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머니투데이 진상현 기자][[6.4선거][the300]]



이번 선거의 승부를 가른 변수는 '세월호 심판' '박근혜 구하기' '세대별 투표율' '텃밭 푸대접론' 네 가지로 요약된다. 세월호 참사 이후 대처 과정에서 정부의 책임 정도,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 세대별 투표 성향과 투표율, 각 당의 '텃밭' 수성 등을 두고 유권자들의 선택이 갈렸다.

◇세월호 → "무능 정부 심판" vs "누가 했어도…"
정부는 세월호 참사 직후 '골든 타임'을 놓치면서 실종자를 한 명도 구해내지 못해 온 국민들에게 상처와 좌절을 안겼다. 이후에도 콘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면서 질타를 받았다. 여당 후보들의 지지율은 급락했고, 한동안 야당의 압승분위기였다. 시간이 지나고 선거일이 임박하면서 현 정부 책임론에 대한 비판 수위도 다소간 옅어졌다.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로 현 정부 만의 잘못으로 보기 어렵다는 시각이 대두됐고, 누가 집권했어도 큰 차이가 없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세월호 참사 이후 움직이지 않던 보수층들도 서서히 결집, 막판까지 알 수 없는 승부가 펼쳐졌다.



◇박근혜 → "국정 기조 바꿔야 "vs "믿을 건 박근혜 뿐"
세월호 참사는 박근혜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의미를 더욱 선명하게 만들었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시했지만 이에 그치지 않았다. 내각 총사퇴, 김기춘 비서실장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진 개편 등의 요구가 빗발쳤다. 이는 곧 국정 운영 기조에 대한 변화 요구로 받아들여졌다. 선거일이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을 전면에 내세웠고 여당 후보들도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세월호로 악화된 민심이 투표를 통해 나타남으로써 앞으로 국정운영에도 큰 부담으로 작용하게 됐다.



◇세대 → "정부 심판, 젊은층 결집" vs "어르신 보수표 결국 뭉칠 것"
통상 투표율이 높으면 야권에 유리하고 낮으면 여권에 유리하다는 게 '정설'이었다. 보수 성향의 50대 이상의 투표율이 고
정적으로 유지되고 2030대 투표율이 변동성이 크다는 전제였다. 이런 공식은 지난 2012년 18대 대선을 기점으로 깨졌다. 당시 투표율이 75.8%로 높았지만 야권이 패했다. 80%를 넘는 투표율을 보인 50대 보수표의 결집 때문이었다. 이번에는 거꾸로 투표율이 높지 않았지만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하지는 않았다. 세월호 대응에 대한 실망으로 보수층이 마지막까지 결집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텃밭 → "매번 찍어줘 봤자…" vs "미워도 다시한번"
친박(친 박근혜) 핵심이라는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는 부산에서무소속 오거돈 후보와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쳤다. 새누리당 공천만 받으면 '떼논 당상'이라던 대구시장도 막판까지 권영진 새누리당 후보와 김부겸 새정치연합 후보가 경합했다. 수십년간 같은 당을 찍었지만 별로 돌아온 게 없다는 민심의 경고인 셈이다. 광주는 새정치연합이 지명도가 떨어지는 안철수 공동대표측 윤장현 후보를 전략 공천하면서 무소속 강운태 후보와 막판까지 예측하기 힘든 선거전이 펼쳐졌다.


[내 삶을 바꾸는 정치뉴스 'the 300' 바로가기]['스페셜 걸' 포토][손안의 경제뉴스 머니투데이 모바일웹]['소비자가 뽑는 올해의 차' 경품 이벤트!]

진상현 기자 jis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101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8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8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94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929   대한민국사랑
» 세월호·박근혜·세대·텃밭…6.4 승부 가른 4대 변수 0 2263   title: 태극기OK
6581 광역단체장 與 8곳 野 9곳 승리…절묘한 분할 0 1890   title: 태극기OK
6580 교육감 진보 11곳·보수 3곳 우세, 2곳 경합-출구조사 0 2338   title: 태극기OK
6579 시도지사 선거, 여야 5곳씩 우세…7곳 경합 0 1828   title: 태극기OK
6578 새정치연합, KBS 모의출구조사 결과 공표 검찰에 고발 0 2030   title: 태극기OK
6577 與 승리, '朴 정부' 운영 탄력… 野 승리, 안철수 입지 견고 0 2110   title: 태극기OK
6576 "선거 하루 전에"…여야 'KBS 모의출구조사 유출사고' 논란 2 0 3867 2014.06.04(by OK) title: 태극기OK
6575 고장 난 대한민국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국민, 반전의 역사 가능? - “거짓이여 너는 나라를 망친 원수로다” 0 3686   철수랑
6574 정책은 없고..'朴구하기' vs '세월호 심판론'ㅡ극단적 네거티브에 후보 자녀들 언행이 '변수'로 0 2263   title: 태극기OK
6573 여야도 혀내두른 막판판세…텃밭마저 '깜깜이' 선거 0 2487   title: 태극기OK
6572 여야 지방선거 승패 3대 시나리오 0 1776   title: 태극기OK
6571 박원순 측 "'아내-유병언 일가와 연관' 이혜훈 추가고발" 0 2890   title: 태극기OK
6570 교수-전문가,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지지선언 0 7467   철수랑
6569 지방선거 D-1, 주요 관전포인트는 0 1976   title: 태극기OK
6568 개발…무상…100조 넘는 지방 공약 0 1799   title: 태극기OK
6567 이 곳이 '급소'다..6·4 지방선거 'D-2'.. 0 1940   title: 태극기OK
6566 '앵그리맘' 표심 선거변수 될까…여야 긴장 0 2875   title: 태극기OK
6565 [D-2]6·4지방선거 핵심키워드 '가족' 급부상 0 1788   title: 태극기OK
6564 박지원 "윤장현 후보 무난히 이길 것으로 생각" 1 0 2990 2014.06.02(by 은둔거사) (무소유한영혼)들풀
6563 “우리가 남이가” “시다바리 그만” 부산민심 한치앞도 안보인다 0 2660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