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여야 신임원내대표가 공식 업무 첫날인 9일 국회 차원 세월호 침몰사고 후속대책을 놓고 주도권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첫번째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특검을 위한 형식요건을 갖추려면 6월19일 상설특검법 발효 이후에 법률적으로 가능하다. 국정조사를 하려면 본회의에 보고하고 본회의 의결을 해야 한다"며 "5월29일에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의 임기가 끝나므로 빨리 국정조사를 하려면 후반기 원구성을 빨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야당이 빨리 원구성에 협조해줘야 국감이든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빨리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며 후반기 원구성 협상을 세월호 대책과 연계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필요한 뭐든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지만 일의 순서와 법률적 측면을 고려할 때 이런 부분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며 "국가를 대개조하자는 마당에 졸속으로 이 문제가 처리되면 정치권은 설 땅이 없어진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박동욱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오른쪽)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및 여객선침몰사고 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4.05.09. fufus@newsis.com

하지만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TBS '퇴근길 이철희입니다' 인터뷰에서 "세월호 국정조사를 어떻게 할 것이냐, 그리고 하반기 원구성 어떻게 할 것이냐의 문제인데 이 문제를 투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세월호 문제는 외면할 수 없지 않냐. 그래서 당장 해야 할 것 같다"며 "하반기 원구성도 가능하면 빠른 시일 내에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세월호 참사 문제는 국회가 안고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또 "국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국정조사와 특별법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 세월호 문제는 일반적인 국정조사 차원을 넘어서서 진실된 의미의 국정조사가 돼야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특별법에 담아야 한다. 5월 국회에서 이 문제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뉴시스 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146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28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320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198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2463   대한민국사랑
6489 국민과 역사정의를 고통과 부정으로 만든 원세훈의 사치스런 발언에 경악 1 4067   철수랑
6488 새정치의 구태,관행을 일삼는 것이 있습니다. 0 4192   이이장군
6487 새정치민주연합 "정몽준 후보, 조용하고 절제된 선거 같이 치르자" 0 2534   title: 태극기OK
6486 새정치민주연합 “MBC 기자회 성명, 보도 정상화 이뤄져야” 0 2968   title: 태극기OK
6485 여야, 세월호 국정조사요구서 공동 제출키로 0 2686   title: 태극기OK
6484 與 "세월호 정치선동 자제해야"..野 반발 0 2600   title: 태극기OK
6483 野 미방위원, 與에 'KBS 보도통제' 관련 상임위 소집요구 0 3080   title: 태극기OK
6482 실종 사망한 대한민국 정상 / 박근혜 정부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해야 0 3803   철수랑
6481 與野 지방선거 10대공약 발표…세월호대책 등 0 3033   title: 태극기OK
6480 여야, 선거셈법 갈려… 세월호 국회 ‘동상이몽’ 0 2993   title: 태극기OK
6479 단일화·규칙 대립.. 경선 막판까지 파행ㅡ후보등록 임박 ‘미성숙 선거’ 백태 0 2225   title: 태극기OK
6478 [세월호 침몰 참사] 우후죽순 쏟아지는 재난관련법… "국회, 이것부터 정리해라" 0 2794   title: 태극기OK
6477 [흑색선전, 그 참을 수 없는 유혹] 선거판 단골손님 '네거티브'.. 2014년도 또 2 0 3286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6476 與野, 주말 지방선거 대진표 '마무리' 작업 0 2353   title: 태극기OK
6475 與는 40대 野는 20대서 민심 이탈 0 2336   title: 태극기OK
6474 세월호, '1:29:300 법칙'에 따라 온전한 진실 규명해야 한다 2 4334   철수랑
6473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 및 제도개선을 위한 긴급 전문가 토론회 인사말 2 0 2974 2014.05.10(by OK) title: 태극기OK
» 與野 신임원내대표, 첫날부터 세월호 후속책 주도권 경쟁 0 2840   title: 태극기OK
6471 친박의 거물께서 납시셨다,길을 비켜랏! 0 2433   title: 태극기미개인
6470 삼성제국 이건희와 이재용, ‘79억→1조’ 불린 삼성후계 ‘실탄확보 또 나서' / 박근혜 정부에서 삼성 살판났네 1 1 8284 2014.05.09(by 미개인)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