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는 마피아적 정치 카르텔을 집어치워라
불공정’을 ‘불공정이’라고 말 한마디 못하는 경기도 국회의원들
ipn뉴스  |  ipip519@gmail.com
 

불공정 경선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도지사 후보들의 답을 듣고 싶다.

최인혜 오산시장 예비후보가 새정치연합 경기도 기초단체장 후보들을 대표해서 경기도당 공천결과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당은 마피아적 정치카르텔을 집어치워라”고 일갈했다.

   
              ▲ 최인혜

최 예비후보는 “수많은 국회의원 그것도 경기도 국회의원들이 매일 입으로 정의와 도덕성을 말하면서 어떻게 권리당원도 없는 기초단체장 후보들에게 권리당원 경선을 하라고 할 수 있는지 반문하고 싶다. 선거 때만 정의와 도덕성을 찾으면서 정작 자당 안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공정 경선에 대해서는 모두 입을 닫고 있다. 경기도 국회의원들이 정치적 마피아 집단이 아니고서야 불공정을 불공정이라고 단 한마디도 못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 예비후보는 “새정치연합으로 시작하고 경기도당을 출범시키는 일련의 과정에서 기초단체장 후보로 나선 사람들이 권리당원을 모집할 시간과 기회가 정말 없었다는 것을 새정치 사람이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김태년 도당위원장과 이찬열 국회의원이 공천심사를 하면서 새정치 후보들에게 ‘권리당원 50% + 여론조사 50%’ 경선을 하라고 강요하는 것이 정말 도덕적으로 옳은 판단인지 묻고 싶다. 무지한 것인지, 정치인의 양심을 저버린 것인지 답을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최 예비후보는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하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 도덕성과 양심이 있다면 잘못된 경선에 대해 바로잡으라고 말을 해야 하는데 한 사람도 없다. 분명 잘못된 경선임을 인지하고도 내일이 아니라고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올바른 정치인의 처신이 아니다. 민선6기 도지사 경선에 나서신 분들도 알아야 한다. 권리당원 없는 후보들에게 권리당원 투표를 하라고 말을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도지사 후보는 없을 것이다. 그런데 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지, 그 침묵이 암묵적 동의라고 보아도 좋은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최 예비후보는 “애초에 민주당이 안철수 공동대표만 필요했다면 그만 빼내 가면 될 일이었다. 왜 새정치를 하려는 사람들에게 민주당이 이런 희생을 강요하는지, 이것이 정치적 도의 인지 또 묻고 싶다. 공정한 경선 방식으로 바꾸어주는 것조차 정치적 카르텔에 묶여 아무것도 할 수도 없는 무능하고 부패한 집단이 왜 우리 새정치연합의 당원동지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인지 치 떨리는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최 예비후보는 “이번 연휴가 끝나는 6일 저녁까지 경기도 기초단체장 후보들의 경선방식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변경되지 않으면 새정치연합 당원동지들과 함께 중차대한 결정을 내릴 것이다. 자기들만 살겠다고 정치에서 제일 중요한 도덕성을 저버린 집단과 함께 할 것인지, 선거를 중단하고 새정치연합을 돌려받기 위한 투쟁에 돌입할 것인지는 당신들의 손에 달려있다”고 밝혀 파문이 예상된다.

 

http://www.ip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15838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035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412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808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164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1393   대한민국사랑
» [핫뉴스] 새정치는 마피아적 정치 카르텔을 집어치워라 1 4316   정철
6448 여권 지지율 떨어져도, 야당지지 정체 왜? 0 3675   title: 태극기OK
6447 野, 與 서울시장경선 비판.."난장판경선 檢수사해야" 2 2 4516 2014.05.07(by OK) title: 태극기OK
6446 대한민국호에 망조가 들앉았다.사이비종교가 친일 매국노에 이어 사회를 장악해가고 있으니... 0 5384   title: 태극기미개인
6445 내려오고 싶어도 어쩌지 못하는 박근헤를 도와주는 김황식아!고맙다. 0 3413   title: 태극기미개인
6444 저 천진난만한 아이들을 남김없이 수장한 정부는 책임을 져랏! 0 4498   title: 태극기미개인
6443 佛 언론의 객관적인 보도...한국의 언론들은 본받아랏! 0 4137   title: 태극기미개인
6442 [6·4地選] “새정치연합, 허울뿐인 여성의무공천” 반발 0 3688   title: 태극기OK
6441 새정치민주연합 "정미홍 세월호 집회 일당 발언 우리 사회 병폐 예" 0 4609   title: 태극기OK
6440 새정치민주연합 당헌 제8조 지역구 30% 여성의무공천’을 반드시 이행하라! 3 0 4016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9 박근혜는 화병 속의 꽃, 국민의 요구는 사과가 아닌 사퇴 1 0 4967 2014.05.05(by 비비안리) 철수랑
6438 새정치연합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대한민국을 약속한다" 0 3720   title: 태극기OK
6437 노태우 비자금 의혹 테헤란로 하이리빙 빌딩, 검찰 수사해서 환수해야 - 부정부패는 반드시 청산해야 0 13169   철수랑
6436 새정치연합 "세월호침몰 靑최초보고시점 은폐 의심" 8 0 3877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5 野, 朴대통령 진도방문에 "반성없어"…與 반발 6 1 3548 2014.05.05(by OK) title: 태극기OK
6434 분노한 엄마들이 나섰다..늦어서 미안해 ! 이제라도 엄마가 싸울게 ! 3 3 5787 2014.05.04(by 비비안리) 나수사
6433 엄마의 노란 손수건 ..5월 5일 안산으로 모여 주세요 ! 보통 엄마들이 나섰다 ! 2 3 6939 2014.05.04(by 퇴직교사) 나수사
6432 ”구조적 죄악의 책임 박근혜 하야 요구” 도올 김용옥 교수 시위 4 4 11035 2015.01.31(by 다산제자) 나수사
6431 김황식 전 총리, 朴心 논란에… 野 "대통령을 탄핵으로 모는 핵폭탄성 발언!" 2 1 4415 2014.05.04(by OK) title: 태극기OK
6430 새누리당 한선교는 세월호 진실 등에 국민 입 재갈 물리려는 독재 공안통치 법안 철회해야 5 4 5774 2014.05.04(by 비비안리)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