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당적 협력” 천명 불구 각론에서 힘겨루기 예고
여야 신임 원내대표가 첫 회동에서 5월 임시국회 소집에 쉽사리 합의한 것은 세월호 참사로 정치권에 쏟아지는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때문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일하는 국회’ 이미지를 심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해 첫 만남에서부터 의기투합한 결과다. 첫 대면인 만큼 서로 덕담을 건네며 치켜세워주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하지만 두 원내사령탑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방식 등 현안에 대해선 신경전을 벌였다. 각론에서 힘겨루기를 예고한 대목이다.

◆與 “중복실시 반대” vs 野 “동시 실시해야”

여야 의견이 엇갈리는 부분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방식과 시기다. 사안의 폭발력이 크고 여론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그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황이다. 양측이 초당적 협력이라는 대의에는 합의했지만 6·4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미묘한 시기 때문인지 구체적인 합의는 하지 못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필요한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11일 합의사항 발표를 위한 공동기자회견에서 “여야가 세월호 참사에 초당적으로 협력한다고 합의한 내용에 모든 것이 다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경우엔 따라서는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 작업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부정적이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취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등에 대해 “다 논의할 수 있지만 중복되게 할 수는 없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특히 특검 도입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6월19일부터 효력이 발생하는 상설특검법을 언급하며 ‘선 상설특검법 시행, 본회의 의결’의 두 가지 요건을 들어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발효 후 준비기간을 거쳐 이르면 6월 말쯤 실시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향후 특검 도입 여부를 놓고 양측 신경전이 예상된다. 국조 시기를 놓고도 여당의 ‘사태수습 후’와 야당의 5월안이 맞서는 상황이다. 

◆李, “朴 소신 강하다” 朴,“李 현명·합리적”


두 원내대표는 회견에서 서로 배려하고 덕담을 주고받으며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다. 약속 시간보다 3분 정도 빨리 도착한 이 원내대표는 문 쪽에 앉으며 “일부러 예우해 드리느라 먼저 왔고 또 여기에 앉았다”고 말했다. 또 회견 장소인 사랑재 건물 밖으로 나가 박 원내대표를 맞이했다.

이 원내대표는 먼저 “헌정사에 여성 원내대표가 처음이다. 먼 훗날 우리나라 정치사에 박 원내대표의 당선은 큰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합리적인 성격에 소신 있는 인물이라 생각한다”는 평가도 곁들였다. 박 원내대표도 맞장구를 쳤다. 이 원내대표를 향해 “경륜도 많고 현명하며 합리적으로 판단하는 분인 것 같다”고 찬사를 늘어놨다.

회견 마지막엔 박 원내대표가 “이 대표가 회색을 좋아한다고 해서 회색 옷을 입고 왔다”고 언급하자 이 원내대표는 웃으며 “다음에 박 대표가 좋아하는 색으로 맞춰 입고 나오겠다”고 화답했다.

이우승·박세준 기자 wslee@segye.com


▶오늘은? ▶HOT포토 ▶지면보기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20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22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4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47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960   대한민국사랑
6489 국민과 역사정의를 고통과 부정으로 만든 원세훈의 사치스런 발언에 경악 1 3881   철수랑
6488 새정치의 구태,관행을 일삼는 것이 있습니다. 0 3982   이이장군
6487 새정치민주연합 "정몽준 후보, 조용하고 절제된 선거 같이 치르자" 0 2368   title: 태극기OK
6486 새정치민주연합 “MBC 기자회 성명, 보도 정상화 이뤄져야” 0 2816   title: 태극기OK
6485 여야, 세월호 국정조사요구서 공동 제출키로 0 2555   title: 태극기OK
6484 與 "세월호 정치선동 자제해야"..野 반발 0 2464   title: 태극기OK
6483 野 미방위원, 與에 'KBS 보도통제' 관련 상임위 소집요구 0 2850   title: 태극기OK
6482 실종 사망한 대한민국 정상 / 박근혜 정부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해야 0 3588   철수랑
6481 與野 지방선거 10대공약 발표…세월호대책 등 0 2867   title: 태극기OK
» 여야, 선거셈법 갈려… 세월호 국회 ‘동상이몽’ 0 2836   title: 태극기OK
6479 단일화·규칙 대립.. 경선 막판까지 파행ㅡ후보등록 임박 ‘미성숙 선거’ 백태 0 2111   title: 태극기OK
6478 [세월호 침몰 참사] 우후죽순 쏟아지는 재난관련법… "국회, 이것부터 정리해라" 0 2643   title: 태극기OK
6477 [흑색선전, 그 참을 수 없는 유혹] 선거판 단골손님 '네거티브'.. 2014년도 또 2 0 3088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6476 與野, 주말 지방선거 대진표 '마무리' 작업 0 2219   title: 태극기OK
6475 與는 40대 野는 20대서 민심 이탈 0 2197   title: 태극기OK
6474 세월호, '1:29:300 법칙'에 따라 온전한 진실 규명해야 한다 2 4175   철수랑
6473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 및 제도개선을 위한 긴급 전문가 토론회 인사말 2 0 2861 2014.05.10(by OK) title: 태극기OK
6472 與野 신임원내대표, 첫날부터 세월호 후속책 주도권 경쟁 0 2687   title: 태극기OK
6471 친박의 거물께서 납시셨다,길을 비켜랏! 0 2313   title: 태극기미개인
6470 삼성제국 이건희와 이재용, ‘79억→1조’ 불린 삼성후계 ‘실탄확보 또 나서' / 박근혜 정부에서 삼성 살판났네 1 1 8065 2014.05.09(by 미개인)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