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6ㆍ4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가족'이라는 키워드가 급부상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로 유권자들이 자식을 잃은 슬픔과 분노를 투표로 표출하려는 움직임이 거센 데다 선거 과정에서 후보자 가족의 언행이 돌발 이슈로 불거진 탓이다. '가족' 키워드는 여야의 핵심공약인 '안전'과 네거티브 공세와도 연결된다.

'가족'이 급부상한 것은 사전투표 결과가 결정적이었다. 지난달 30일과 31일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20대 이하와 50대 이상에서 높은 투표율을 보인 것과 달리 30대와 40대의 투표율은 전국 평균인 11%대에도 못 미치는 9%대에 불과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은 '가족을 지켜주지 못한 정치에 대한 혐오'로 해석했다. 30~40대 유권자들은 가족을 구성해 초ㆍ중ㆍ고등학교 자녀를 둔 경우가 상당수를 차지한다. '앵그리맘(성난 엄마)'이 이번 선거에서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분석이 잇따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야권 후보들의 지지율이 크게 높아진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아직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부동층은 15~20%에 이르는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민병두 새정치민주연합 공보단장은 "30대와 40대 여성이 특히 사전투표 참여가 저조했다"면서 "세월호 참사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앵그리맘이 움직이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 단장은 "이들이 정신적 충격을 딛고 투표장을 가도록 유도하는 게 선거유세 나머지 기간 동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가족'이라는 키워드는 당 차원에서 안전과 함께 중요하게 다뤄지는 이슈"라고 설명했다.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아들의 '미개' 발언 논란, 박원순 새정치연합 서울시장 후보 부인의 잠적 의혹 등이 제기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 주말에는 고승덕 서울시 교육감 후보 딸의 공개편지가 논란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 같은 논란이 네거티브 전략으로 활용되는 측면이 다분하지만, 과거 선거에서 제기됐던 '아들 병역 의혹', '교육을 위한 이중국적ㆍ위장전입 의혹' 등과는 성격이 좀 다르다.

정 후보가 박 후보에 대해 '서울시 친환경 급식' 논란을 집중 거론한 것도 자식을 둔 부모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전략이다. 지방선거에 출마한 한 광역자치단체장 후보는 "어린이, 엄마, 50대 가장, 어르신 등 가족의 주요 구성원을 상대로 한 타깃 정책이 표심을 자극하는데 효과적"이라고 전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잇단 안전사고로 가족의 가치를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정서적인 접근이 정치권에서 나타나고 있다"면서 "선거를 코앞에 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각종 심판론을 주창해온 여야가 이제서야 적절한 키워드를 찾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1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7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1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7   대한민국사랑
6582 세월호·박근혜·세대·텃밭…6.4 승부 가른 4대 변수 0 2234   title: 태극기OK
6581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승리…절묘한 분할 0 1854   title: 태극기OK
6580 교육감 진보 11곳·보수 3곳 우세, 2곳 경합-출구조사 0 2326   title: 태극기OK
6579 시도지사 선거, 여야 5곳씩 우세…7곳 경합 0 1807   title: 태극기OK
6578 새정치연합, KBS 모의출구조사 결과 공표 검찰에 고발 0 2002   title: 태극기OK
6577 與 승리, '朴 정부' 운영 탄력… 野 승리, 안철수 입지 견고 0 2077   title: 태극기OK
6576 "선거 하루 전에"…여야 'KBS 모의출구조사 유출사고' 논란 2 0 3792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6575 고장 난 대한민국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국민, 반전의 역사 가능? - “거짓이여 너는 나라를 망친 원수로다” 0 3619   철수랑
6574 정책은 없고..'朴구하기' vs '세월호 심판론'ㅡ극단적 네거티브에 후보 자녀들 언행이 '변수'로 0 2214   title: 태극기OK
6573 여야도 혀내두른 막판판세…텃밭마저 '깜깜이' 선거 0 2456   title: 태극기OK
6572 여야 지방선거 승패 3대 시나리오 0 1727   title: 태극기OK
6571 박원순 측 "'아내-유병언 일가와 연관' 이혜훈 추가고발" 0 2864   title: 태극기OK
6570 교수-전문가,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지지선언 0 7434   철수랑
6569 지방선거 D-1, 주요 관전포인트는 0 1899   title: 태극기OK
6568 개발…무상…100조 넘는 지방 공약 0 1765   title: 태극기OK
6567 이 곳이 '급소'다..6·4 지방선거 'D-2'.. 0 1870   title: 태극기OK
6566 '앵그리맘' 표심 선거변수 될까…여야 긴장 0 2821   title: 태극기OK
» [D-2]6·4지방선거 핵심키워드 '가족' 급부상 0 1742   title: 태극기OK
6564 박지원 "윤장현 후보 무난히 이길 것으로 생각" 1 0 2920 2014.06.02(by 은둔거사) (무소유한영혼)들풀
6563 “우리가 남이가” “시다바리 그만” 부산민심 한치앞도 안보인다 0 2598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