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가 세월호 참사 발생 23일째이자 어버이날인 8일 오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아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노란색 리본이 매달린 방파제 주변을 둘러보고 있다.

[세월호 참사] 김한길·안철수 대표, 진도 방문…'어버이날 맞아 유가족 위로'

세월호 침몰사고 23일째인 8일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실종자 가족이 있는 전남 진도 팽목항과 실내체육관을 방문했다.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7시20분에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고, 체육관 주변에 마련된 자원봉사자 부스를 찾아 이들을 격려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실종자가 몇 명 남지 않으면 (선체)인양을 할까봐 걱정이다. 애들을 모두 수습한 뒤 해달라’는 한 실종자 가족의 요청을 받고 “조금전에 다른 어머니에게도 약속했다. 꼭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한길 대표는 또 “어버이날 조용히 내려와 가족들 손 한번 잡아주고 위로하기 위해 왔다”며 “가족 대부분이 시신 수습전에 인양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 대책위에서 논의를 하겠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두 사람은 또 “아이들과 주고받은 휴대전화 통신기록이 다 지워졌다고 말한 부모님들이 많았다”라며 “일반적으로 들리지는 않는다”며 의문을 나타내기도 했다.

앞서 두 사람은 전날 서울에서 회의를 마친 뒤 자정에 출발해 진도 팽목항에 오전 5시 30분에 도착했고, 6시에 예정된 새벽 기도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취소되는 바람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들은 실종자 가족대기소에 들어가 일부 가족을 만났으나 이른 시각이어서 대부분 일어나지 않아 제대로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

일부 실종자 가족은 두 대표에게 “왜 왔느냐. 사진만 찍으면 다냐. 직접 바다에 들어가서 건져와라”라며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팽목항에서 “어버이날 아침에 얼마나 가슴들이 아플까 하는 마음에 찾아왔다. 어버이날을 맞아 가슴이 제일 아프신 분이 실종자 가족분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 세월호 사고현장 방문은 김한길 대표는 처음, 안철수 대표는 두 번째다.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진도실내체육관 방문)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87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62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45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3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15   대한민국사랑
6462 [세월호 침몰] 새정치민주연합 “해경 월권행위 책임자 처벌해야” 0 3673   title: 태극기OK
» [세월호 참사] 김한길·안철수 대표, 진도 방문…'어버이날 맞아 유가족 위로' 0 2535   title: 태극기OK
6460 세월호 참사, 박근혜와 참모들의 위선 슬픔이 대한민국을 통곡하게 만들어 1 0 3519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59 삼성제국 이건희 늑대의 발톱 KT 지배를 위한 꼼수 시작? - 박근혜 정부의 삼성 사장 황창규 KT회장 임명할 때부터 예측 0 10525   철수랑
6458 김한길·안철수, 수색도중 숨진 잠수사 조문…'의사자 지정' 논의 0 2397   title: 태극기OK
6457 특검·국조 공방…여 “때 아니다” 야 “국회 나서야” 0 2038   title: 태극기OK
6456 세월호후 '서울표심' 출렁…朴-鄭 격차커져 0 2071   title: 태극기OK
6455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세월호 특검보단 국조 먼저" 0 2030   title: 태극기OK
6454 정치권 위기 만병통치약, “김일성 주석님의 통일과 평화 정착을 위한 충정에 경의를 표하며?” 0 4085   철수랑
6453 재벌들, 돈이면 염치고 부정부패고 없어 - LG의 수조원 소모품 ‘안방사업’, 동방성장에 홀로 역주행 0 3972   철수랑
6452 野, 세월호 진상규명 특검·청문회·국정조사 등 요구 2 0 2460 2014.05.06(by OK) title: 태극기OK
6451 '윤장현 전략공천'…安의 신의 한 수 될까? 0 2520   title: 태극기OK
6450 김상곤 "지방선거에서 朴 정권 심판해야" 0 2177   title: 태극기OK
6449 [핫뉴스] 새정치는 마피아적 정치 카르텔을 집어치워라 1 2919   정철
6448 여권 지지율 떨어져도, 야당지지 정체 왜? 0 2098   title: 태극기OK
6447 野, 與 서울시장경선 비판.."난장판경선 檢수사해야" 2 2 2701 2014.05.07(by OK) title: 태극기OK
6446 대한민국호에 망조가 들앉았다.사이비종교가 친일 매국노에 이어 사회를 장악해가고 있으니... 0 3727   title: 태극기미개인
6445 내려오고 싶어도 어쩌지 못하는 박근헤를 도와주는 김황식아!고맙다. 0 2198   title: 태극기미개인
6444 저 천진난만한 아이들을 남김없이 수장한 정부는 책임을 져랏! 0 2839   title: 태극기미개인
6443 佛 언론의 객관적인 보도...한국의 언론들은 본받아랏! 0 2739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7 58 59 60 61 62 63 64 65 66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