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원내대표는 1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사태의 수습과 진상 규명, 대처 과정에서 국회 국정조사는 불가피한 사항이 됐다"며 "수습에 방해가 되지 않는 시점에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서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한 적은 있지만 지도부가 공식 회의 석상에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 및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사고 수습과정에서 능력도 부재이지만, 국민과의 공감을 못 이루고 있는 '공감부재 정권'임을 새롭게 확인했다"면서 "정부 책임이 99%인데 1%만 책임지겠다는 발상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강도 높은 진상조사를 강조했다.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이날 의원총회에서 "올해 남은 국회는 상시국회, 비상국회가 돼야 한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각각 밝힌 것도 국회를 통한 책임추궁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도 "'사람을 살리는 데에 무책임한 정부는 필요없다'는 국민의 원망과 질타를 대통령과 정부, 정치권 모두가 깊이 새겨야 한다"며 "이제는 국회가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한다. 국정조사를 비롯해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화력을 보탰다.

새정치연합은 특히 해경이 민간 구조업체인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를 위해 해군 최정예 부대의 잠수를 막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각시키며 '정부 책임론'에 불을 지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사실이라면 천인공노할 일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정책위의장도 "국가가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말문이 막힌다"며 "한 점 숨김없이 진실을 파헤쳐 추악한 유착관계를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은 국정조사 카드 외에도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비판한 유가족의 입장 표명에 청와대가 '유감스럽다'고 밝힌 것도 집중 거론하며 정부·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장 정책위의장은 "백번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어떤 이유로 유가족들에게 이런 말을 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면서 "유가족 마음보다 대통령 심기를 걱정하는 청와대에 대한 유가족과 국민의 공분이 더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도 "책임론에서 대통령만 탈출시키려는 청와대와 정부의 눈물 나는 노력을 보면 서글프고 개탄스럽다"면서 "국회의 다수당인 여당도 '친박 마피아', '박피아' 정당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이런 사고가 언제든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호선 정의당 대표는 이날 당 상무위원회에서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장에 앉아서 장관들만 앞에 놓고 모호한 한마디로 사과를 대신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직접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대통령이 아무 것도 책임지지 않고 사과하지 않는데, 그 아래 어떤 공직자가 책임을 지려 하겠는가"라며 "대통령이 앞장서지 않으면 비극의 재발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공세는 세월호 사고로 정부의 무능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자 '정부 심판론'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박근혜 정부의 책임을 전면에 부각하겠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5/01/2014050101292.html


  • ?
    title: 나비소피스트 2014.05.01 19:42
    그나마 다행입니다
    야당이 표류하는듯보였는데
    이제키를제대로잡은듯합니다.
    야당이 표류하지않도록 감시를 철저히해야겠습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1 20:56
    소피스트님이 국회에 가서 감시하세요! 이번 7/30 보선에 출마해서 금빼지 달고 감시하세요! 이 길이 지름길입니다.^^
  • ?
    비비안리 2014.05.02 11:20
    제발 좀 철저히 캐서 죄를 지은자 공개하고 죄값을 치루게해야 됩니다 대강 넘어갈일 은 아닙니다 300명이 넘는 국민들이 아까운 목숨을 잃었습니다 정치가 완전히 바뀌지 않으면 안됩니다 요즘 잘못한 것도 정치적 관행이라든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래서 이모든 일이정치를 바르게 하지 못하여 일어나는 것입니다 부정부패 가 만연하면 서민의생활 은 더욱더 피폐해져 감니다 그래서 힘없는 서민이 제일 힘듭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2 12:11
    안대표님의 새정치가 이 나라에 뿌리내려 바른 국가를 만듭시다.!
  • ?
    비비안리 2014.05.02 13:57
    네 그래야 됩니다 바른지도자 가 나와야 돼요 알바생 부모님마음 얼마나 아플까요 19살 현우 입대 앞두고 용돈번다고 ... 눈물나요
    힘없는 서민 ...... 서민 도 국민입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5.02 14:43
    예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24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26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52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52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995   대한민국사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2726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28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3284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4776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2919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2586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2961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3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4158   title: 태극기미개인
6422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3357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3666   일파만파
6420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4402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3805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3877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2816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3842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3118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3066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3323   title: 태극기미개인
6412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4917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4010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3165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