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윤장현 당선 시 호남 지지기반 가져갈 듯…패배시 安 향후 당내 입지 흔들려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광주시장 후보로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전략공천하면서 벼랑끝에 서게 됐다.

야권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전략공천이 이뤄진다는 것이 극히 드문 일이라고 봤을 때 이번 전략공천은 그야말로 '안철수 사람심기'로 읽힌다.

따라서 이번 전략공천이 실패로 돌아갈 경우 안 대표의 향후 입지에 적지않은 타격이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번 광주시장 후보로 윤 전 위원장의 전략공천은 어느 정도 예상 가능했던 시나리오였다. 통합 당시 양측이 5대 5 정신에 입각해 통합 절차를 밟았던 만큼 세가 약한 안 대표측에게 일정부분 지분을 양도할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다만 당 지도부는 전략공천을 실시할 지역과 그 명분을 찾는데 골몰했다. 이 과정에서 안 대표측 사람이 나서서 당선이 유력한 곳, 기득권을 내려놓는다는 명분을 내세울 수 있는 곳을 따져을 때 광주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당 내에서 강운태 현 광주시장에 대한 거부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는 관측이다.

안 대표측 인물이라 할 수 있는 김상곤 경기지사 경선 주자의 지지율이 예상보다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만약 전략공천 마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7개 시·도 지사 후보에 안 대표측 사람이 한 명도 없게 될 가능성이 농후했다는 점에서 안 대표의 이번 전략공천은 가장 필요했던 한 수였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안 대표측에게는 자신의 입지와 직결된 광주시장 선거에서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당내 일각의 반대 의견과 광주시장 후보로 나선 강 시장, 이용섭 의원의 탈당 후폭풍에도 무릅쓰고 감행한 전략공천이 실패로 돌아갈 경우 차기 대권을 바라보고 있는 안 대표의 리더십에 커다란 상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4월 국회에서 정부 여당의 기초연금 수용 등 당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 마저 패배할 경우 향후 당내 주요 의사결정마다 강경파에 끌려다닐 공산이 크다.

반면, 윤 후보가 승리할 경우 안 대표는 야권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에 자기 사람을 심으면서 커다란 우군을 갖게 된다. 광주를 중심으로 세 확장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당내 핵심 관계자는 "여러 위험을 무릅쓰고도 전략공천이란 결정을 내린 것은 그 만큼 고뇌에 찬 결정아니겠냐"며 "그만큼 확신이 있어서 택한 결정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대표측의 이번 결정이 신의 한 수가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전략공천을 바라보는 현지 여론이 아직까지는 우호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지난 3일 광주시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유선전화 임의걸기 방식,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3.1%p, 응답률 4.9%)를 실시한 결과, 전략공천에 대해 찬성은 35.8%에 그친 반면 반대는 48.5%였다. 무응답은 15.7%였다.

윤 후보와 강 시장, 이 의원간 단일후보 가상대결 시에도 윤 후보 32.1%, 단일후보 54.4%로 강·이 단일후보가 오차범위를 크게 벗어난 22.3%p나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NEWS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069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206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230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119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1664   대한민국사랑
6469 반란범들의 반란, 대법원장 탄핵해야 대한민국이 산다 1 1 4810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68 "문제는 해경이다!"...문제는 관피아다! 0 5213   title: 태극기미개인
6467 KBS 망언에 세월호 유가족들 '폭발', 항의방문 0 3954   title: 태극기OK
6466 새무리당의 이런 정치만행을 더 이상은 용납하지 맙시다! 12 0 3417 2014.05.1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65 새정치민주연합 "6.4 지방선거 진보당과 연대 없다" 0 2907   title: 태극기OK
6464 새정치민주연합 "거꾸로 가는 국정원 개혁?" 0 2798   title: 태극기OK
6463 새정치연합 "새누리당 KBS수신료 인상안 상정 중단하라" 4 1 2591 2014.05.12(by OK) title: 태극기OK
6462 [세월호 침몰] 새정치민주연합 “해경 월권행위 책임자 처벌해야” 0 5637   title: 태극기OK
6461 [세월호 참사] 김한길·안철수 대표, 진도 방문…'어버이날 맞아 유가족 위로' 0 3464   title: 태극기OK
6460 세월호 참사, 박근혜와 참모들의 위선 슬픔이 대한민국을 통곡하게 만들어 1 0 5145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59 삼성제국 이건희 늑대의 발톱 KT 지배를 위한 꼼수 시작? - 박근혜 정부의 삼성 사장 황창규 KT회장 임명할 때부터 예측 0 12307   철수랑
6458 김한길·안철수, 수색도중 숨진 잠수사 조문…'의사자 지정' 논의 0 3537   title: 태극기OK
6457 특검·국조 공방…여 “때 아니다” 야 “국회 나서야” 0 3038   title: 태극기OK
6456 세월호후 '서울표심' 출렁…朴-鄭 격차커져 0 3168   title: 태극기OK
6455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세월호 특검보단 국조 먼저" 0 2958   title: 태극기OK
6454 정치권 위기 만병통치약, “김일성 주석님의 통일과 평화 정착을 위한 충정에 경의를 표하며?” 0 5928   철수랑
6453 재벌들, 돈이면 염치고 부정부패고 없어 - LG의 수조원 소모품 ‘안방사업’, 동방성장에 홀로 역주행 0 5070   철수랑
6452 野, 세월호 진상규명 특검·청문회·국정조사 등 요구 2 0 3552 2014.05.06(by OK) title: 태극기OK
» '윤장현 전략공천'…安의 신의 한 수 될까? 0 3466   title: 태극기OK
6450 김상곤 "지방선거에서 朴 정권 심판해야" 0 2975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