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쿠키 정치]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재난 관리 및 대응을 위한 법률 발의가 우후죽순으로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이같이 대형 사고가 난 후 땜질식으로 이뤄지는 입법이 아닌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재난관련 법률을 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안전행정부와 법제처 등에 따르면 9일 현재 우리나라에는 재난을 포함해 대테러 및 국가 위기관리와 관련된 통합 법령이 마련돼 있지 않다. 실제 재난관련 법령은 민방위기본법 중 재난관련 규정, 자연재해대책법,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등이 있다. 그런데 이들 법령이 모두 안전행정부, 소방방재청, 해양수산부 등에 산재해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재난 및 위기관련 법령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하나로 모아 재난 및 위기상황에서 원활한 업무 협조와 대책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재난 및 위기관리 법령 체계를 일원화하거나 통합해 행정력 낭비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미국은 1950년 128개의 재난관련 법령을 통폐합해 연방재난법령(the Federal Disater Act)을 제정했다. 충북대 행정학과 이재은 교수는 “각 부처에 산재해 있는 재난 관련 법령을 가칭 국가위기관리기본법이라는 틀로 묶어줘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총괄적으로 국가위기 관리 능력을 높이고 안전 문화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일 발생한 지하철 2호선 추돌 사고처럼 현재 재난대응의 상당부분을 지방자치단체가 담당한다는 점에서 정부와 지자체 간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는 법안도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회도 제도적 재발방지를 위한 입법에 대해 게으름을 피우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동안 국회는 대형 재난이 터질 때마다 재발방지 법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법안 발의 이후엔 잠자고 있거나 처리 시한을 넘겨 폐기된 것들이 수두룩하다. 실제 지난해 12월 발의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개정안에는 매뉴얼 준수를 강제하기 위해 그 여부를 정부 보고서에 명시하고 국회에 보고하도록 돼 있지만 이 법안은 아직도 국회 법안소위에 계류 중이다. 사고 수습 때 정부기관뿐 아니라 민간전문가를 활용하도록 하는 법안도 지난해 12월 발의됐지만 여전히 소위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재난 관련 통합 법령을 만들기에 앞서 기존의 위기관리 체계를 성숙하게 운영하고 정부 재난 담당자들의 전문성 강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국가위기관리를 담당하는 기구의 책임자와 지휘부에서부터 일선 요원들에 이르기까지 일부를 제외하고는 재난관리 등 위기관리 임무 수행에 관한 기본적인 법령, 지침, 매뉴얼 등을 제대로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국가위기관리 전반의 운용에 대한 쇄신책이 구축되지 않는 한 국가안전처 등 새 기구를 설치하는 것은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478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0799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148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0569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15322   대한민국사랑
6489 국민과 역사정의를 고통과 부정으로 만든 원세훈의 사치스런 발언에 경악 1 4521   철수랑
6488 새정치의 구태,관행을 일삼는 것이 있습니다. 0 4601   이이장군
6487 새정치민주연합 "정몽준 후보, 조용하고 절제된 선거 같이 치르자" 0 2818   title: 태극기OK
6486 새정치민주연합 “MBC 기자회 성명, 보도 정상화 이뤄져야” 0 3301   title: 태극기OK
6485 여야, 세월호 국정조사요구서 공동 제출키로 0 3009   title: 태극기OK
6484 與 "세월호 정치선동 자제해야"..野 반발 0 2879   title: 태극기OK
6483 野 미방위원, 與에 'KBS 보도통제' 관련 상임위 소집요구 0 3373   title: 태극기OK
6482 실종 사망한 대한민국 정상 / 박근혜 정부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해야 0 4269   철수랑
6481 與野 지방선거 10대공약 발표…세월호대책 등 0 3336   title: 태극기OK
6480 여야, 선거셈법 갈려… 세월호 국회 ‘동상이몽’ 0 3378   title: 태극기OK
6479 단일화·규칙 대립.. 경선 막판까지 파행ㅡ후보등록 임박 ‘미성숙 선거’ 백태 0 2493   title: 태극기OK
» [세월호 침몰 참사] 우후죽순 쏟아지는 재난관련법… "국회, 이것부터 정리해라" 0 3033   title: 태극기OK
6477 [흑색선전, 그 참을 수 없는 유혹] 선거판 단골손님 '네거티브'.. 2014년도 또 2 0 3629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6476 與野, 주말 지방선거 대진표 '마무리' 작업 0 2668   title: 태극기OK
6475 與는 40대 野는 20대서 민심 이탈 0 2638   title: 태극기OK
6474 세월호, '1:29:300 법칙'에 따라 온전한 진실 규명해야 한다 2 4710   철수랑
6473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 및 제도개선을 위한 긴급 전문가 토론회 인사말 2 0 3250 2014.05.10(by OK) title: 태극기OK
6472 與野 신임원내대표, 첫날부터 세월호 후속책 주도권 경쟁 0 3147   title: 태극기OK
6471 친박의 거물께서 납시셨다,길을 비켜랏! 0 2744   title: 태극기미개인
6470 삼성제국 이건희와 이재용, ‘79억→1조’ 불린 삼성후계 ‘실탄확보 또 나서' / 박근혜 정부에서 삼성 살판났네 1 1 8796 2014.05.09(by 미개인)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