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윤장현, 강운태와 박빙 상황
당 선대위장이 찬물 뿌린 셈

새정치연합은 6·4 지방선거에서 무소속 후보에 ‘안방’ 광주를 내주게 될 위기에 처했다. 새정치연합의 윤장현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무소속 강운태 후보에게 줄곧 밀려왔다. 하지만 한때 20%포인트 가까이 벌어졌던 두 후보의 격차는 선거가 가까워올수록 당 조직력을 업은 윤 후보가 가파르게 추격하는 형국이었다. MBC·SBS가 26~28일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차이는 5.1%포인트 차(윤장현 31.4%, 강운태 36.5%)로 좁혀졌고, 한겨레신문이 27~28일 실시한 조사에서는 윤 후보가 34.4%로 강 후보(33.3%)에게 역전하기도 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선거를 사흘 앞둔 1일 유세 지원 일정 전체를 광주에만 쏟아부을 정도로 공을 들였다. 안 대표는 이날 충장로 거리 유세를 비롯해 경로당 방문, 청춘스토리 강연, 지역 원로 만찬 등 다양한 방식을 총동원해 윤 후보를 지원했다.

 정동영 선대위원장도 이날 공동선거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광주 민심이 뒤집어지고 있다. (광주시민들이) 전략적 선택을 한 것 같다”고 발언해 윤 후보를 응원했다.

 그러나 손학규 선대위원장이 미묘한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공동선거대책위원장단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광주시장, 호남 선거는 새누리당과 싸우는 데가 아니다”며 “누가 돼도 우리 식구”라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광주 지원유세에 대해서도 “갈 계획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당내에서는 사실상 전략공천에 불복하고 탈당한 무소속 강운태 후보의 손을 들어 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광주 공천 문제가 지도부 간의 은근한 내전(內戰)으로 옮겨붙은 양상이다. 손 위원장은 안 대표가 윤 후보를 전략공천한 직후부터 “민주주의의 후퇴”라며 비판해 왔다.

 새정치연합의 거당적인 지원에 위협을 느끼던 강 후보 측은 반색했다. 강 후보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목마른 대지에 단비와 같고 깜깜한 밤하늘에 별빛을 보는 것과 같다”며 “말없는 다수 당원의 표심을 대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안철수·김한길 대표가 밀실야합 공천으로 광주시민에게 지은 죄를 경감하는 것은 지금이라도 강운태·윤장현 중 누가 당선돼도 한 식구라는 손학규 전 대표의 견해에 동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윤 후보 측은 이에 대한 입장을 따로 밝히지 않았다.

 당내에선 손 위원장 발언이 광주선거 판세에 미칠 영향을 놓고 엇갈린 해석이 나왔다. 광주지역의 한 의원은 “인지도나 지지율이 밀리는 윤 후보가 쥔 무기는 당의 유일한 ‘공식’ 후보라는 간판인데 손 위원장이 이를 떼어 버린 셈”이라며 “광주를 무소속에 내주는 악몽이 현실이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반면 윤 후보 측은 “1980년 5·18 당시 윤 후보는 시민들을 치료하며 함께했지만 강 후보의 행적은 명확하지 않다”며 “시민들은 누가 진짜 광주정신을 이어받았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선거에 큰 영향이 없을 거라는 관측도 있다. 당 관계자는 “선거에 끼칠 부정적 영향은 이미 반영된 상태”라며 “광주시민이 야당의 전체 성적표를 위해 ‘전략적 선택’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손 위원장의 발언이 광주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앙일보 유성운 기자
  • ?
    즐거운일 2014.06.02 09:23
    원래 눈앞에 보이는 적보다, 어두운 곳에서 발톱을 감추고 웅크리고있는 적이 더 무서운 법이죠.
  • ?
    title: 태극기OK 2014.06.02 13:19
    예 그렇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69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6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77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4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28   대한민국사랑
6562 6·4 지방선거 여론조사 들쭉날쭉 왜? 0 2019   title: 태극기OK
6561 아빠의 자격과 교육감의 자격 0 1862   title: 태극기OK
6560 YS의 ‘박근혜 칠푼이’ 발언과 박근혜 멘토 이상돈의 ‘대한민국 파산 경고’의 의미 0 5908   철수랑
6559 [지방선거 D-2] 2030 191만 vs 50대 이상 193만..사전 투표, 세대 대결도 '초접전' 0 1893   title: 태극기OK
6558 서울 교육감 선거, '고승덕 부녀' 변수에 막판 혼탁 양상 0 1982   title: 태극기OK
» 안철수는 "발로 뛰는데" … 손학규 "광주시장 누가 돼도 우리 식구" 2 0 2146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6 김무성이 박근혜의 상왕인가? “나 국무총리 안 해”에 박근혜 왜 한마디도 못하는가? 0 3943   철수랑
6555 지방선거 막판 ‘3대 변수’ 0 1564   title: 태극기OK
6554 사전투표 결과 놓고 여야 모두 "우리가 위기" 1 0 1680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3 지방선거 온라인에서 "아들딸이 들었다놨다" 1 0 2736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2 지방선거 2030 '12.6%' vs 5060 '11.3%'···사전투표 변수되나 0 2266   title: 태극기OK
6551 광주시장 선거 `큰절 유세' 표심 공략…안철수 광주서 `몸낮춰' 0 2666   title: 태극기OK
6550 고승덕 딸, 조희연 아들 ‘상반된 내용…극과 극 행보’ 1 0 7323 2014.05.31(by OK) title: 태극기OK
6549 안철수 “국민눈물 닦아드리려는 새정치와 대통령 눈물 닦아주자는 새누리 중 선택” 0 2256   title: 태극기OK
6548 [6·4지방선거] '밴드왜건'이냐 '언더독'이냐.. 깜깜이 선거 막판 표심 0 3037   title: 태극기OK
6547 여야, 높은 사전투표율 '환영'…유불리에는 '신중' 0 3657   title: 태극기OK
6546 법과 제도 위에 구축된 탐욕이 한국사회를 움직인다! 0 2010   철수랑
6545 [여야 선거 사령탑 인터뷰]새정치연합 최재천 본부장 “대구·부산 인물, 광주·전남 안철수 강조” 1 0 2106 2014.05.31(by 즐거운일) title: 태극기OK
6544 안철수·김한길, 원희룡 후보 선거법 위반 고발 0 2056   title: 태극기OK
6543 쏟아지는 '장미빛' 안전 공약...지켜질까? 2 1 1821 2014.05.30(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