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d,.bd input,.bd textarea,.bd select,.bd button,.bd table{font-family:'Segoe UI',Meiryo,'맑은 고딕','Malgun Gothic','돋움',Dotum,Helvetica,'Apple SD Gothic Neo',sans-serif} .bd .ngeb{font-weight:700;font-family:'Segoe UI',Meiryo,'나눔고딕 ExtraBold','NanumGothic ExtraBold',ngeb,'맑은 고딕','Malgun Gothic','나눔고딕',NanumGothic,ng,'Trebuchet MS','돋움',dotum,Helvetica,'Apple SD Gothic Neo',sans-serif} .bd a:focus,.bd input:focus,.bd button:focus,.bd textarea:focus,.bd select:focus{outline-color:#4169e1;} .bd .replyNum{color:#4169e1 !important} .bd .trackbackNum{color:#646496 !important} .bd.fdb_count .replyNum{background:#4169e1;} .bd.fdb_count .trackbackNum{background:#646496;} .bd em,.bd .color{color:#4169e1;} .bd .shadow{text-shadow:1px 1px 1px #646496;} .bd .bolder{color:#4169e1;text-shadow:2px 2px 4px #646496;} .bd .bg_color{background-color:#4169e1;} .bd .bg_f_color{background-color:#4169e1;background:-webkit-linear-gradient(#FFF -50%,#4169e1 50%);background:linear-gradient(to bottom,#FFF -50%,#4169e1 50%);} .bd .border_color{border-color:#4169e1;} .bd .bx_shadow{box-shadow:0 0 2px #646496;} .viewer_with.on:before{background-color:#4169e1;box-shadow:0 0 2px #4169e1;} .bd_zine.zine li:first-child,.bd_tb_lst.common_notice tr:first-child td{margin-top:2px;border-top:1px solid #DDD} .bd_zine .info b,.bd_zine .info a{color:#646496;} .bd_zine.card h3{color:#4169e1;} .bd_tb_lst{margin-top:0} .bd_tb_lst .cate span,.bd_tb_lst .author span,.bd_tb_lst .last_post small{max-width:px}

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참사] 최측근 3인이 유병언에 비자금 전달 주도… 1000억대 건넨 듯
계열사 대표들인 변기춘·고창환·김혜경이
컨설팅·사진비로 페이퍼컴퍼니 거쳐 차남에 전달
檢 "차남 등 해외체류자 8일까지 출석" 최후 통보

  • 관련사진
  •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인 송국빈 다판다 대표가 2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인천지검에서 인천구치소로 이동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씨의 최측근 '3인방'이 유씨 일가에 비자금을 전달하는 핵심 총책 역할을 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 혐의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변기춘(42) 아이원아이홀딩스ㆍ천해지ㆍ온나라 대표이사, 고창환(67) ㈜세모 대표이사, 김혜경(52) 한국제약 대표이사가 서류상 회사(페이퍼컴퍼니)를 통해 경영 컨설팅 및 사진작품 구입 비용 명목으로 유 전 회장의 차남 혁기(42)씨에게 비자금을 건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들 3인방을 중심으로 계열사 대표들이 이같은 수법을 통해 유 전 회장 일가에 전달한 비자금 규모는 1,0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명목상 지분은 없지만 유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계열사, 유씨의 자녀들을 포함해 유씨 일가가 실소유한 페이퍼 컴퍼니 등의 회계장부, 계좌추적 등을 통해 이 같은 자금흐름을 파악하고 일부 관련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3인방을 중심으로 한 계열사 대표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무리한 뒤 혁기씨, 유씨 등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이다. 실제로 검찰은 앞서 고씨를 소환 조사했으며, 이날 변씨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중인 김혜경씨와 혁기씨, 김필배(76) 전 문진미디어 대표 등에게 8일까지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이들에 대한 소환 통보는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이번이 마지막 통보"라며 "응하지 않을 경우 (여권 무효화와 범죄인 인도절차 착수 등) 여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들에게 지난달 29일까지 귀국해 소환 조사에 응하라고 통보했으나 불응하자 2일 오전까지 출석하라고 2차 통보했다. 검찰은 유씨 일가의 소통 창구였던 손모 변호사와도 제대로 연락이 되지 않아 "(변호사가) 손을 뗐는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유씨 측근 가운데 처음으로 송국빈(62) 다판다 대표이사를 구속했다. 송씨는 유씨의 사진을 고가에 사들여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등 회사 자금을 유용해 유씨 일가의 비자금 조성을 도운 혐의로 전날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안동범 인천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높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3일부터 시작되는 연휴 동안 유씨가 실소유한 계열사 대표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대부분 마무리하고, 연휴 이후 유씨 일가 소환 조사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지검 해운비리 특별수사팀(팀장 송인택 1차장검사)은 한국해운조합 고모 사업본부장, S손해사정 대표이사 최모씨를 이날 구속했다. 검찰은 고씨에 대해 해운사들에 보험금을 과다 지급하고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최씨에 대해 배임증재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전날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133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356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50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187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2303   대한민국사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3151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3622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5703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3521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2949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3373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3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4517   title: 태극기미개인
6422 재벌가, 증시침체 틈타 어린 자녀에게 주식 증여 열풍 1 3670   일파만파
6421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 1 4299   일파만파
6420 해피아는 물론이고 마피아 새끼들 다 나왓!싸그리 총살시켜주마!씩씩~ 0 4957   title: 태극기미개인
6419 길은 북한으로 통한다? 왜, 종편은 국민들을 북한 전문가로 만들고 있는가? 1 2 4200 2014.05.02(by 나수사) 철수랑
6418 "안철수 계열은 전멸하고, 음주운전 경력자는 '통과'" 0 4256   title: 태극기OK
6417 김한길·안철수, 기초연금 당론·절충안 직권상정 잠정결정 0 3097   title: 태극기OK
6416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청원합니다 - 맑은바다님 2 3 4143 2014.05.01(by 나수사) 나수사
6415 野 "정부 책임 99%, 국정조사 불가피"..'정부 심판론' 카드 꺼내ㅡ "수습 방해되지 않는 시점에 국정조사 불가피" 6 2 3472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14 박근혜 지지율 40% 대 추락...!! (오마이뉴스) 3 4 3451 2014.05.01(by 비비안리) 나수사
6413 해피아와 새무리들이 부른 세월호 참사. 1 3640   title: 태극기미개인
6412 침묵의 녹슨 빗장을 깬 국민들의 분노 일성, 박근혜 탄핵과 야당 해고 6 3 5401 2014.05.01(by 나수사) 철수랑
6411 새정치민주연합, "민간업체 언딘 위해? 해경청장 파면하라 " 4 2 4387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6410 방송법·원자력법·단말기유통법, 미방위 소위 통과 4 1 3595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