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ㆍ세월호 촛불집회 등 잇단 행동
ㆍ팽목항 찾아 침묵시위·도심 유모차 시위·인터넷 카페 개설
ㆍ“우리가 침묵하면 세월호는 계속된다” 다음주 잇단 촛불집회

2일 오후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 인근인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 5명의 ‘엄마들’이 나타났다.

이들은 각자 만들어온 팻말을 하나씩 들고 말없이 항구에 섰다.

팻말에는 “함께 울겠습니다, 함께 기다리겠습니다, 함께 분노하겠습니다”

라고 적혀 있었다. 구호도 외치지 않았다. 창백한 얼굴에 눈물만 흘러내렸다.

지정남씨(42) 등 5명의 엄마들은 광주에서 자발적으로 찾아왔다.

모두 중·고생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이다. 이번 사고가 남의 일이 아니라는 생각에 모였다고 했다.

엄마들은 어떤 말로도 피해자 가족들에게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그저 사고현장 옆에 서 있기만이라도 하려고 왔다고 말했다.


중학교 1학년 아들을 둔 지씨는 “내 자식을 살릴 수만 있다면,

이 바닷물을 다 마셔버릴 수도 있는 사람들이 엄마다.

그 마음을 알기 때문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고교 1학년과 초등학생 아들 둘을 키우고 있는 송미애씨(42)는

 “순수한 엄마의 마음으로 왔다.

사람들의 관심이 줄어드는 것이 두려웠다”며

 “자식을 잃은 슬픔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고통이지만,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엄마들이 움직인다 세월호 침몰사고 17일째인 2일 오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서 광주의 학부모 세 명이 피켓을 들고 슬픔을 함께 나누는 추모의 마음으로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 김기남 기자


지씨는 “아들이 ‘형들이 배 안에 있는 걸 아는데 왜 아무도 구하지 못했어’라고 묻는데,

설명을 할 수 없었다”며 “선박업체와 정부, 해경과 언론 등이 만든 이 참상을 다 얘기해줄 자신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 한 명이 돌아올 때까지 부모의 마음으로 이곳에서 팻말을 들어달라”며

다른 엄마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엄마들의 침묵시위는 이날 오후 내내 계속됐다.


‘가만히 있으라’는 어른들의 말만 믿고 스러져간 수백명의 고교생들을 지켜본 엄마들이

분노하고 슬퍼하는 것을 넘어 거리로 나오기 시작했다.

‘내 아이의 일이 될 수 있었을’ 이번 사고가 평범한 엄마들을 행동하게 만든 것이다.

지난달 30일 오후에는 서울 강남역 일대 거리에 ‘유모차 부대’가 출현했다.

‘마담방배’ ‘서초엄마들의 모임’ ‘자연출산 카페’ 등 엄마들이 주축인 인터넷 동호회 회원들이 유모차를 끌고 나왔다.

 ‘엄마라서 말할 수 있다’는 이름의 행진에는 100여명의 엄마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집에서 걱정하며 울기만 하면 세상이 달라지지 않을 것 같아

직접 우리 아이들을 지킬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하고 싶어 거리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에 대한 엄마들의 애도는 기존에 주부들이 주축이 된 인터넷 카페뿐 아니라

신설되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경기 안산시에 사는 엄마들이 모여 만든 사고 희생자와 실종자 가족들을 위한

인터넷 카페 ‘엄마의 노란손수건’은 개설한 지 사흘 만인 이날 회원수 5000명을 넘어섰다.


이들은 분노와 슬픔을 공유하는 것을 넘어 함께 촛불집회를 열고,

정부에 항의하는 ‘오프라인’ 모임으로 번져가고 있다.

4일과 5일 연달아 서울과 안산 등에서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고,


8일에는 ‘우리가 침묵하면 세월호는 계속됩니다’라는 이름으로 전국의 엄마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일 예정이다.

두 아이의 엄마라고 밝힌 한 회원의 글은 엄마들의 의지를 짐작하게 한다.


 “너무 늦어 미안하다. 이제라도 엄마가 싸울게.”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5022146585&code=940202



  • ?
    나수사 2014.05.03 22:36

    8일에는 ‘우리가 침묵하면 세월호는 계속됩니다’라는 이름으로

    전국의 엄마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일 예정이라 합니다.

    한 분이라도 더 많은 분들이 참가하여, 국민이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가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 ?
    병한 2014.05.04 05:23
    역시 엄마들의힘. 보여주세요. 보여 줍시다
  • ?
    비비안리 2014.05.04 12:07
    자식잃은 엄마의 처절한 마음 헤아려 봅니다 그 분노로 세상을 바꾸는데 앞장서 주세요 저희도 뒤따라 가렵니다 자식잃고 쓰러져 통곡하는 엄마를 누가 이렇게 일으켜 세웠을까요 ?,그것은 죽는순간 까지 엄마 를 그리워한 자식들의 마음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6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92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920   대한민국사랑
6442 [6·4地選] “새정치연합, 허울뿐인 여성의무공천” 반발 0 2122   title: 태극기OK
6441 새정치민주연합 "정미홍 세월호 집회 일당 발언 우리 사회 병폐 예" 0 2809   title: 태극기OK
6440 새정치민주연합 당헌 제8조 지역구 30% 여성의무공천’을 반드시 이행하라! 3 0 2430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9 박근혜는 화병 속의 꽃, 국민의 요구는 사과가 아닌 사퇴 1 0 2916 2014.05.05(by 비비안리) 철수랑
6438 새정치연합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대한민국을 약속한다" 0 1913   title: 태극기OK
6437 노태우 비자금 의혹 테헤란로 하이리빙 빌딩, 검찰 수사해서 환수해야 - 부정부패는 반드시 청산해야 0 9135   철수랑
6436 새정치연합 "세월호침몰 靑최초보고시점 은폐 의심" 8 0 2408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5 野, 朴대통령 진도방문에 "반성없어"…與 반발 6 1 1868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 분노한 엄마들이 나섰다..늦어서 미안해 ! 이제라도 엄마가 싸울게 ! 3 3 3169 2014.05.04(by 비비안리) 나수사
6433 엄마의 노란 손수건 ..5월 5일 안산으로 모여 주세요 ! 보통 엄마들이 나섰다 ! 2 3 4150 2014.05.04(by 퇴직교사) 나수사
6432 ”구조적 죄악의 책임 박근혜 하야 요구” 도올 김용옥 교수 시위 4 4 7475 2015.01.31(by 다산제자) 나수사
6431 김황식 전 총리, 朴心 논란에… 野 "대통령을 탄핵으로 모는 핵폭탄성 발언!" 2 1 2246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30 새누리당 한선교는 세월호 진실 등에 국민 입 재갈 물리려는 독재 공안통치 법안 철회해야 5 4 3760 2014.05.04(by 비비안리) 철수랑
6429 與 수도권 열세 전환 고심… 野 심판론 공세 2 0 1617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28 이런 개사기를 치도록 수수방관하는 정부는 누굴 위한 정부인가?친일 매국노? 0 2276   title: 태극기미개인
6427 국민들이여 ! 거리로 뛰쳐 나와라 ! (도올 김용옥 교수) 3 5 3172 2014.05.03(by 비비안리) 나수사
6426 [6·4지방선거 D-30]요동치는 민심…지방선거 특징·변수는? 2 2 1904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5 새정치민주연합, "책임 못느끼는 대통령 둔 국민 불행" 2 1 1704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24 새정치연합, '세월호' 국정조사 압박ㅡ“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 둘 수 없다." 2 1 2042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6423 친일 매국노 김무성 새끼가 안 끼면 서운하지...선주협회 지원으로 외유다닌 새무리들... 1 3290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