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회 곳곳에 구원파 인사 포진해있다"
전 구원파 신도 "검사·경찰·방송기자도 신도로 활동"

탤런트 전양자씨, 이용욱 전 해양경찰청 정보수사국장 등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구원파와 연관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 사회 곳곳에 구원파 신도들이 포진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대표회장 진용식 목사)는 2일 경기도 안산시 꿈의교회에서 연 '구원파 유병언 철저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 구원파 신도 A(57)씨는 "2008년에 검찰청 검사가 구원파 신도로 활동하는 것을 봤으며 탈퇴 신도나 소송 관계에 있는 사람들을 위협하고 미행하는 구원파에 '투명팀'이 있었는데 경찰도 속해 있었다"며 "방송기자·작가·가수 중에도 구원파와 연결된 인사들이 포진해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1987년 오대양 사건 때도 유 전 회장의 검경 인맥 비호 아래 적극적인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1976~2008년까지 구원파 신도로 활동하고 1986년 세모에 입사해 15년간 한강 유람선 선장으로 일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1997년 세모 부도 이후에는 운전기사도 하고 유 전 회장의 집에서 살면서 집사처럼 크고 작은 일을 처리해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때 드러난 무리한 과적 행태는 예전에도 줄곧 자행됐던 것이라고 A씨는 설명했다. 그는 "세모 유람선 선장 시절 유 회장의 지시로 220여명 정원인 배에 600명을 태우는 등 상시 과적했다"며 "과적을 했다는 이유로 승객에게 폭행당한 적도 있다" 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유 전 회장의 비서로 재직했었고 현 한국제약 대표이사인 김혜경(52)씨가 비리의 핵심이며 비자금도 가장 많이 갖고 있을 것"이라며 "유 전 회장도 '김혜경이 입을 열면 모두 죽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동섭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 총재는 "1968년부터 1977년까지 유 전 회장의 통역과 수행비서 역할을 담당했다"며 "교인들에게서 헌금을 받아 자신의 사업 확장에 쓰는 것에 문제를 제기하다가 구원파를 나왔다"고 밝혔다. 
정 총재는 이어 "유 전 회장은 기독교복음침례회, 즉 구원파의 교주이며 종교를 빙자한 사기꾼"이라며 "유 전 회장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한 정계 유력 인사들까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46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92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2317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60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655   대한민국사랑
6449 [핫뉴스] 새정치는 마피아적 정치 카르텔을 집어치워라 1 4383   정철
6448 여권 지지율 떨어져도, 야당지지 정체 왜? 0 3721   title: 태극기OK
6447 野, 與 서울시장경선 비판.."난장판경선 檢수사해야" 2 2 4550 2014.05.07(by OK) title: 태극기OK
» 대한민국호에 망조가 들앉았다.사이비종교가 친일 매국노에 이어 사회를 장악해가고 있으니... 0 5433   title: 태극기미개인
6445 내려오고 싶어도 어쩌지 못하는 박근헤를 도와주는 김황식아!고맙다. 0 3441   title: 태극기미개인
6444 저 천진난만한 아이들을 남김없이 수장한 정부는 책임을 져랏! 0 4532   title: 태극기미개인
6443 佛 언론의 객관적인 보도...한국의 언론들은 본받아랏! 0 4174   title: 태극기미개인
6442 [6·4地選] “새정치연합, 허울뿐인 여성의무공천” 반발 0 3737   title: 태극기OK
6441 새정치민주연합 "정미홍 세월호 집회 일당 발언 우리 사회 병폐 예" 0 4658   title: 태극기OK
6440 새정치민주연합 당헌 제8조 지역구 30% 여성의무공천’을 반드시 이행하라! 3 0 4045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9 박근혜는 화병 속의 꽃, 국민의 요구는 사과가 아닌 사퇴 1 0 5019 2014.05.05(by 비비안리) 철수랑
6438 새정치연합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대한민국을 약속한다" 0 3761   title: 태극기OK
6437 노태우 비자금 의혹 테헤란로 하이리빙 빌딩, 검찰 수사해서 환수해야 - 부정부패는 반드시 청산해야 0 13372   철수랑
6436 새정치연합 "세월호침몰 靑최초보고시점 은폐 의심" 8 0 3926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5 野, 朴대통령 진도방문에 "반성없어"…與 반발 6 1 3603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4 분노한 엄마들이 나섰다..늦어서 미안해 ! 이제라도 엄마가 싸울게 ! 3 3 5858 2014.05.04(by 비비안리) 나수사
6433 엄마의 노란 손수건 ..5월 5일 안산으로 모여 주세요 ! 보통 엄마들이 나섰다 ! 2 3 7028 2014.05.04(by 퇴직교사) 나수사
6432 ”구조적 죄악의 책임 박근혜 하야 요구” 도올 김용옥 교수 시위 4 4 11098 2015.01.31(by 다산제자) 나수사
6431 김황식 전 총리, 朴心 논란에… 野 "대통령을 탄핵으로 모는 핵폭탄성 발언!" 2 1 4604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30 새누리당 한선교는 세월호 진실 등에 국민 입 재갈 물리려는 독재 공안통치 법안 철회해야 5 4 5814 2014.05.04(by 비비안리)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