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KBS의 보도에 항의하기 위해 안산에서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으로 상경했다. 가족들은 KBS 길환영 사장 및 세월호 참사에 대해 잇단 망언을 해 논란을 빚은 김시곤 KBS 보도국장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9일 밤 상경해 KBS 본관 앞에서 KBS 길환영 사장, 김시곤 보도국장의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팩트TV 캡처 화면)

8일 밤 10시 10분 경,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탄 고속버스 5대가 KBS 본관 앞에 도착했다. 이 버스에는 안산 합동분향소에 조문하러 갔다가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아 유가족 대기실에 갇혀 있었던 이준안 취재주간과 정창훈 경인방송센터장이 동승해 있었다. 유가족들은 KBS 본관 앞에서 길환영 사장과 김시곤 보도국장의 면담 및 경찰병력 철수를 촉구하고 있다.

9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이준안 취재주간과 임창건 보도본부장은 9일 오후 안산 정부합동분향소를 방문해 분향을 하던 도중 유가족들에게 “도망 못 가게 잡고 사죄 받겠다”, “몇 명을 더 죽이려고 그런 보도를 했나”라는 항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기자에 따르면 유가족들은 KBS 중계석으로 가서 “KBS가 국민을 죽인 것이다. 너희 보도국에서 한 것”이라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중계석에 있던 KBS의 한 기자는 “우리 보도국의 입장은 그렇지 않다. 내부적으로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희생자 가족들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비교한 김시곤 보도국장의 발언에 격분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관계자는 “매우 격앙된 분위기다. 경찰들이 본관 앞을 막고 있고 유가족들과 대치 중”이라며 “김시곤 보도국장 나오라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밤 10시 40분 현재 KBS 본관 앞에 나가 있는 <팩트TV> 생중계에 따르면 희생자 가족들은 “김시곤 나와라”, “책임자 처벌하자”, “두 번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처벌하자”, “우리는 싸우러 온 것이 아니다”, “대화를 하러 온 것이다. 대화를 하게 나와라”라고 외치고 있다.

한편, 현장에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야당 측 간사를 맡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유승희 의원과 진선미 의원, 김기식 의원 등이 유가족들의 KBS 항의방문 성사를 위해 경찰 측과 중재를 시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66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74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09   대한민국사랑
6482 실종 사망한 대한민국 정상 / 박근혜 정부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해야 0 2766   철수랑
6481 與野 지방선거 10대공약 발표…세월호대책 등 0 2178   title: 태극기OK
6480 여야, 선거셈법 갈려… 세월호 국회 ‘동상이몽’ 0 2151   title: 태극기OK
6479 단일화·규칙 대립.. 경선 막판까지 파행ㅡ후보등록 임박 ‘미성숙 선거’ 백태 0 1508   title: 태극기OK
6478 [세월호 침몰 참사] 우후죽순 쏟아지는 재난관련법… "국회, 이것부터 정리해라" 0 2056   title: 태극기OK
6477 [흑색선전, 그 참을 수 없는 유혹] 선거판 단골손님 '네거티브'.. 2014년도 또 2 0 2354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6476 與野, 주말 지방선거 대진표 '마무리' 작업 0 1594   title: 태극기OK
6475 與는 40대 野는 20대서 민심 이탈 0 1595   title: 태극기OK
6474 세월호, '1:29:300 법칙'에 따라 온전한 진실 규명해야 한다 2 3478   철수랑
6473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 및 제도개선을 위한 긴급 전문가 토론회 인사말 2 0 2122 2014.05.10(by OK) title: 태극기OK
6472 與野 신임원내대표, 첫날부터 세월호 후속책 주도권 경쟁 0 1975   title: 태극기OK
6471 친박의 거물께서 납시셨다,길을 비켜랏! 0 1696   title: 태극기미개인
6470 삼성제국 이건희와 이재용, ‘79억→1조’ 불린 삼성후계 ‘실탄확보 또 나서' / 박근혜 정부에서 삼성 살판났네 1 1 7181 2014.05.09(by 미개인) 철수랑
6469 반란범들의 반란, 대법원장 탄핵해야 대한민국이 산다 1 1 3386 2014.05.09(by 비비안리) 철수랑
6468 "문제는 해경이다!"...문제는 관피아다! 0 4259   title: 태극기미개인
» KBS 망언에 세월호 유가족들 '폭발', 항의방문 0 2972   title: 태극기OK
6466 새무리당의 이런 정치만행을 더 이상은 용납하지 맙시다! 12 0 2386 2014.05.1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65 새정치민주연합 "6.4 지방선거 진보당과 연대 없다" 0 1907   title: 태극기OK
6464 새정치민주연합 "거꾸로 가는 국정원 개혁?" 0 1874   title: 태극기OK
6463 새정치연합 "새누리당 KBS수신료 인상안 상정 중단하라" 4 1 1580 2014.05.12(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