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론조사마다 지지율 엎치락뒤치락…막판 치달으며 흑색선전·고소고발 난무

일자리 확대 핵심공약 ‘정책 대결’…20%대 달하는 부동표가 당락 변수

6ㆍ4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부산, 새누리당 텃밭으로 여겨왔던 부산지역 시장선거가 한치 앞을 구분하기 힘든 ‘안갯속’ 상황이다.

선거일을 이틀 앞둔 2일 부산에서는 그야말로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역대 부산시장 선거에서 볼 수 없었던 박빙의 지지율이 선거 막판까지 유지되고 있다. 여기에 부산 출신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의 낙마와 통합진보당 고창권 후보의 사퇴로 부산 표심이 갈대처럼 흔들리고 있다.

“우리가 남이가, 부산이 밀리면 끝이다 아이가?”, “우리는 언제까지 시다바리(したばたらき:남의 밑에서 일하는 사람 시타바타라키란 일본어에서 유래)만 할낀데?”

이처럼 최근들어 부산지역 곳곳에선 자신이 지지하는 시장후보를 두고 갈등을 빚는 모습을 쉽게 접할 수 있었다.

여론조사 결과는 이같은 초접전 양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공표시한까지 각 언론에서 발표한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무소속 오거돈 후보의 지지율은 오차범위를 벗어나지 않은 가운데 접전 양상이다. 국제신문, 동아일보, 한국일보, 조선일보, 한겨례ㆍMBCㆍSBS 등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오 후보가 서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중앙일보와 종편 MBN, 부산지역 공중파 3사의 공동 여론조사에서는 서 후보가 오 후보 보다 지지율이 높게 조사됐다.

이처럼 부산시장 선거판세가 막판까지 초접전 양상을 보이면서 흑색선전과 고소 고발도 난무하고 있다. 먼저 포문을 연 쪽은 오 후보측이다. 선거초반 터져나온 서 후보 전 보좌관의 원전비리 수뢰사건 의혹을 부산판 워트게이트 사건으로 규정하고 ‘원전비리 수뢰사건 4대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의 재수사를 촉구했다.

오 후보의 공세에 서 후보도 강공으로 맞받았다. 서 후보측은 인터넷 언론에서 처음 제기된 오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대필 의혹으로 확대 제기하고 “논문 표절 의혹이 대필로 판정난다면 이는 심각한 범죄 행위”라며 오 후보의 양심선언과 논문 공동검증단 구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측 선거캠프는 막판 ‘정책 대결’에도 힘쏟고 있다. 오 후보는 청년이 떠나지 않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청년일자리육성 관련 2대 목표와 주요공약 8개를 발표했다. 오 후보는 2일 “젊은이들이 부산에서 안정적인 직장을 다니며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부산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서 후보 역시 부산을 바꾸는 4대 희망, 12대 분야, 60개 세부공약을 담은 ‘부산혁신 비전’을 발표했다. 서 후보는 “인재양성과 기술혁신을 통해 임기 중에 20만 개의 좋은 일자리를 반드시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예측하기 어려운 선거결과에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응답을 보류한 20% 내외의 ‘유보 표’가 당락을 좌우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여론 조사를 통해 새누리당 지지자의 21.9%가 오 후보를 선택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응답을 유보한 새누리당 지지 유권자들이 얼마만큼 오 후보를 선택하느냐가 당락의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막바지 부산시장 선거를 공성전(攻城戰)에 비유하기도 한다. 남은 기간 서 후보가 전통적인 새누리당 지지층을 재결집시키며 수성할 것인지, 아니면 오 후보가 여권 지지층을 최대한 흡수해 성을 빼앗을 수 있을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부산=윤정희 기자/cgnhe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471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583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551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0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5558   대한민국사랑
6569 지방선거 D-1, 주요 관전포인트는 0 2849   title: 태극기OK
6568 개발…무상…100조 넘는 지방 공약 0 2721   title: 태극기OK
6567 이 곳이 '급소'다..6·4 지방선거 'D-2'.. 0 2887   title: 태극기OK
6566 '앵그리맘' 표심 선거변수 될까…여야 긴장 0 3951   title: 태극기OK
6565 [D-2]6·4지방선거 핵심키워드 '가족' 급부상 0 2716   title: 태극기OK
6564 박지원 "윤장현 후보 무난히 이길 것으로 생각" 1 0 3790 2014.06.02(by 은둔거사) (무소유한영혼)들풀
» “우리가 남이가” “시다바리 그만” 부산민심 한치앞도 안보인다 0 3667   title: 태극기OK
6562 6·4 지방선거 여론조사 들쭉날쭉 왜? 0 2930   title: 태극기OK
6561 아빠의 자격과 교육감의 자격 0 2663   title: 태극기OK
6560 YS의 ‘박근혜 칠푼이’ 발언과 박근혜 멘토 이상돈의 ‘대한민국 파산 경고’의 의미 0 7346   철수랑
6559 [지방선거 D-2] 2030 191만 vs 50대 이상 193만..사전 투표, 세대 대결도 '초접전' 0 2959   title: 태극기OK
6558 서울 교육감 선거, '고승덕 부녀' 변수에 막판 혼탁 양상 0 2803   title: 태극기OK
6557 안철수는 "발로 뛰는데" … 손학규 "광주시장 누가 돼도 우리 식구" 2 0 3127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6 김무성이 박근혜의 상왕인가? “나 국무총리 안 해”에 박근혜 왜 한마디도 못하는가? 0 5185   철수랑
6555 지방선거 막판 ‘3대 변수’ 0 2395   title: 태극기OK
6554 사전투표 결과 놓고 여야 모두 "우리가 위기" 1 0 2604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3 지방선거 온라인에서 "아들딸이 들었다놨다" 1 0 3802 2014.06.02(by OK) title: 태극기OK
6552 지방선거 2030 '12.6%' vs 5060 '11.3%'···사전투표 변수되나 0 3210   title: 태극기OK
6551 광주시장 선거 `큰절 유세' 표심 공략…안철수 광주서 `몸낮춰' 0 3685   title: 태극기OK
6550 고승덕 딸, 조희연 아들 ‘상반된 내용…극과 극 행보’ 1 0 8119 2014.05.31(by OK)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