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세 이하 어린이 억대 주식부자 126명…역대 최다

GS에너지 부사장 차남 155억원…어린이 주식부자 1위

한국타이어·두산·효성·세아 재벌가 어린이 주식갑부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국내 상장사 주식을 1억원 이상 보유한 12세 이하 '어린이 억대 주식부자'가 126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재벌가에서는 GS와 효성·두산·한국타이어·세아 등 재벌그룹 오너의 친·인척 어린이 주식부자가 많았다.

2일 재벌닷컴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4월 말 종가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1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만 12세 이하(2001년 4월 30일 이후 출생자) 어린이는 모두 126명에 달했다.

매년 4월 말 기준으로 '어린이 억대 주식부자'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02명으로 처음 100명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 118명으로 늘었다가 올해 126명으로 증가했다.

어린이 주식부호가 늘어난 것은 상장사 오너 가족들이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주식시장이 침체에 빠진 틈을 타 어린 자녀들에게 주식 증여를 늘렸기 때문이다.

지난해 1억원 이상 '어린이 주식부자' 중에서 18명이 주가 하락이나 연령이 많아져 주식부자 명단에서 빠졌지만 새로 주식을 취득하거나 주가 상승으로 '억대 주식부자' 명단에 이름이 오른 어린이는 26명에 달한다.

개인별 보유 주식가치는 허창수 GS그룹 회장 사촌인 허용수 GS에너지 부사장의 차남(10세)이 155억원으로 최고 어린이 주식부자에 올랐다.

허 부사장의 차남은 5살 때인 2009년 GS 주식 27만3천주를 증여받고 나서 추가 장내 매입을 통해 현재 32만1천주를 보유하고 있다. 2009년 이후 5년 동안 받은 배당금만도 18억5천만원에 달한다.

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11세)가 85억5천만원으로 2위에 오르는 등 임 회장의 직·방계 손자와 손녀 7명이 2위부터 8위까지 주식부자 상위권을 휩쓸었다.

이들은 2012년 지주회사로 전환한 한미사이언스[008930]의 주식을 증여받거나 무상 신주배정을 통해 각각 80억원대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의 차남(10세)은 보유 중인 파라다이스 지분가치가 59억7천만원으로 9위를 차지했고, 전 회장의 장남(12세)은 36억1천만원으로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황우성 서울제약 회장의 동갑내기 두 아들(10세)은 35억9천만원씩의 주식을 보유해 11위에 올랐다. 이들은 할아버지인 황준수 서울제약 창업자로부터 2006년 회사 주식을 증여받았다.

다음으로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의 조카(11세)가 33억1천만원, 박희원 라이온켐텍 대표의 손자 3명이 31억9천만원씩의 주식을 보유해 뒤를 이었다.

이화일 조선내화 회장의 손자(10세)는 26억8천만원, 최성원 광동제약 회장의 조카(12세)는 22억6천만원의 주식을 각각 보유한 20억원대 주식부자에 들었다.


어린이 주식부자 중에는 태어난 지 2년이 안 된 '젖먹이 주식부자'도 눈에 띈다.

김흥준 경인양행 회장의 친인척인 한 살 된 어린이는 작년 11월 회사 주식을 증여받아 10억9천만원의 주식갑부가 됐고, 김정돈 미원상사 회장 친인척인 한 살 된 어린이도 9억7천만원의 주식부자 대열에 들어갔다.

또 재벌가 어린이 중에선 GS와 효성, 두산, 한국타이어, 세아 등 그룹 관련 어린이 주식부자가 많았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손자·손녀 4명이 9억9천만원씩의 회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손자·손녀도 7억원대 주식을 가진 주식부자로 등장했다.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손녀,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의 손자도 수억원대 주식 부자에 올랐다.

indigo@yna.co.kr



출처: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4/04/30/0200000000AKR20140430157200008.HTML?input=1195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25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34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66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5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935   대한민국사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2677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28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3261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4733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2904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2551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2938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3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4133   title: 태극기미개인
»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3331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3641   일파만파
6420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4382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3790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3862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2812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3799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6415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3095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3054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3296   title: 태극기미개인
6412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4888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3965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315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