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대희의 꼼수, 하루 1천만원씩 버는 초능력 법피아가 국무총리?
뇌물성 챙긴 돈은 원래 국민의 돈, 토해 놓는 것인가? 압수당하는 것인가?
 
송태경 기사입력  2014/05/27 [22:25]

지난 대선 때 박근혜 최측근으로 정치쇄신위원장을 맡았던 안대희가 2013년 11월 국세행정 쇄신방안을 논의하는 세무조사 심의 및 자문기구인 국세청 '세무조사 감독위원회' 초대위원장으로 위촉됐다.

 

▲     ©뉴스메이커

이런 엄청난 직책을 가지고 변호사 업무를 수행하여 하루 1천만원씩 벌었다니 기가 막힌다. 그런데 돈에서 끝나지 않고 대한민국 행정의 총 책임자가 되겠다고 감히 한다. 대한민국은 불법부정권력 공화국인가? 전관예우가 아닌 현직을 이용한 뇌물성 심증이 확실히 가는데 이렇게 챙긴 돈을 국무총리를 하기 위해 토해놓겠다고 하는데 “이게 나라냐? 이게 국가냐?”는 말이 절로 나온다. 대한민국이 무슨 도박판인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박근혜 대리 희생양 정홍원이 총리를 사퇴한 이후 안대희는 3억원을 기부했다고 한다. 챙긴 금액이 너무 컸다고 생각해서 미리 줄인 것이라는 속이 보이는 꼼수인 것 같다. 이런 꼼수를 부려 감히 국무총리를 하겠다고 한다. 

안대희는 2012.8.27 대법관에서 퇴임한 지 불과 48일 만에 박근혜 캠프로 직행하여 엄정한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하는 대법관의 명예를 쓰레기통에 넣어 버렸었다. 대법관이 퇴임 직후 특정 정당 대통령 후보 캠프로 직행한 것은 안대희가 1호였다.

안대희는 대법관을 퇴직하자마자 변호사 등록과 동시에 개업신고를 하여 김영란 전 대법관을 비롯하여 대법관들은 퇴직 후 변호사 활동을 자제하며 자정노력을 해왔지만 안대희는 이런 불문율도 깨버렸다. 안대희와 함께 퇴임한 전수안 전 대법관은 변호사 등록조차 하지 않았고, 박일환 전 대법관은 등록만하고 개업신고를 하지 않았었다.

안대희는 스스로 사법부의 권위를 뭉개버리고 기회를 만들어 하루에 1천만원씩을 버는 초능력을 발휘하였다. 부정선거 당선자 박근혜가 국무총리를 시켜준다고 하니까 3억원이라는 거액을 미리 기부하는 얄팍한 행동을 보였고, 직위를 이용한 뇌물성 수임료라는 국민들의 원성이 커지자 11억원을 기부하겠다고 했다. 

직위를 이용하여 돈을 벌고 그 돈으로 직위를 사는 전형적인 매관매직이다. 안대희는 국민들에게 더 이상 누를 끼치지 말고 스스로 사임하라. 대한민국에서 그만큼 누렸으면 많이 누렸다. 대한민국을 더럽히지 말라.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의 정치쇄신위원장을 맡았던 안대희는 정치개혁을 한다면서 국무총리에게 장관 후보자 3배수 추천권을 주는 등으로 대통령의 권한을 줄이는 쇄신안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의원 이재오는 "총리가 3배수로 장관을 추천한다는 것은 대통령의 권한만 강화하는 것으로 정치개혁이 아닌 정치 꼼수”라고 맹비난했었다. 

정의가 아닌 꼼수의 초능력을 나타낸 것이다. 박근혜의 최측근 안대희의 초대형 태풍급 입방아가 당시에 크게 회자되었는데, 안대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항상 어떤 비리나 부정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거를 녹취해서 보도를 한다든지, 이런 모습은 정상적이지 않다고 생각 한다. 비리나 부정은 수사기관에 신고가 된다든지, 말하자면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서 수사가 돼야한다.”고 했다.
 
안대희의 발언은 '언론보도'가 비리나 부정을 밝히는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고, 오직 '수사'만이 정상적인 방법이라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 큰 논란이 일었다. 안대희는 언론의 사명은 권력에 대한 감시와 국민여론의 수렴과 방향제시가 기본인데 이 기본도 모르는 것 같다는 비판이 쏟아졌었다. 노리꾼은 "비리는 있어도 비리보도는 안 된다는 말인가"라고 했었다. 

편협한 언론관과 사고 그리고 꼼수로 점철되어진 그의 언행을 보면서 국민들은 분노하는 것이다. 대한민국과 국민을 어떻게 보기에 감히 이런 사고의 소유자가 국무총리를 하겠다고 하는 것이냐고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 이런 사람을 추천한 박근혜가 책임지라고 하는 것이다.

 

<출처 : 뉴스300 http://news300.kr/sub_read.html?uid=1820&section=sc27&section2=>

  • ?
    비비안리 2014.05.28 13:15
    이상한 대통령!!꼭 문제있는 사람만 좋아하네요 이유가 무엇인지 그게 궁굼합니다 아무짝에 도 쓸데없는 아집과 독선 그것 빼고는 박근혜 대통령 이 잘한것이 무엇이 있을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0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78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892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09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111   대한민국사랑
6542 지방선거 닷새앞...여야 사전투표 독려 총력전 0 2495   title: 태극기OK
6541 역사정의실천연대가 실시한 전국 교육감 후보들의 역사교육 관련 정책 질의서 답변 결과 0 3253   철수랑
6540 30~31일 지방선거 첫 사전투표..투표율 오를까? 0 1766   title: 태극기OK
6539 여야, '세월호 국조' 계획서 합의…오늘밤 본회의서 처리 0 2150   title: 태극기OK
6538 한국적 보수가 쌓아올린 적폐 해법 0 2288   철수랑
6537 안대희, 지명 엿새만에 총리 후보직 전격 사퇴 28 0 2111 2014.06.05(by OK) 1:10000(안원장)
6536 김한길, 안철수 氣살리기…"맞짱 뜰 기회 줬다" 6 2 2227 2014.05.29(by OK) title: 태극기OK
6535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靑 인사검증 무능…국민통합 인선 기대" 0 1951   title: 태극기OK
6534 조용한 선거하자더니..가족테마 · 논문표절..또 네거티브 망령 0 1828   title: 태극기OK
6533 윤장현 "안철수와는 정치적 공동운명" 0 2032   title: 태극기OK
6532 내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금지…판세 '안갯속'으로 0 2112   title: 태극기OK
» 안대희의 꼼수, 하루 1천만원씩 버는 초능력 법피아가 국무총리? 1 0 3371 2014.05.28(by 비비안리) 철수랑
6530 金 "총리, 떳떳지 못한 돈 토하고 차지할 자리아냐" 0 1956   title: 태극기OK
6529 [6·4 지방선거 D-8] 선거 막판 ‘네거티브 함정’에 빠지다 0 1874   title: 태극기OK
6528 대한문 앞, 노무현과 박근혜 0 2860   철수랑
6527 요동치는 부산 민심.."미워도 또 한번" vs "이젠 바꿔 보자" 2 1 2222 2014.05.26(by OK) title: 태극기OK
6526 선거인수 4년전 보다 6.3% 증가…노장년 유권자 늘어 0 2604   title: 태극기OK
6525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 인천 AG 운영 및 시설안전점검 주요발언 0 1920   title: 태극기OK
6524 안철수 "윤장현, 광주시장에 적합한 3가지 이유"ㅡ시민들과 만나…악수·포옹·사진세례 0 3211   title: 태극기OK
6523 현대 현정은, 딸 승계에 퍼붓기 논란 - 대한민국 재벌들은 왕 졸부 - 경영인은 없고 장사치만 있어 0 9007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