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4지방선거가 세월호 참사 여파로 역대 가장 조용한 선거전으로 치러지면서 유권자의 결정이 막판 갈림길에 섰다. 특히 두터운 부동층이 '밴드왜건(대세론) 효과'와 '언더독(동정론) 효과' 중 어디로 흘러갈지 초미의 관심이다. 여론조사 '블랙아웃'(공표금지 기간) 직전까지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경합지역이 5~6곳이나 되면서 '깜깜이 선거'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조용한 선거전이 미칠 영향에 대해선 전문가들 의견이 엇갈렸다. 글로벌리서치 지용근 대표는 30일 "완전한 밴드왜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지 대표는 "2등 후보는 1등을 쫓아가야 하고 늘 이슈 파이팅을 해야 하는데 세월호 참사 때문에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야로 보면 여당에 불리하고 야당에 유리하다. 따라서 '2등인 여당 후보'가 가장 최악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는 후보가 유리하고 대세론이 형성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반면 여권 지지층을 중심으로 언더독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민정치컨설팅 윤희웅 여론분석센터장은 "여권에서는 정당 지지도만큼 후보 지지율이 오를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질 수 있다"며 "앞서고 있는 야권 후보를 넘어설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지만 오를 여지는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대국민 담화에서 눈물을 흘리고, 새누리당에서 '대통령을 지키자'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보수층의 동정 여론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밴드왜건 효과가 힘을 발휘한 최근 사례는 2012년 대선이다.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민주통합당(새정치민주연합 전신) 문재인 후보를 여론조사 내내 앞섰고, 실제 개표 결과는 마지막 여론조사보다 격차가 더 컸다. 반면 2010년 지방선거에서는 야권 지지층에서 언더독 바람이 불면서 여론조사의 여당 대세론이 대거 뒤집혔다.

밴드왜건이나 언더독 효과가 제한적이고 특정 지역에 국한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런 현상들은 선거전이 과열돼야 나타날 수 있는데 이번 선거는 너무 조용했다는 것이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여러 지역에서 부동층이 많고 균형적 판세가 이뤄지는 것도 두 현상이 미미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대구·경북·전북·전남 등 지역적 특성이 강한 곳은 언더독인 현재 판세와는 달리 개표 결과로는 밴드왜건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론조사 블랙아웃 이후 여론 추이도 관심사다. 특히 이번에는 대다수 언론의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주요 정치 현안인 안대희 전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가 반영되지 않았다. '안대희 효과'의 파장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일단 세월호 참사 여파로 주춤하던 정부·여당이 반전 카드로 내세운 안 후보자마저 낙마하면서 부담이 더 커졌다는 의견이 다수다. 반면 야권이 공격할 수 있는 대상이 사라진 데다 공세의 수위 조절을 못할 경우 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배 본부장은 "사퇴 그 자체가 정부·여당에 유리할 수 없다"면서도 "야권이 이를 두고 박 대통령을 직접 공격할 경우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언더독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결국 키는 대세론과 동정론을 오가는 부동층이 쥐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선거전 막바지가 되면서 여야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지만 여전히 20%대의 부동층은 존재한다.

Key Word-밴드왜건·언더독 효과

●밴드왜건(bandwagon) 효과='서커스 행렬의 선두에 선 악대차'를 뜻함. 선거 캠페인에서 악대차를 올라타듯 승산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후보를 지지하는 현상.

●언더독(underdog) 효과=개싸움에서 밑에 깔린 개가 이겨주기를 바라는 마음처럼 경쟁에서 뒤지는 사람에게 동정표가 몰리는 현상.

임성수 권지혜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21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7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8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43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341   대한민국사랑
6549 안철수 “국민눈물 닦아드리려는 새정치와 대통령 눈물 닦아주자는 새누리 중 선택” 0 3028   title: 태극기OK
» [6·4지방선거] '밴드왜건'이냐 '언더독'이냐.. 깜깜이 선거 막판 표심 0 4314   title: 태극기OK
6547 여야, 높은 사전투표율 '환영'…유불리에는 '신중' 0 4518   title: 태극기OK
6546 법과 제도 위에 구축된 탐욕이 한국사회를 움직인다! 0 2851   철수랑
6545 [여야 선거 사령탑 인터뷰]새정치연합 최재천 본부장 “대구·부산 인물, 광주·전남 안철수 강조” 1 0 2856 2014.05.31(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544 안철수·김한길, 원희룡 후보 선거법 위반 고발 0 2692   title: 태극기OK
6543 쏟아지는 '장미빛' 안전 공약...지켜질까? 2 1 2555 2014.05.30(by OK) title: 태극기OK
6542 지방선거 닷새앞...여야 사전투표 독려 총력전 0 3398   title: 태극기OK
6541 역사정의실천연대가 실시한 전국 교육감 후보들의 역사교육 관련 정책 질의서 답변 결과 0 4264   철수랑
6540 30~31일 지방선거 첫 사전투표..투표율 오를까? 0 2546   title: 태극기OK
6539 여야, '세월호 국조' 계획서 합의…오늘밤 본회의서 처리 0 3379   title: 태극기OK
6538 한국적 보수가 쌓아올린 적폐 해법 0 3292   철수랑
6537 안대희, 지명 엿새만에 총리 후보직 전격 사퇴 28 0 2987 2014.06.05(by OK) 1:10000(안원장)
6536 김한길, 안철수 氣살리기…"맞짱 뜰 기회 줬다" 6 2 3003 2014.05.29(by OK) title: 태극기OK
6535 김한길·안철수공동대표, "靑 인사검증 무능…국민통합 인선 기대" 0 3457   title: 태극기OK
6534 조용한 선거하자더니..가족테마 · 논문표절..또 네거티브 망령 0 2535   title: 태극기OK
6533 윤장현 "안철수와는 정치적 공동운명" 0 2834   title: 태극기OK
6532 내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금지…판세 '안갯속'으로 0 2791   title: 태극기OK
6531 안대희의 꼼수, 하루 1천만원씩 버는 초능력 법피아가 국무총리? 1 0 4224 2014.05.28(by 비비안리) 철수랑
6530 金 "총리, 떳떳지 못한 돈 토하고 차지할 자리아냐" 0 2861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9 60 61 62 63 64 65 66 67 6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