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두발언하는 김한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법피아 출신 安, 관피아척결에 가장 부적합한 인사"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는 27일 안대희 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전관예우 논란과 관련, "관피아(관료+마피아)를 척결하겠다며 전관예우 등 관피아의 상징인 법피아(법조인+마피아) 출신을 총리로 앉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안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혀 안 후보자 임명동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김 대표는 전날에도 박 대통령에게 안 후보자 지명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보낸 총리 임명동의 요청사유서를 보면 '새 총리는 세월호 사고를 통해 드러난 사회 곳곳의 비정상적 관행 등 공직사회 적폐를 척결할 책무 있다'고 했는데, 이 요청사유와 가장 거리가 먼, 가장 부적합한 인사가 바로 안 후보자란 사실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로 가는 비행기값이 부담돼 밤새 배타고 가다 참변을 당한 아이들 때문에 온 국민이 가슴아픈 터에 다섯달 동안 16억원, 전관예우로 매일 천만원을 번 사람을 총리로 내세운 것은 국민의 분노, 슬픔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관예우라 해도 이렇게 짧은 기간에 이렇게 많은 돈을 번 예는 없다. 이것이야말로 박 대통령이 말하는 적폐요, 암덩어리 아니고 뭔가"라면서 "전관예우로 횡재한 사람이 어떻게 관료 카르텔을 척결하겠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안 후보자가 전날 11억원 환원 계획을 발표한 데 대해서도 "총리라는 자리는 떳떳지 못한 돈을 토해 낸다고 차지할 수 있는 자리가 결코 아니다"라며 "세월호 참사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 만들려면 무엇보다 우선 이런 식의 대통령의 고집스러운 불통 인사가 계속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bingsoo@yna.co.kr

▶연합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410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2318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476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393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5240   대한민국사랑
6534 조용한 선거하자더니..가족테마 · 논문표절..또 네거티브 망령 0 2062   title: 태극기OK
6533 윤장현 "안철수와는 정치적 공동운명" 0 2259   title: 태극기OK
6532 내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금지…판세 '안갯속'으로 0 2350   title: 태극기OK
6531 안대희의 꼼수, 하루 1천만원씩 버는 초능력 법피아가 국무총리? 1 0 3668 2014.05.28(by 비비안리) 철수랑
» 金 "총리, 떳떳지 못한 돈 토하고 차지할 자리아냐" 0 2279   title: 태극기OK
6529 [6·4 지방선거 D-8] 선거 막판 ‘네거티브 함정’에 빠지다 0 2100   title: 태극기OK
6528 대한문 앞, 노무현과 박근혜 0 3147   철수랑
6527 요동치는 부산 민심.."미워도 또 한번" vs "이젠 바꿔 보자" 2 1 2522 2014.05.26(by OK) title: 태극기OK
6526 선거인수 4년전 보다 6.3% 증가…노장년 유권자 늘어 0 2876   title: 태극기OK
6525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인천 AG 운영 및 시설안전점검 주요발언 0 2140   title: 태극기OK
6524 안철수 "윤장현, 광주시장에 적합한 3가지 이유"ㅡ시민들과 만나…악수·포옹·사진세례 0 3585   title: 태극기OK
6523 현대 현정은, 딸 승계에 퍼붓기 논란 - 대한민국 재벌들은 왕 졸부 - 경영인은 없고 장사치만 있어 0 9637   철수랑
6522 여야, "교통안전·교통통신비 절감" 한목소리…방법은 어떻게? 0 2740   title: 태극기OK
6521 안철수·손학규, 문재인 ‘세월호 또 하나의 광주’ 은유적 비판 4 0 4162 2014.05.24(by OK) title: 태극기OK
6520 박근혜의 ‘규제는 쳐부술 원수이자 암 덩어리’주장과 발상이 ‘암’ 1 3137   철수랑
6519 김한길 “국민 분노 표로 말씀돼야” 안철수 “참회와 책임 묻는 선거로” 0 2640   title: 태극기OK
6518 문재인의 박근혜 불법당선 진상규명 결자해지 이행, 이번이 마지막 기회 0 3733   철수랑
6517 세월호참사 '분노하라' 0 2620   철수랑
6516 박근혜의 적폐 국가개조는 박정희의 4대악 청산에서 시작해야 3 5339   철수랑
6515 박근헤,대통령 자격없다...성공회대 석좌교수 김 수행 4 0 3613 2014.05.2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