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아들 막말·딸 고백에 정몽준·고승덕 '휘청'


김부겸·조희연·오거돈 '아들딸 도움' 톡톡

6.4 지방선거에 후보들의 '아들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전 선거보다 온라인 선거운동이 더욱 활발해진 가운데 각 후보의 캠프에서도 '아들딸'들의 이야기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블로그 등을 통해 '표심잡기'에 활용하고 있다.

김부겸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장 후보의 딸인, 탤런트 윤세인(본명 김지수)씨는 아버지와 함께 선거운동에 나서며 일찍부터 화제가 됐다. <에스비에스> 드라마 '잘키운 딸하나'에 출연한 윤씨는 지난 27일부터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합류했다. 윤씨는 청바지와 "아빠를 부탁해요. 김부겸 딸 윤세인"이라고 쓰인 흰색 티셔츠 차림으로 대구시내를 구석구석 누비며 아버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후보는 딸과 유세를 나갈 경우 "잘키운 딸 하나 윤세인이다"며 드라마 제목을 활용해 자신과 딸을 부각시키고 있다. 윤 씨는 대학가와 젊은이들이 많이 가는 거리를 돌며 20~30대 표심을 잡는데 힘을 쏟는 모습이다. 김 후보 캠프도 페이스북, 트위터에 윤씨의 영상이나 사진을 수시로 올리며 막판 표심잡기에 활용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후보의 둘째 아들의 응원글도 온라인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조 교육감 후보의 둘째아들 조성훈씨는 "서울시교육감 후보 조희연'의 둘째아들입니다"는 제목의 글을 지난 29일 올렸다. 그는 "여기서는 한 인간으로서의, 그리고 한 아버지로서의 조희연에 대해서만 적어보고자 합니다"며 "인간으로서의 조희연은 고통받고 있는 사회적 약자를 어느 순간에서나 생각하는 사람이고, 지나칠 정도로 검소하고 돈 욕심없이 살아왔으며, 누구보다도 제 말을 경청해주시고 언제나 '대화'를 강조하시는 분이다"고 아버지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조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가족의 진심이 느껴진다", "훌륭한 아들 잘 키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거돈 무소속 부산시장 후보의 딸인 오현정씨는 피아니스트로서 자신의 재능을 살려 '꿈을 찾아'라는 노래를 작사·작곡하고 직접 불렀다. 오 후보쪽은 이 노래를 배경음악으로 오 후보의 민심대장정 사진을 담은 영상을 에스엔에스에 공개했다. 반응이 좋자 노래를 로고송으로도 활용하고 있다.

이 밖에 최문순 새정치민주연합 강원도지사 후보의 딸 최예린씨와 이성수 무소속 수성구청장 후보의 첫째 딸인 이현민씨 아버지의 선거 유세를 따라다니며 "우리 아빠를 도와주세요"라고 선거 운동에 땀을 흘리고 있다. 이들의 사진이나 영상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를 통해 퍼지며 누리꾼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title: 태극기OK 2014.06.02 00:22
    최소한 정치하려면 자식농사는 확실히 잘 해야하는 진리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432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2347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501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421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5467   대한민국사랑
6565 [D-2]6·4지방선거 핵심키워드 '가족' 급부상 0 1966   title: 태극기OK
6564 박지원 "윤장현 후보 무난히 이길 것으로 생각" 1 0 3190 2014.06.02(by 은둔거사) (무소유한영혼)들풀
6563 “우리가 남이가” “시다바리 그만” 부산민심 한치앞도 안보인다 0 2898   title: 태극기OK
6562 6·4 지방선거 여론조사 들쭉날쭉 왜? 0 2205   title: 태극기OK
6561 아빠의 자격과 교육감의 자격 0 2042   title: 태극기OK
6560 YS의 ‘박근혜 칠푼이’ 발언과 박근혜 멘토 이상돈의 ‘대한민국 파산 경고’의 의미 0 6255   철수랑
6559 [지방선거 D-2] 2030 191만 vs 50대 이상 193만..사전 투표, 세대 대결도 '초접전' 0 2217   title: 태극기OK
6558 서울 교육감 선거, '고승덕 부녀' 변수에 막판 혼탁 양상 0 2151   title: 태극기OK
6557 안철수는 "발로 뛰는데" … 손학규 "광주시장 누가 돼도 우리 식구" 2 0 2365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6 김무성이 박근혜의 상왕인가? “나 국무총리 안 해”에 박근혜 왜 한마디도 못하는가? 0 4135   철수랑
6555 지방선거 막판 ‘3대 변수’ 0 1749   title: 태극기OK
6554 사전투표 결과 놓고 여야 모두 "우리가 위기" 1 0 1914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 지방선거 온라인에서 "아들딸이 들었다놨다" 1 0 3052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2 지방선거 2030 '12.6%' vs 5060 '11.3%'···사전투표 변수되나 0 2558   title: 태극기OK
6551 광주시장 선거 `큰절 유세' 표심 공략…안철수 광주서 `몸낮춰' 0 2907   title: 태극기OK
6550 고승덕 딸, 조희연 아들 ‘상반된 내용…극과 극 행보’ 1 0 7556 2014.05.31(by OK) title: 태극기OK
6549 안철수 “국민눈물 닦아드리려는 새정치와 대통령 눈물 닦아주자는 새누리 중 선택” 0 2511   title: 태극기OK
6548 [6·4지방선거] '밴드왜건'이냐 '언더독'이냐.. 깜깜이 선거 막판 표심 0 3403   title: 태극기OK
6547 여야, 높은 사전투표율 '환영'…유불리에는 '신중' 0 3867   title: 태극기OK
6546 법과 제도 위에 구축된 탐욕이 한국사회를 움직인다! 0 2209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387 Next
/ 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