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권력은 국민으로부터만 나와야 해 - 세월호 참사 잊으면 안 돼
 
송태경 기사입력 2014/06/05 [11:09]

지방선거가 끝났다. 여야가 결과를 가지고 콩이다 팥이라며 자기 입맛에 맞게 유리하게 분석한다. 선거는 국민의 뜻을 확인하는 중요한 절차이다. 국민은 국가의 주인이기 때문에 분석을 통해 국민의 뜻을 바르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지방선거는 지방선거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민심을 확인하는 일부였다. 가장 중요하며 포기해서는 안 되는 것이 선거의 공명정대이다. 따라서 경기도를 비롯하여 무효표가 많이 나와 지난 대선의 총체적 부정선거의 일부분을 확인하는 증거를 보여 주고 있는 것에 대해 당선무효와 선거무효 소송을 제기하여 진실규명을 통해 부정선거를 발본색원해야 한다. 

▲     ⓒ뉴스메이커

국민으로부터 나와야 하는 권력이 불법부정선거로 만들어진다면 이 보다 더 큰 범죄는 없다. 권력은 국민으로부터만 나오도록 해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유일한 길이다. 총칼이나 전산 조작 등으로 헌정질서를 짓밟는 쿠데타는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내란죄로 반란범이다. 대한민국을 전복한 것이다. 

정치권 특히 야권은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이 전한 지난 대선의 불법부정선거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과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을 망각하면 안 된다. 지난 대선의 불법부정선거가 해결된 것도 아니고,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폐가 밝혀진 것도 아니다. 진실이 은폐되고 불법권력과 거짓이 정의와 진실을 짓누르고 있다. 야권은 이제 이 두 가지 명제에 대해 국민과 함께 진상규명에 발 벗고 나서기를 바란다.  

세월호는 국가 공권력의 무능과 부패한 돈의 유착에 의한 살인이었다. 세월호 참사는 불법권력과 부정부패한 공권력의 무능과 무기력의 적폐에 의한 총체적 부실을 보여 주었다. 왜 살인이 저질러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원인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무한 책임과 재발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하지 않고는 대한민국에 희망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를 통해 국민들이 전한 분명한 뜻은 “국민이 주인이다. 더 이상 정치인들만을 위한 정치를 중단하라. 정의와 상식을 세워라. 교육감 선거를 통해 국민의 뜻은 보수와 진보라는 정치인들의 강요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누가 더 정직하게 설계하고 실행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 역사정의를 세워라. 기회를 다시한번 더 준다.”에 있다고 생각된다.  

세계는 한 공간이 되었다. 홀로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 타인들의 평가를 두려워해야 한다. 외신에선 국정원 등 관권 동원과 개표조작을 통한 선거쿠데타 부정선거와 언론 통제를 통한 공권력에 의한 세월호 참사의 진실 은폐를 지켜보면서 한국인들에 대해 이해가 안갈 정도로 소름이 돋는다고 한다. 유럽이라면 당연히 정권이 유지될 수 없다고 평했다. 박근혜는 사퇴해야 한다고 보는 것이다. 외국인들의 눈에 한국인들은 아직 후진성을 면하지 못했다고 보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  

서울역에서 대선 불법부정선거에 항거하던 시민이 분신을 통하여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이 뜻을 기리기 위해 시민들이 계속 ‘박근혜 사퇴와 이명박 구속’을 외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지난 5월 31일 집회에서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는 교포가 대선 불법부정선거를 규탄하기 위해 3개월 전에 귀국해서 한 번도 빠짐없이 집회 현장을 지키다 파리로 돌아간다면서 한 말이 귀에 쟁쟁하다. 그는 “부정선거로 가짜 불법 대통령 박근혜가 계속 정치를 하고 있는 것 때문에 주변에서 대한민국을 이상한 나라로 말하는 것을 듣는 것에 화가 났고 너무 부끄러웠다. 그래서 집회 현장으로 달려왔다. 박근혜가 물러나는 것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는 것이 아쉽지만 국민들의 투쟁이 이어지고 있고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승리는 반드시 국민의 것이 될 것이고 파리에서 당당하게 국민들이 이렇게 투쟁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정의는 주머니 속의 송곳이다. 반드시 나온다. 그리고 불의를 심판한다는 것이 순리이다.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권은 지방선거에서 정의를 바로 세워달라는 국민의 뜻을 확인하였으면 앞뒤 돌아보지 말고 정치적 계산하지 말고 일로매진해 주기를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52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570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663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717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7927   대한민국사랑
6602 김한길-안철수, 문창극 내정에 ‘절망-답답-걱정-허무’ 0 2147   title: 태극기OK
6601 새정치연합 “이완구 국회개혁특위 제안, 청와대는요?”ㅡ“靑 책임론 차단 위해 ‘청’자도 꺼내지 않으려 고심한 흔적 역력” 2 0 2502 2014.06.11(by OK) title: 태극기OK
6600 새정치연합의 사치스런 정략적 정치에 국민들의 분노 0 3417   철수랑
6599 7.30재보선 최대 관심지역 '동작을'…여야 거물들 몰리는 이유? 10 0 2788 2014.06.12(by OK) title: 태극기OK
6598 김영근 수석부대변인, 안철수 공동대표 여성 발명 기업인과의 만남 서면브리핑 0 3241   title: 태극기OK
6597 지킬 것을 지키지 않는 반 보수 새누리당 - 공짜를 바라는 반 민주진보 새정치연합 1 2 4039 2014.06.13(by 한그루) 철수랑
6596 6.10민주항쟁 역사정의 요구, 불법 불의한 박근혜에 대한 침묵을 끝내야 1 2912   철수랑
6595 새누리 '당권 경쟁'…새정치 '국회 기선잡기' 0 1580   title: 태극기OK
6594 판 커진 재보선, 여야 거물 속속 출사표 채비 0 2213   title: 태극기OK
6593 # 안철수와 함께 한국 사회를 업그레이드 시켜서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면 ... .. 안철수가 7 4 6856 2015.01.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592 아고라 청원("지자체선거 파탄 보궐선거도 노리는 김한길,안철수는 물러나라.")을 막아 주십시오 5 0 4507 2014.06.11(by 땅콩샌드) (무소유한영혼)들풀
6591 이명박 측근 유인촌, 배우에서 장관 그리고 수백억대 빌딩주 0 5985   철수랑
6590 '시민운동 대부' 첫 시민시장 등장… 광주민심은 '정권교체론' 선택했다. 0 2099   title: 태극기OK
6589 [6·4 국민의 선택] 朴대통령·野대표 회담… 청와대도 "필요성 느낀다" 0 2102   title: 태극기OK
6588 안철수 측 오홍근, 손학규 겨냥해 "한쪽에서 힘 빼는 소리" 직격타 2 2 1872 2014.06.07(by OK) title: 태극기OK
6587 '미니총선 급' 7·30 재보선, 與野 총력 태세 0 2468   title: 태극기OK
6586 삼성 이건희 승계, 천문학적 승계자금 지주전환 난관 및 권력다툼에 핵분열 배제못해 0 6548   철수랑
6585 준엄한 표심… 진짜 심판은 이제부터 0 1700   title: 태극기OK
» 지방선거 불법부정 철저한 수사와 다시 역사정의 현장으로 향해야 1 3356   철수랑
6583 [6.4 지방선거] 윤장현 "안철수, 광주시민 위대하다더라" 1 2286   title: 태극기OK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59 ... 385 Next
/ 385