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신문]

6·4 지방선거가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이라는 ‘악마’를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로 주요 후보들은 저마다 ‘조용하고 깨끗한 캠페인’, ‘반성하는 선거’를 다짐했지만 자신들의 약속을 스스로 등지는 모습이다. 후보들은 ‘상대 후보에 대한 인물·정책 검증’이라고 강변하지만, 네거티브의 상당수는 당장 사실 확인이 어려운 데다 상대 후보의 이미지에 손쉽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선거도 예외 없이 ‘전가의 보도’처럼 동원되는 형국이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맞붙은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와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는 가족을 소재로 연일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정 후보가 지난 24일 박 후보 부인 강난희씨의 출국설·잠적설을 제기하자 박 후보는 “정 후보의 부인과 아들 단속이나 잘하라”고 발끈했다. 앞서 정 후보 막내아들의 ‘미개한 국민’ 발언, 부인 김영명씨의 사전 선거운동 혐의를 물고 늘어진 것이다.

박 후보가 정 후보의 공격을 네거티브로 규정하자 정 후보는 2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네거티브의 장본인은 박 후보”라면서 “3년 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나경원 당시 한나라당 후보가 ‘1억원 피부과’를 다녔다고 했다. 네거티브에 거짓말까지 한 것을 본인이 해명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박범계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은 이날 “새누리당 현역 의원이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공천 과정에서 한 후보자로부터 억대의 공천헌금을 받았다가 해당 후보가 낙천한 뒤 항의하자 뒤늦게 돌려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사자로 지목된 유승우 새누리당 의원은 곧바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공직생활 40년 중 한 차례도 금전 문제로 구설에 오른 적이 없다”면서 “만약 그런 경우가 한 건이라도 있다면 바로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부인했다. 유 의원은 “동영상도 있다는데 새정치연합은 더 이상 근거 없는 협박을 하지 말고 실체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박 의원을 고발할 것”이라고 했다.

여야 백중세가 치열한 부산시장 선거전에선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의 측근 원전비리 연루 주장, 오거돈 무소속 시민후보의 논문 표절 공방이 뜨겁다.

네거티브 공방은 선거철마다 단골메뉴였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선 나 후보가 ‘1억원 피부과 논란’으로 박 후보에게 고배를 들었다. 그러나 실제 피부과 비용은 선거가 끝난 뒤 550만원으로 판명났다. 2012년 총선 때는 ‘나꼼수’ 멤버 김용민씨의 막말이 역풍을 몰고와 야권에 유리했던 총선 판도가 뒤집어졌다. 그해 대선에선 안철수 야권 후보 측 금태섭 변호사가 대학 동창 정준길 새누리당 공보위원의 전화통화 내용을 ‘협박’이라고 폭로하며 공방전이 펼쳐졌다.

네거티브 논란은 우리나라에서만 벌어지는 현상은 아니다. 2004년 미국 대선 때 당시 공화당 소속 조시 부시 대통령이 내보낸 선거 광고의 75%가 네거티브로 채워졌다. 반면 존 캐리 민주당 후보의 선거광고는 44%만 네거티브였다. 결과는 부시 후보의 승리였다.

네거티브와 후보 검증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다는 점에서 모든 공세를 네거티브로 싸잡아 폄하하기 힘든 한계도 있다. 일반적으로 지지율에서 앞선 후보는 “네거티브 하지 말고 정책경쟁을 하자”고 하고 뒤진 후보는 “네거티브가 아니라 정당한 도덕성 검증”이라고 하는 풍경이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이유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인물·정책 검증과 네거티브를 제대로 구분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면서 “더구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기까지 시간 차가 있기 때문에 허위 공격이었음이 밝혀진다 해도 승패를 뒤바꿀 수 없는 한계도 있다”고 지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거티브가 선거철마다 되살아나는 것은 “최저비용으로 가장 효과적인 선거 전략을 짤 수 있다는 점 때문”이라고 배 본부장은 분석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www.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69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6542 지방선거 닷새앞...여야 사전투표 독려 총력전 0 2569   title: 태극기OK
6541 역사정의실천연대가 실시한 전국 교육감 후보들의 역사교육 관련 정책 질의서 답변 결과 0 3435   철수랑
6540 30~31일 지방선거 첫 사전투표..투표율 오를까? 0 1820   title: 태극기OK
6539 여야, '세월호 국조' 계획서 합의…오늘밤 본회의서 처리 0 2272   title: 태극기OK
6538 한국적 보수가 쌓아올린 적폐 해법 0 2418   철수랑
6537 안대희, 지명 엿새만에 총리 후보직 전격 사퇴 28 0 2195 2014.06.05(by OK) 1:10000(안원장)
6536 김한길, 안철수 氣살리기…"맞짱 뜰 기회 줬다" 6 2 2358 2014.05.29(by OK) title: 태극기OK
6535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靑 인사검증 무능…국민통합 인선 기대" 0 2218   title: 태극기OK
6534 조용한 선거하자더니..가족테마 · 논문표절..또 네거티브 망령 0 1923   title: 태극기OK
6533 윤장현 "안철수와는 정치적 공동운명" 0 2118   title: 태극기OK
6532 내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금지…판세 '안갯속'으로 0 2203   title: 태극기OK
6531 안대희의 꼼수, 하루 1천만원씩 버는 초능력 법피아가 국무총리? 1 0 3487 2014.05.28(by 비비안리) 철수랑
6530 金 "총리, 떳떳지 못한 돈 토하고 차지할 자리아냐" 0 2066   title: 태극기OK
» [6·4 지방선거 D-8] 선거 막판 ‘네거티브 함정’에 빠지다 0 1978   title: 태극기OK
6528 대한문 앞, 노무현과 박근혜 0 2955   철수랑
6527 요동치는 부산 민심.."미워도 또 한번" vs "이젠 바꿔 보자" 2 1 2299 2014.05.26(by OK) title: 태극기OK
6526 선거인수 4년전 보다 6.3% 증가…노장년 유권자 늘어 0 2685   title: 태극기OK
6525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인천 AG 운영 및 시설안전점검 주요발언 0 2017   title: 태극기OK
6524 안철수 "윤장현, 광주시장에 적합한 3가지 이유"ㅡ시민들과 만나…악수·포옹·사진세례 0 3314   title: 태극기OK
6523 현대 현정은, 딸 승계에 퍼붓기 논란 - 대한민국 재벌들은 왕 졸부 - 경영인은 없고 장사치만 있어 0 9213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