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4 지방선거 투표소 설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6·4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신길7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직원들이 투표소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與 지역구분없이 9곳 현상유지하면 승리

野 수도권 압승포함 최소 8곳 확보해야 승리

與野 수도권 현상유지속 텃밭패배시 무승부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6·4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일 여야의 승패를 가를 선명한 기준선을 잡기는 여전히 쉽지 않다.

영호남을 각각 나눈 지역정당이 뿌리인 만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모두 '텃밭'에서 우세는 확실시 되지만, 수도권과 충청권 등 전체 구도를 판가름할 대부분 지역 판세가 여전히 경합 내지 박빙 상황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와 곧이은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 낙마까지 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대형 돌발변수가 잇달아 발생, 어느 때보다 초점이 흩어진 상태에서 선거가 치러지기도 했다.

워낙 표심이 요동치다보니, 한 두 군데 핵심 격전지를 중심으로 승패가 좁혀졌던 이전과 달리 어느 곳 하나 예민하지 않은 데가 없었던 셈이다.

다만 수도권을 비롯해 기성정당과 무소속 후보들이 접전을 펼지고 있는 여야의 '안방'이 이번 선거 승부의 열쇠 노릇을 할 것이라는 게 그나마 공통된 관측이다.

새누리당 부산서 '경부선 유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선거를 하루 앞둔 3일 부산역광장에서 새누리당 이완구 서청원 김무성 최경환 공동 선대위원장들이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를 지원하는 유세를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부산에서 시작해 대구·대전·충청·경기를 거쳐 서울로 올라오는 '경부선 북상 유세'를 벌이며 표몰이에 나선다.

◇새누리당 승리 = 새누리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겼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선 최소한 지난번 수준의 '여대야소' 지방정부를 꾸릴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원칙적 기준이다.

현재 새누리당 소속 광역단체장은 부산·대구·대전·울산·경기·경북·경남·세종·제주 등 9개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 이후 급격한 지지율 하락에 직면, 사고 직후에는 텃밭인 영남권을 제외하곤 아예 '전패' 기류까지 감지될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은 게 사실이다.

게다가 전통적으로 지방선거는 '집권여당의 무덤' 성격이 강하다. 현재 단체장 9석 가운데도 대전, 경남, 세종, 제주 등 4곳은 당적 변경이나 보궐선거 등으로 뒤늦게 편입됐고 애초 2010년 지방선거에서 얻은 자리는 6개에 불과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새누리당이 현재 '박빙우세'로 분류되는 경기도를 포함해 수도권에서 2개 이상의 단체장을 가져가고, 현재 우세인 제주와 영남권을 빼고 강원·충청권에서 2개 이상을 접수하면 승리로 봐도 무방하다는 평이 나온다.

대체로 이 경우 8개 정도가 '나쁘지 않다'의 기준이라 할 수 있다.

다만 현재 새누리당 서병수 후보와 야권 단일 오거돈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텃밭' 부산 수성에 실패하면, 이기고도 졌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하기 힘들 전망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승리 = 서울을 포함해 현역 단체장 지역인 7곳에서 승리하고, 경남의 야권 단일 후보까지 포함해 8곳을 건진 '어게인(Again) 2010'이면 승리로 보고 있다.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 여론조사 수치상으로는 새정치민주연합이 우세한 지역이 상대적으로 많지만, 여당의 '숨은표'를 감안하면 주요 지역은 경합으로 분류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만만치 않은 승부라는 게 당 내부의 입장이다.

지지 호소하는 김한길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가 부인 최명길씨와 함께 2일 오후 대전 서구 괴정동 한민시장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권선택(가운데) 시장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명길씨, 권 후보, 김 대표, 박병석 의원.

무엇보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은 물론이고 통합진보당 백현종 후보 사퇴 이후 진보표 결집을 기대하고 있는 경기도와 인천까지 수도권을 '싹쓸이'해야 개운한 '대승'이라고 할 만하다.

당 관계자는 "서울, 인천, 충남과 박빙 혼전을 보이는 경기, 충북, 강원 등 6곳에서 이기면 확실한 승리라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레 예측했다.

여기에 새누리당의 텃밭인 부산에서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한다면 대승으로 판단하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 역시 '심장'격인 광주 상황이 복잡하다.

공천 갈등으로 새정치민주연합 윤장현 후보와 무소속 강운태 후보가 맞붙은 광주에서 이기지 못할 경우, 현 지도부를 포함한 내부 타격이 상당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여당을 상대로 아무리 승리를 거둬도 광주를 사수하지 못하면 '절반의 승리'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무승부 = 16개 광역단체장 중 여야 모두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텃밭 수성에까지 실패하면 마땅히 어느 쪽의 손을 들어주기 힘든 모호한 '무승부' 상황이 올 수도 있다.

특히 현재 추세대로 새누리당이 경기도지사를 그대로 현상 유지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이 서울과 인천을 모두 가져가면서 중원까지 사이좋게 나눠가지면 승패를 따지기 어렵다.

게다가 새누리당의 경우 부산시장,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광주시장 선거를 놓치면 내부적으로는 격전지를 빼앗긴 것에 못지않은 상당한 타격이 될 수 있다.

광역단체장 못지않게 중요한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내실을 기하지 못하면 큰 판에서는 이겼지만 그다지 실익은 없는 결과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854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684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786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827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9303   대한민국사랑
6582 세월호·박근혜·세대·텃밭…6.4 승부 가른 4대 변수 0 2077   title: 태극기OK
6581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승리…절묘한 분할 0 1696   title: 태극기OK
6580 교육감 진보 11곳·보수 3곳 우세, 2곳 경합-출구조사 0 2212   title: 태극기OK
6579 시도지사 선거, 여야 5곳씩 우세…7곳 경합 0 1729   title: 태극기OK
6578 새정치연합, KBS 모의출구조사 결과 공표 검찰에 고발 0 1900   title: 태극기OK
6577 與 승리, '朴 정부' 운영 탄력… 野 승리, 안철수 입지 견고 0 1947   title: 태극기OK
6576 "선거 하루 전에"…여야 'KBS 모의출구조사 유출사고' 논란 2 0 3528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6575 고장 난 대한민국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국민, 반전의 역사 가능? - “거짓이여 너는 나라를 망친 원수로다” 0 3486   철수랑
6574 정책은 없고..'朴구하기' vs '세월호 심판론'ㅡ극단적 네거티브에 후보 자녀들 언행이 '변수'로 0 2091   title: 태극기OK
6573 여야도 혀내두른 막판판세…텃밭마저 '깜깜이' 선거 0 2334   title: 태극기OK
» 여야 지방선거 승패 3대 시나리오 0 1641   title: 태극기OK
6571 박원순 측 "'아내-유병언 일가와 연관' 이혜훈 추가고발" 0 2755   title: 태극기OK
6570 교수-전문가,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지지선언 0 7134   철수랑
6569 지방선거 D-1, 주요 관전포인트는 0 1732   title: 태극기OK
6568 개발…무상…100조 넘는 지방 공약 0 1643   title: 태극기OK
6567 이 곳이 '급소'다..6·4 지방선거 'D-2'.. 0 1714   title: 태극기OK
6566 '앵그리맘' 표심 선거변수 될까…여야 긴장 0 2653   title: 태극기OK
6565 [D-2]6·4지방선거 핵심키워드 '가족' 급부상 0 1606   title: 태극기OK
6564 박지원 "윤장현 후보 무난히 이길 것으로 생각" 1 0 2748 2014.06.02(by 은둔거사) (무소유한영혼)들풀
6563 “우리가 남이가” “시다바리 그만” 부산민심 한치앞도 안보인다 0 2476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