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치권 위기 만병통치약, “김일성 주석님의 통일과 평화 정착을 위한 충정에 경의를 표하며?”
보안사령관 출신 반란 주범 전두환의 역사왜곡 역사정의로 처벌해야, ‘김일성 친서’에서 노골적 찬양
 
송태경 기사입력 2014/05/07 [07:57]
박철언 전 장관의 회고록을 보면 전두환은 김일성에게 보낸 친서에서 “김일성 주석님께서는 광복 후 오늘날까지 40년에 걸쳐 조국과 민족의 통일을 위하여 모든 충정을 바쳐 이 땅의 평화 정착을 위해 애쓰신 데 대해, 이념과 체제를 떠나 한민족의 동지적 차원에서 경의를 표해마지 않는다.”고 하였다는 것이다. 

▲     ⓒ뉴스메이커
외교적 수사로 치부하더라도 ‘조국과 민족의 통일을 위하여 노력하면서 평화 정착을 위해 애썼다”고 한 것은 보안사령관까지 지낸 사람으로서 상상을 초월하는 내용이다. 박정희나 전두환 등은 정치적 위기에 처하면 일단 북한 범죄나 책임 그리고 탓으로 돌렸다. 그리고 정치 시녀가 된 언론을 통해 확대 재생산했다. 오늘도 똑 같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벌어지고 있는 파렴치한 대북 이용 등에 환멸을 느낀다. 

분단에 책임이 있는 김일성에게 광복 후 전두환 시절까지 통일을 위해 충정을 다했다니 역겹다. 김일성을 언어로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말로 찬양했던 전두환이 간첩을 만들고 국민의 생명을 앗아가면서 북한을 자신의 정권 유지의 수단으로 삼았던 것이다. 오늘도 간첩 조작을 하다니 이 죄를 어떻게 다 씻으려고 그러는가? 

극우 친미 관료와 미국의 반대로 남북정상회담 결렬 - 극우 친미와 미국은 소통 한통?


박철언은 전두환이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가 강해 성사 직전까지 갔었지만 당시 극우적이고 친미적인 관료들이 남북 정상회담을 반대하고 미국도 꺼려해 결국 전두환도 반대하기에 이르러 무산됐다고 말했다.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판결을 놓고 뉴욕 타임스를 비롯한 월스트리트 저널, CNN, AFP 등 외신들은 불법 대선에서 관심을 돌리고 부정선거 논란을 덮으려는 것이라는 시각으로 보도했었다. 

통일대박이든 통일쪽박이던 민족 통일의 문제를 정치세력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수단의 꼼수로 쓰는 한 통일은 대박도 쪽박도 아닌 노리개다. 정치적 이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국가보안법을 전가의 보도로 악용하는 한 통일대박은 요원하다. 간첩을 만들어 내지 말고 찾아내야 하는 세상이 되지 않는 한 박근혜의 통일대박은 꼼수이며 정치적 수사이다. 

탈무드에 의하면 재판에는 언제나 두 가지 견해가 있어야하는데 만일 판사들이 만장일치로 사형을 언도할 경우 이 판결은 무효로 한다는 것이다. 내 의견만 있는 것은 당장은 좋아 보이지만 결국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일방통행과 만장일치는 무효다. 

박근혜가 독일 미르켈 총리를 만나 통일대박을 얘기하자 미르켈은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서로를 배려하고 이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뼈있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통일 문제는 북한이라는 상대가 있는 문제다. 그런데 민간지원 및 교류 조차도 이명박 정권보다 적으면서 통일대박을 주장하는 것은 이명박의 비핵개방 3000의 연장선으로 상대가 없는 일방의 욕구로 보여 진다. 비핵화가 관건이면 북한에게도 북미관계 개선 내지 국교정상화 같은 것을 위해 미국에게도 촉구하는 외교력을 보여 주어야 하는 것 아닌가? 통일을 주제로 하여 불법대선 덮기나 안보를 빌미로 강압 통치의 꼼수로 악용되는 한 설득력이 없다. 

북한의 3대 세습 독재국가 비난만으로 통일이 될 수는 없다. 진정한 통일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인권과 법치가 꽃 필 때 체제의 우월성으로 힘이 생겨 이루어지는 것이다.

정치적 발언이라고 하지만 할 말이 있고 안할 말이 있다. 전두환이 김일성에게 아부를 넘어 역사왜곡의 발언을 한 것은 용납이 되고, 국민들이 정치인들의 기득권 변기통에 빠져 있는 악한 행동에 분노하면서 빗대어 한 마디 하는 것은 고무찬양이 되는 나쁜 정치는 역사 정의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2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0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1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5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745   대한민국사랑
6469 반란범들의 반란, 대법원장 탄핵해야 대한민국이 산다 1 1 4642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68 "문제는 해경이다!"...문제는 관피아다! 0 5032   title: 태극기미개인
6467 KBS 망언에 세월호 유가족들 '폭발', 항의방문 0 3764   title: 태극기OK
6466 새무리당의 이런 정치만행을 더 이상은 용납하지 맙시다! 12 0 3248 2014.05.1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65 새정치민주연합 "6.4 지방선거 진보당과 연대 없다" 0 2707   title: 태극기OK
6464 새정치민주연합 "거꾸로 가는 국정원 개혁?" 0 2650   title: 태극기OK
6463 새정치연합 "새누리당 KBS수신료 인상안 상정 중단하라" 4 1 2375 2014.05.12(by OK) title: 태극기OK
6462 [세월호 침몰] 새정치민주연합 “해경 월권행위 책임자 처벌해야” 0 5360   title: 태극기OK
6461 [세월호 참사] 김한길·안철수 대표, 진도 방문…'어버이날 맞아 유가족 위로' 0 3255   title: 태극기OK
6460 세월호 참사, 박근혜와 참모들의 위선 슬픔이 대한민국을 통곡하게 만들어 1 0 4941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59 삼성제국 이건희 늑대의 발톱 KT 지배를 위한 꼼수 시작? - 박근혜 정부의 삼성 사장 황창규 KT회장 임명할 때부터 예측 0 11948   철수랑
6458 김한길·안철수, 수색도중 숨진 잠수사 조문…'의사자 지정' 논의 0 3347   title: 태극기OK
6457 특검·국조 공방…여 “때 아니다” 야 “국회 나서야” 0 2826   title: 태극기OK
6456 세월호후 '서울표심' 출렁…朴-鄭 격차커져 0 2937   title: 태극기OK
6455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세월호 특검보단 국조 먼저" 0 2797   title: 태극기OK
» 정치권 위기 만병통치약, “김일성 주석님의 통일과 평화 정착을 위한 충정에 경의를 표하며?” 0 5648   철수랑
6453 재벌들, 돈이면 염치고 부정부패고 없어 - LG의 수조원 소모품 ‘안방사업’, 동방성장에 홀로 역주행 0 4858   철수랑
6452 野, 세월호 진상규명 특검·청문회·국정조사 등 요구 2 0 3383 2014.05.06(by OK) title: 태극기OK
6451 '윤장현 전략공천'…安의 신의 한 수 될까? 0 3260   title: 태극기OK
6450 김상곤 "지방선거에서 朴 정권 심판해야" 0 286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