데 야당은 뭐를 하고 있는가? 국민들의 의구심은 하나다. 세월호의 희생자들은 ‘사망한 것이 아니고 죽인 것’이라는 의혹이다. 손석희나 이상호 등이 없었으면 국민들은 억울함과 폭폭한 가슴이 터져서 다 죽었을 것 같다는 것이다. 

폭력으로 탈취한 부정권력과 부패한 돈이 오랫동안 유착하여 <불법과 부패 그리고 뇌물이 관행>이라고 떳떳하게 주장하는 공권력 앞에 법과 정의는 시체가 되었다. 이런 관행이 살인까지도 용납한 것이다. 돈 때문에 국민이 고용한 해경과 해양수산부 등의 공권력과 부패 장사꾼 언딘이 공모한 살인 행위라는 국민들 주장에 대해 아니라는 증거를 제시하라. 국민들은 손석희 뉴스를 보면서 분노하였다. 이 입증에 대한 무한책임은 박근혜에게 있다. 

인간말종 이라는 말은 행실이 아주 못된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악행을 한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질이 아주 나쁜 중죄를 저질렀을 경우에 쓴다. 

세월호 참사를 보면서 인간말종 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총체적 불법부정 부패 카르텔에 의한 국민의 생명이 죽어가는 것을 보면서 이들이 같은 땅에서 함께 살고 있는 인간인가라는 회의가 든다. 불법이던 부정이던 부패든 떡값만 받으면 허물어지는 양심과 도덕, 떡값만 받으면 정의가 불의가 되고 불법이 적법으로 바뀌는 조폭 국가라는 생각이 든다. 불법부정 부패라는 관행이 용납되는 나라를 정상이라고 할 수 있는가?  

정직이 밥 먹여 주냐고 비아냥 받는 나라, 정의를 말하면 혼자 깨끗한 척 하지 말라고 핀잔 받는 사회, 이제 공권력과 부패가 결탁한 살인까지도 관행으로 용납하려고 하는 대한민국이라면 절망만 남는 것 아닌가?  

세월호 참사의 원인은 도덕불감증이 아닌 정경유착 불법부정부패가 관행이라고 용납되었던 부정직에 본질이 있다고 생각한다. 해결은 근본적인 뿌리인 불법부정권력의 퇴진과 야합 정치의 청산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분노는 이곳을 향하고 있다. 지난 대선의 불법부정선거에 대한 분명한 결론을 내야 한다. 


  • ?
    비비안리 2014.05.01 11:07
    글 잘읽었습니다 하나도 틀린말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맞는데 본인 문제인후보자 성급하게 승복했지요 속이 부글부글 끓었지만 ....솔직히 ㅂㄱㅎ 정권은 믿을수없습니다 다시는 보고싶지 않은정권, 탄핵이 맞다고 봅니다 그간 제가 분노하고 야당은 왜 글럴까 ? 걱정했던 것이
    송태경상임대표님 글에 다 있습니다 이나라 정직하고 국민을 걱정하는 그런 지도자가 필요합니다 ,웃선이 구린데 밑에 사람이 제대로 일을 하겠습니까?그래서 지위가 높을수록 도덕적 잣대를 높여야 한다고 봅니다
  • ?
    나수사 2014.05.01 12:40

    요즘은 송태경님 분노로 분노를 삭힙니다. 감솨드립니다.
    천주교정의사제단이 쭉~~~~~~ 대통령 물러나라라는 시위 주장을
    야당도 우리 국민도 못 들은 척 침묵을 지킨 결과,

    세월호로 대한민국은 침몰직전에 있습니다.
    이제 세월호의 희생자의 목소리를 우리가 들어야 할 차례입니다.
    오늘 ..안샘이 오랜만에 목소리 높였습니다.
    박근혜는 책임지라고.... 그렇지 않으면 앞장서겠다고 말입니다.
    한번 지켜보고 싶습니다. 국민의 분노를 안샘이 앞장서시기를요!! .

  • ?
    비비안리 2014.05.01 15:14
    안대표님 이 그러셨어요 ? 전 지금 알았네요
  • ?
    나수사 2014.05.01 15:47
    네....그 기사 지금 게시해 올렸습니다 !
  • ?
    비비안리 2014.05.01 16:33
    나수사님 감사함니다^^~
  • ?
    나수사 2014.05.01 16:51
    ^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20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23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4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47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960   대한민국사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2723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28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3276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4768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2919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2586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2957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3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4155   title: 태극기미개인
6422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3357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3661   일파만파
6420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4402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3805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3877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2816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3834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6415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3108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3062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3323   title: 태극기미개인
»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4912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4009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3165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