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참사] 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여권 의원들
시찰 참가 의원들 해운업계 지원 결의안에 이름 올려

국회'바다와 경제 포럼'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이 해운업 전반의 비리와 관련해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진 한국선주협회 지원으로 수년간 해외 시찰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선주협회 사업보고서와 해당 의원들에 따르면 '바다와 경제 포럼'대표인 박상은 의원을 비롯해 같은 당 정의화 김희정 이채익 주영순 의원은 지난해 5월 선주협회가 상당 비용을 부담한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항만 시찰에 다녀왔다. 이에 대해 주 의원은 "선주협회가 어렵다는 얘기가 있어 외국 항만 시찰을 통해 어떤 애로점이 있는지 잠도 안 자고 4박 5일의 일정을 빡빡하게 소화했는데 이게 무슨 외유성 일정이냐"고 주장했다. 

포럼은 올해 3월에도 박 의원과 이 의원을 비롯해 김무성 김한표 김성찬 함진규 의원 등이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의 항만을 시찰하고 아크부대 및 청해부대를 격려 방문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김무성 의원 측은 "원래 해외 파병된 청해부대와 아크부대 장병 격려 일정에 바다와 경제 포럼측의 요청으로 함께 한 것"이라며 "의원 별로 경비를 갹출했기 때문에 선주협회에서 부대비용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선주협회는 2009년 이후 매년 국회의원들과 의원 보좌관 등을 상대로 승선체험 행사 등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더욱이 시찰에 다녀 온 의원들은 박 의원이 올해 3월 31일 박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민경제발전을 위한 해양산업 경쟁력 확보 정책지원 촉구 결의안'에 대거 이름을 올려 세월호 침몰 사고로 부각되고 있는 해운업계의 로비가 작용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결의안은 해운보증기금의 조속한 설립과 해운업에 대한 무리한 구조조정 지양, 3자 물류업체 활성화를 위한 정책지원, 선진해운세제인 톤세제도의 존속 필요성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포럼은 18대 국회 당시 해양수산부가 없는 상태에서 해양정책과 항만과 물류 등 여러 관련 정책 발굴을 위해 만든 것으로 전혀 로비 같은 건 없었다"며 "오히려 해양산업 발전에 필요한 일이라 포럼 소속 의원들이 먼저 나서서 했다"고 말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99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93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918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918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9643   대한민국사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2752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28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3296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4803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2933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2603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2982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4179   title: 태극기미개인
6422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3368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3697   일파만파
6420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4409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3825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3901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2823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3850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6415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3135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3087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3341   title: 태극기미개인
6412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4925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4038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3174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