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해진, "해경이 '언딘과 계약하라' 했다"

시사INLive | 주진우 기자 |

 세월호 구조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민간 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이하 언딘)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언딘의 독점적 구난 작업을 위해 해양경찰청이 민간 잠수사와 해군 UDT의 구난 활동까지 막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경과 언딘, 검색하기" style="font-family: '맑은 고딕', 'Malgun Gothic', 'Apple SD Gothic Neo'; font-size: 17px; line-height: 1.7; color: rgb(11, 9, 203); text-decoration: none;">청해진해운이 도대체 무슨 관계인지 의혹이 커진 것이다.


< 시사IN > 은 이 의혹을 풀 수 있는 두 가지 문건을 입수했다. 하나는 사고 발생일인 4월16일 해양경찰청이 청해진해운 대표에게 보낸 팩스 문건이고, 다른 하나는 4월17일 청해진해운과 언딘이 맺은 '독점' 계약서다. 언딘과 공식적으로 구난 계약을 맺은 쪽은 청해진해운이다. 그런데 언딘을 청해진해운 측에 소개한 쪽은 해경이라는 게 < 시사IN > 취재 과정에서 확인되었다. 청해진과 언딘이 계약을 맺는 과정에 삼성중공업이 어느 정도 역할을 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

당시 상황을 정리하면 이렇다.





ⓒ연합뉴스 4월28일 구조대원들이 언딘 사의 바지선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당일인 4월16일 기울어진 세월호가 더 이상 가라앉는 것을 막기 위해 대형 검색하기" style="color: rgb(11, 9, 203); text-decoration: none;">해상 크레인이 필요했다. < 시사IN > 이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해경은 4월16일 오후 2시1분 청해진해운 측에 팩스를 보내 해상 크레인을 사고 현장에 투입하라고 요청했다(사진 1). "귀사의 조치가 지연될 경우 우리 청에서 임의로 필요한 장비를 동원하여 조치될 수 있으며 이에 소요되는 비용은 귀사에서 부담됨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면서 '동원 가능 해상 크레인 현황'(사진 2)을 첨부해 보냈다. 실종자 구조를 위해 1분1초가 아까운 시각, 해경이 직접 해상 크레인을 부르지 않은 이유는 돈 때문이었던 셈이다. 해양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사용료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크레인 요청은 공식적으로 사고를 낸 선사가 해야 한다. 선사가 크레인 요청을 하느라 시간이 늦어졌다"라고 밝혔다. 해경은 친절하게도 비용은 보험사와 상의하라고 보험사 담당자 연락처까지 남겨놓았다.









해경의 지시를 받은 청해진해운은 대우조선·삼성중공업 등에 연락을 했고 삼성중공업과 연결이 되었다. 청해진해운의 김 아무개 부장은 "삼성중공업은 구난 전문업체가 없으면 자기들은 움직이지 못한다. 정부나 구난 업체 없이 개별 선사가 부르면 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라고 했다. 해상 크레인은 구난 업체에서 기술적인 지시를 받아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에 절차상 구난 업체의 요청이 필요하다는 게 삼성중공업 측의 설명이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문건에 적혀 있는 거제 삼성중공업 담당자는 "우리는 해경 측으로부터 공문을 받고 움직였다. 청해진해운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청해진, 서류에 '언빈'으로 잘못 받아 적을 정도

기가 막힐 노릇이지만, 청해진해운 측은 구난 업체에 대한 정보가 없었다. 청해진해운 홍 아무개 대리는 "담당 해경이 '제 입으로 말하기는 그렇지만 언딘이라는 업체가 있는데 벌써 구난 작업을 하고 있다. 그쪽과 계약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김 아무개 부장은 "우리는 아는 업체가 없었다. 해경이 삼성과 이야기를 했고, 해경에서 언딘 김 아무개 이사의 전화번호를 알려주었다"라고 말했다. 서류에 언딘을 '언빈'이라 받아 적을 정도로 청해진해운 측은 언딘에 관한 사전 지식이 없었다.(사진 2)

4월16일 오후 2시30분쯤, 청해진해운 홍 대리가 언딘에 전화를 걸었다. 언딘 측은 청해진해운에서 전화가 올 것을 잘 알고 있었다고 한다. 이튿날 언딘에서 '독점권'이 명시된 계약서를 들고 왔다. < 시사IN > 이 입수한 청해진해운과 언딘의 4월17일자 계약서(사진 3)에는 "세월호에 대한 구난/구호 용역 및 기타 기술지원 일체를 독점적으로 수행할 것에 합의하여, 다음과 같이 용역계약을 체결한다"라고 적혀 있다. '독점'이라는 것 외에 별다른 조항은 거의 없었다. 청해진해운 홍 대리는 "무슨 계약서가 이러냐고 따졌다. 하지만 우리는 아무것도 모르고 끌려갈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 부장은 "해경과 삼성이 언딘을 소개해줬고, 언딘이 원하는 대로 '독점'권을 줄 수밖에 없었다. 언딘에게 독점권을 주는 2장짜리 계약서 말고 다른 계약서는 작성하지 않았다. 보상 액수 등은 추후에 정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청해진해운과 접촉했던 언딘 김 아무개 이사는 계약과 관련해 묻자 "언론이 급하냐, 구조가 급하냐"라면서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언딘 측은 "청해진해운의 구난 요청 의무사항에 따라 청해진과 약식으로 금액도 적혀 있지 않은 2장짜리 계약서를 작성했다. 이 계약서에는 '언딘이 해당 구난 작업에 적극 참여하고 동의하겠다'는 내용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그렇게 계약된 해상 크레인은 사고 12시간이 지나 출발했고, 55시간 만에 사고 해역에 도착했다. 그사이 세월호는 완전히 침몰했다. 결국 해상 크레인은 아무런 임무 없이 대기만 하다가 4월25일 조선소로 돌아갔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61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4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03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5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87   대한민국사랑
6422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2303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2489   일파만파
»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2720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2869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2656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1864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2760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6415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2223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1987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2482   title: 태극기미개인
6412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3627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3005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2271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09 '의원겸직 완화案' 결국 통과.. 이 와중에 밥그릇 챙긴 여야 1 1829   title: 태극기OK
6408 개비씨가 국민의 방송이 아니라 정권의 시녀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시청료 인상을 반대한다! 2 1 3130 2014.05.0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07 이런 썩어빠진...도둑놈 잡으랬더니 도둑놈들하고 짜고 고스톱을 쳐? 0 2240   title: 태극기미개인
6406 새정치연합 지도부, "박 대통령 사과 역풍에도 말 아껴" 0 1988   title: 태극기OK
6405 새정치민주연합, 왜 국민이 진정성을 못 느끼는지 되돌아보라 0 1430   title: 태극기OK
6404 안철수대표 “세월호 피해자 가족에 ‘긴급지원금’ 줘야”ㅡ“가족 잃은 고통에 생계곤란까지 ‘이중고’ 더해지고 있어” 0 2168   title: 태극기OK
6403 이 착하디 착하고 순수한 영혼들의 넋을 기리고 ,반드시 심판해 줍시다! 0 2033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