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에 따른 여론 변화에 여야 모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정부의 세월호 사고 수습 과정을 지켜보면서 누적된 국민 불만이 고스란히 새누리당의 지지도 하락으로 나타남에 따라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야당은 여권에 대한 국민적인 불만을 적극적인 야권 지지로 흡수하지 못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핵심 관계자는 15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 입장 발표 등이 이어지면서 국민적 분노감이 ‘한풀 꺾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컸다”며 “하지만 최근 여권 지지율을 보면 이 같은 기대는 무참히 깨져, 당도 충격에 빠져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도 납작 엎드린 ‘반성 모드’ 속에서 진행됐다. 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중앙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선대위 첫 회의지만 선거라는 말을 차마 입에 올리기가 대단히 죄스럽다는 생각이 든다”며 “선대위 회의가 아니라 세월호 대책회의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청원 공동 중앙선대위원장도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고 ‘이런 일이 절대 재발하지 않도록 한번만 더 저희를 믿어 주십시오’ 하는 것 외에는 선거 방법이 없지 않느냐”고 당혹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새정치연합의 핵심 관계자는 “자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적극 투표층에서는 한곳도 낙관하기 어렵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여권에 대한 국민적인 불만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 이후 국민적 분노가 일고 있지만 투표장으로 와서 실제 표를 행사할지에 대해 낙관할 수 없다는 것이다. 후보들의 경쟁력으로 인해 수도권, 강원, 충청 지역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당 지지도가 어느 정도 뒷받침되지 않으면 뒷심이 부족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정 부분 분노의 조직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다만 현재 당 리더십으로는 국민 여론을 주도하기 쉽지 않은 데다 오히려 보수층을 결집시키는 역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고민이다.

조성진·현일훈 기자 threemen@munhwa.com
  • ?
    즐거운일 2014.05.16 17:59
    현재 지도부의 리더십에 불순한 목적으로 상처를 낸 쓰레기같은 의원들(의레기)은,언젠가는 꼭, 청산되어야한다. 그렇지않고서는 당내의 정당한 민주적절차는 동상이몽일뿐...전에, 안의원님말씀중에 대통령의 알멩이 없는 어젠다 정치를 비판하신적이 생각나는데,왜 항상 일회성으로만 그치고 연속성은 없는지...그래야 지지 여론도 형성이 될테고, 그것을 기반으로 한다면 자연적으로 국민들에게 리더십을 보여줄수있지 않을까?
  • ?
    title: 태극기OK 2014.05.17 18:45
    동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932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137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281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998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0277   대한민국사랑
6509 현대 정몽구 비자금 징역 피하기 위한 8500억 헌납은 축재 수단 의혹, 국민 고발로 다시 벌 받아야 0 9203   철수랑
6508 <지방선거>與 "슬픔서 일상으로" vs 野 "슬픔을 투표로" 0 3250   title: 태극기OK
6507 새정치민주연합, 공천 완료 "조용하고 깨끗한 선거 치를 것" 0 2851   title: 태극기OK
6506 [6·4 지방선거]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율, 20대·50대 비등…젊은 층 투표율 비상 0 4471   title: 태극기OK
6505 박근혜, 세월호 꼬리자르기 물타기 시작되었나? 2 6263   철수랑
6504 세월호참극의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는 교사 선언문(전문) 0 3018   title: 태극기미개인
» 표 떨어지는 與, 못 주워담는 野 2 0 3083 2014.05.17(by OK) title: 태극기OK
6502 민병두, “공천불만? 안철수가 통합 안했다면 하는 생각부터 해야” 2 1 3944 2014.05.17(by OK) title: 태극기OK
6501 김한길-안철수, 17~18일 광주행, "자식 이기는 부모 없어" 0 3879   title: 태극기OK
6500 흉기가 된 언론, 언론인이여 이대로 사망할 것인가? 깨어 일어나 빛을 발하라 2 1 4701 2014.05.16(by AgainNew) 철수랑
6499 새정치민주연합, 감사원 ‘해경’ 특감 착수에 “면죄부 신호탄” 0 2982   title: 태극기OK
6498 새정치연합, 청계산 무인기 소동 비판…"나사풀린 軍" 0 2410   title: 태극기OK
6497 새정치민주연합, “누군가 안철수 대표 팔고 있는 것 같다” 0 2688   title: 태극기OK
6496 민주당원 여러분께... 2 3088   현우짱
6495 정치권, '세월호 특별법' 제정 착수 0 3819   title: 태극기OK
6494 새정치 "안철수는 '재벌' 아닌 '자수성가 기업인'" 2 0 3332 2014.05.17(by OK) title: 태극기OK
6493 정몽준 서울시장 가는 길 2조 걸림돌 - 백지신탁 논란 도마위 0 4923   철수랑
6492 국방부, 북한의 큰 것 한방을 막으려는 것인가? 기대하는 것인가? 0 4473   철수랑
6491 이명박근헤 정부의 비리와 무능이 문제다! 1 0 5372 2014.05.1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6490 새정치민주연합, 6·4지방선거 공약집 발간 0 522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